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 동해안 따라 펼쳐진 경북 해파랑길 눈부신 가을여행

경주 파도소리길, 포항 호미곶새천년길,영덕 블루로드, 울진 관동팔경길 늦가을 눈부신 힐링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4:18]

경북 동해안 따라 펼쳐진 경북 해파랑길 눈부신 가을여행

경주 파도소리길, 포항 호미곶새천년길,영덕 블루로드, 울진 관동팔경길 늦가을 눈부신 힐링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1/12 [14:18]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경북 동해안 해파랑길은 291.2km에 이르는 해안길로 경주시 양남면의 지경방파제부터 울진군 부구삼거리까지 이어진다.

 

동해의 절경을 따라 이어지는 경북 해파랑길은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소박하고 아늑 하지만 때론 가슴 뻥 뚫리는 눈부신 풍경을 사시사철 선물한다.

 

동해안을 따라 길게 이어진 경북 해파랑길 중 ▲경주시의 파도소리길 ▲포항시의 호미곶새천년길 ▲영덕군의 블루로드 ▲울진군의 관동팔경 길은 가족 단위 나들이 명소로 꼽힌다.

 

절기상 입동이 지난 이 가을에 어울리는 경북 해파랑길로 막바지 가을 여행을 떠나보자

 

먼저 경주시 양남면의 하서항부터 읍천항에 이르는 약 1.7km 구간이 ‘파도소리길’이다. 하서항에는 사랑을 약속하는 하트모양의 대형 자물쇠가, 읍천항에는 마을벽화와 앙증맞은 읍천항 상징 조형물이 인상적이다.

 

▲ 경주 파도소리 길  © 경상북도 제공


각양각색의 주상절리를 감상하며 해안가를 따라 가다보면 양남의 주상절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주상절리 전망대가 나온다. 또한 인근에서 참전복과 참가자미회까지 맛본다면 최고의 바다여행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읍천항에서 자동차로 20여분 가면 선무도의 총본산이 있는 골굴사가 있다. 골굴사는 응회암 절벽 석굴에 법당과 요사가 있는 국내 유일의 석굴사원이다. 아름다운 단풍과 떨어지는 낙엽아래 선무도 가을공연도 즐길 수 있다.

 

다음은 포항시 호미곶면의 대보1리 정류소부터 구봉횟집까지 약 5km 구간의 ‘호미곶새천년길’은 해양수산부에서 지정한 해안누리길이기도 하다.과메기로 유명한 구룡포를 지나면 대보1리 정류소로 올 수 있다.

 

▲ 포항시 호미곶 일출 모습  © 경상북도 제공


호미곶새천년길의 중심에는 전국 최대 규모의 호미곶 등대가 자리한다. 지금은 등대를 포함한 일대를 문화공간으로 단장하기 위해 공사(2021년 9월 준공예정)가 한창이어서 아쉽게도 볼 수는 없지만. 상생의 손, 연오랑․세오녀 조형물, 바다생물체 화석 2000여점이 전시되어 있는 새천년기념관만으로도 찾아온 보람을 느끼게 된다.

 

호미곶에서 자동차로 30여분 정도 가면 오어지 둘레 일원에 신라 진평왕때 창건한 오어사가 있다. 초입부터 알록달록 색채고운 나무들이 반기는 오어사는 당대의 거승 원효, 자장 등이 기거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오어사 절벽에 자리한 원효암, 지장암에서 고즈넉한 가을산사의 운치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영덕군 남정면 구계항에서부터 영덕지역 어촌의 삶과 전통어업문화를 담은 어촌민속전시관까지 약 4.6km 구간은 ‘블루로드 D코스’의 핵심이다. 어촌마을의 일상을 정감 있게 걸어보고 싶다면 이곳은 필수 코스다.

 

▲ 영덕군 삼사해상공원  © 경상북도 제공


구계항은 영덕의 대표적 대게 산지로 마을을 부드럽게 둘러싸고 일어선 능선과 솜털처럼 유연히 출렁이는 너울이 인상적이다. 포구에는 수십 척의 크고 작은 배들이 입․출항하고 있으며, 마을 내에는 크고 작은 생선 횟집이 즐비해 항상 활력이 넘쳐흐른다.

