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운중 야구부 U-15전국유소년대회 준우승으로 화려한 부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3 [15:56]
종합뉴스
스포츠
경운중 야구부 U-15전국유소년대회 준우승으로 화려한 부활
기사입력: 2020/11/13 [15:5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경운중학교(교장 박은행)는 지난 11월 3일부터 11일까지 경기도 화성드림파크 야구장에서 열린 U-15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 참가해 22년 만에 결승에 진출,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운중 야구부 선수들은 1차전 부산 사직중(14:0)격파, 2차전 전남 화순중(7:0) 격파, 3차전 서울 청원중학교(10:3) 마저 격파, 파죽지세로 4강에 진출, 신흥강호 경남 신월중학교를 3:1로 이기고 22만에 역사적인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결승전은 서울 상명중에 1회 먼저 5점을 내주며 시작한 경기지만 근성을 발휘, 6회 까지 6:5로 접근 하며 대역전의 분위기를 연출 했지만 7:5로 아쉽게 준우승을 했다.

 
1954년 창단 57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경운중학교는 KBO를 빛낸 양준혁, 이범호 선수 등 걸출한 스타를 배출한 명문학교로 위상이 높다. 다만 최근 공동화 현상으로 우수한 야구 인재가 입학하지 않는 위기가 닥치기도 했지만 2020년 9월에 부임한 박은행교장, 그리고 김현제 교감, 김상길 행정실장의 적극적인 지원, 오성관 교기 지도교사의 헌신적인 노력을 포함해 곽동현 감독의 열정과 노력, 김만효, 최지운, 이윤찬 젊은 코치진의 팀웍을 중심으로 맞춤식 훈련이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더욱 고무적인 현상은 일주일 전 개최된 소년체육대회 대비 평가대회에서 최약체라고 여겼으나 일약 준우승을 차지, 파란을 예고했으며 이어진 전국대회 준우승은 열정의 결실이라고 볼 수 있다. 경운중 야구부는 2021년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새로운 팀 이니셜마크와 유니폼으로 분위기를 전환하고 우승을 위해 젊은 지도자의 에너지가 항상 준비돼 있으며 그렇기에 더욱 내년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plendid resurrection as runner-up in the U-15 National Youth Championship in the baseball club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Kyungwoon Middle School (Principal Park Bank) participated in the U-15 National Youth Baseball Tournament held at Hwaseong Dream Park Baseball Stadium in Gyeonggi-do from November 3 to 11, advancing to the finals in 22 years and winning runner-up. It was revealed on the 13th that it was taken.

 

Gyeongwoonjung baseball team players defeated Busan resignation (14:0) in the first game, Hwasunjung in Jeollanam-do (7:0) in the second game, and even defeated Cheongwon Middle School in Seoul (10:3) in the third game, and advanced to the semifinals with a breakdown, Shin Heunggangho He beat Gyeongnam Shinwol Middle School 3:1 and progressed to the historic final at 220,000. The final was a game that started by giving 5 points first in the first inning during the Seoul Sangmyeong, but showed spirit and approached 6:5 until the 6th inning, creating an atmosphere of a big fight, but unfortunately won runner-up with 7:5.

 
Founded in 1954, Gyeongwoon Middle School boasts a tradition of 57 years, and has a high reputation as a prestigious school that produced outstanding stars such as Yang Jun-hyuk and Lee Bum-ho who brightened KBO. However, there was a crisis in which excellent baseball talents were not admitted due to the recent commonality phenomenon, but Kwak Dong-hyun, including the active support of Principal Park Bank, vice-principal Kim Hyun-je, and executive director Kim Sang-gil, who took office in September 2020, and the devoted efforts of teacher Oh Seong-gwan. Focusing on the coach's passion and effort, and the teamwork of the young coaches Man-hyo Kim, Ji-woon Choi, and Yoon-chan Lee, customized training played a decisive role in victory.

 

A more encouraging phenomenon is that although it was considered the weakest in the evaluation competition compared to the boys' sports competition held a week ago, it took second place, predicting the blues, and the successive runner-up in the national competition can be seen as the fruit of passion. Gyeongwoonjung Baseball Club dreams of a new leap forward in 2021. The young leader's energy is always ready to change the atmosphere with the new team's initial mark and uniform and to win, which is why next year is expected mor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