 

소규모 해수욕장인 남호해수욕장을 지나면 삼사 해상산책로가 나온다. 부채모양을 하고 있는 산책로를 한 바퀴 돌아보면 바다와 하나 됨을 만끽하게 된다.

 

어촌민속전시관에서 자동차로 30여분정도 가면 옥계계곡을 품고 있는 팔각산 등산로 입구에 도착할 수 있다. 드라이브만으로도 단풍의 절경을 맛볼 수 있다. 팔각산은 그리 높은 산은 아니지만 각종 기암괴석과 급경사, 암벽 등으로 인해 산세가 험한 편이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정상에 이르면 수려한 경관이 눈 앞에 펼쳐진다.

 

울진군 평해면 월송정에서부터 근남면 망양정까지 약 25km 구간이 ‘관동팔경길’이며 이곳 역시 해양수산부에서 지정한 해안누리길이기도 하다. 관동팔경길은 시작점과 종착점 2곳만 찍어서 가도 좋을 것이다.

 

▲ 울진군 불영사   © 경상북도 제공


가는 길은 창문을 살짝 내리고 시원한 바다를 느껴보자. 월송정은 소나무 너머에 있는 정자라는 의미로 해안을 앞에 두고 소나무 숲을 뒤로하고 있다. 빽빽하게 들어선 소나무 사이사이 산책로를 거닐면 치유의 숲이 따로 없다.

 

망양정은 옛날부터 해돋이와 달구경을 하는 곳으로 유명했다. 정자에 오르면 주위 송림에 둘러싸인 언덕 아래로 왕피천의 모습과 망양정 해수욕장의 백사장 그리고 한없이 넓고 큰 바다가 한눈에 들어온다. 참고로 울진에는 대구와 복어 요리가 일품이다.

 

망양정에서 자동차로 20여분 가면 신라 의상대사가 창건한 불영사가 있다. 불영사는 해발 653m에 자리 잡고 있는 사찰로 그야말로 산과 하나 된 곳이다.

 

불영사 아래에 있는 불영사계곡은 국가지정명승 제6호다. 기암괴석과 깊은 계곡, 푸른 물은 가히 절경이다. 거기다 가을은 계곡 곳곳을 물들이고 있는 단풍 덕에 또 다른 세계를 선사하는 곳이다.

 

김성학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북 동해안에서 코로나19로 답답하고 지친 마음을 시원한 바닷바람에 날려버리고 화려하면서도 고즈넉한 가을의 끝자락에서 힐링과 충전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경상북도는 동해안에 매력적이고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여행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중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 dazzling autumn trip along the Gyeongbuk Haeparang Road along the east coast of Gyeongbuk

 

Gyeongju Wavesori-gil, Pohang Homigot Sacheonnyeon-gil, Yeongdeok Blue Road, Uljin Gwandong Eight Gyeong-gil, dazzling healing in late autumn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Oh Joo-ho = The Haeparang-gil on the east coast of Gyeongbuk is a 291.2 km-long coastal road that extends from Jigyeong breakwater in Yangnam-myeon, Gyeongju to Bugu Intersection in Uljin-gun.

 
The Haeparang-gil in Gyeongbuk, which follows the superb view of the East Sea, presents a dazzling scenery that is simple and cozy, but sometimes open, to those tired of daily life.

 
Among the long roads along the east coast of Gyeongbuk Haeparang Road ▲ Wavesori Road in Gyeongju City ▲ Homigot Saecheonnyeon Road in Pohang City ▲ Blue Road in Yeongdeok-gun ▲ Gwandong Eight View Road in Uljin-gun is considered a family outing spot.

 
Let's go on a last fall trip to Haeparang Road, Gyeongbuk, which is suitable for this fall after the season has passed.

 
First, a section of about 1.7km from Haseo Port in Yangnam-myeon of Gyeongju City to Eupcheon Port is called'Padosori-gil'. In Haseo Port, there is a large heart-shaped lock that promises love, and in Eupcheon Port, village murals and cute Eupcheon Port symbolic sculptures are impressive.

 
As you go along the coast while admiring the various columnar joints, you will see the columnar joint observation deck where you can see Yangnam's columnar joints at a glance. Also, you will experience the best sea trip if you taste abalone and participant rice in the vicinity.

 
About 20 minutes by car from Eupcheon Port, there is Golgulsa Temple, the headquarters of Seonmudo Island. Golgulsa Temple is the only stone cave temple in Korea with a Buddhist temple and Yosa in the tuff cliffs. You can also enjoy the sunmudo and autumn performances under the beautiful autumn leaves and falling leaves.

 
Next, “Homigot Saecheonnyeon-gil”, which is about 5km from the Daebo 1-ri stop in Homigot-myeon, Pohang City, to Gubong raw fish stores, is also a coastal nuri-gil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fter passing Guryongpo, famous for Gwamegi, you can come to the Daebo 1-ri stop.

 
At the center of Homigot Saecheonnyeon-gil, the largest Homigot Lighthouse in the country is located. Although construction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September 2021) is in full swing to renovate the entire area, including the lighthouse, as a cultural space, it is unfortunately not to be seen. The Millennium Memorial Hall, which displays the hands of mutual prosperity, sculptures of Yeon Orang and Seo-nyeo, and fossils of sea creatures, will make you feel rewarded.

 
About 30 minutes by car from Homigot, there is Oeosa Temple, founded during King Jinpyeong's era in Shilla. Oreosa, where colorful and colorful trees welcome from the very beginning, is known as the place where the greats of the time, Wonhyo and Jajang, lived. At Wonhyoam and Jijangam, located on the cliffs of Orosa, you will be able to enjoy the calm atmosphere of autumn mountain temples.

 
The 4.6km section from Gugye Port, Namjeong-myeon, Yeongdeok-gun to the Fishing Village Folk Exhibition Hall, which contains the life of the fishing village in Yeongdeok-gun and the traditional fishing culture, is the core of the “Blue Road Course D”. If you want to walk through the daily life of a fishing village, this is a must.

 
Gugye Port is a representative mountain crab in Yeongdeok, and the ridge line that gently surrounds the village and the swell that fluctuates like a fluff are impressive. There are dozens of large and small ships entering and departing the port, and there are many fish stores in the village, which are always full of vitality.

 
After passing Namho Beach, a small beach, you will come to the Samsa Sea Trail. If you take a look around the fan-shaped promenade, you will fully enjoy the oneness with the sea.

 
About 30 minutes by car from the Fishing Village Folk Exhibition Hall, you can arrive at the entrance of the Palgaksan Mountain Trail, which contains the Okgye Valley. You can enjoy the superb view of autumn leaves just by driving. Although Mt. Palgak is not a very high mountain, the mountain is rough due to various strange rocks, steep slopes, and rock walls. However, when you reach the top without giving up, a beautiful view unfolds before your eyes.

 
About 25km from Wolsongjeong, Pyeonghae-myeon, Uljin-gun to Mangyangjeong, Geunnam-myeon, is the “Gwandong Palgyeong-gil,” which is also a coastal nuri-gil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t would be a good idea to take only two places for the Gwandong eight gyeong-gil road, the starting point and the ending point.

 
On the way, let's slightly lower the window and feel the cool sea. Wolsongjeong means a pavilion over a pine tree, leaving the pine forest in front of the coast. There is no separate forest of healing if you walk on the trail between the densely packed pine trees.

 
Mangyangjeong has long been famous for watching the sunrise and the moon. When you go up to the pavilion, you can see Wangpicheon, the white sandy beach of Mangyangjeong Beach, and the infinitely large sea under the hill surrounded by pine forests. For reference, cod and blowfish dishes are excellent in Uljin.

 
About 20 minutes by car from Mangyangjeong, there is a Buddhist temple founded by the Silla Costume ambassador. Bulyeongsa Temple is a temple located 653m above sea level, and is truly one with the mountain.

 
Bulyeongsa Valley, located under Bulyeongsa Temple, is the 6th nationally designated scenic spot. Strange rock formations, deep valleys, and blue water are truly spectacular. In addition, autumn is a place that presents another world thanks to the autumn leaves coloring all over the valley.

 
Kim Seong-hak, head of Gyeongsangbuk-do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Bureau, said, “I hope that the cold sea breeze blows away the frustrated and exhausted mind from Corona 19 in the east coast of Gyeongsangbuk-do, and heals and recharges at the end of a gorgeous yet quiet autumn.” We are trying to capture the hearts of travelers in the year.”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