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 상상그림 및 슬로건 공모전 수상작 전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1:32]
종합뉴스
환 경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 상상그림 및 슬로건 공모전 수상작 전시
기사입력: 2020/11/16 [11:3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멸종위기종 상상그림 및 슬로건 공모전’ 수상작을 공개하고, 16일부터 KTX 오송역에서 수상작 24편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 대상-10460-고시온  © 국립생태원

 

이번 공모전은 야생생물이 급격히 감소되는 현실과 야생생물 보전의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으며, 9월 1일부터 10월 8일까지 총 3,773편이 접수됐다.

 

국립생태원은 전문가의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쳐 독창성, 표현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상상그림’ 16편, ‘슬로건’ 8편 등 총 24편을선정했다.

 

‘상상그림’ 부문 대상에는 안양박달초등학교 3학년 고시온 학생의 ‘기억속의 바다를 저어새와 그려요’가 선정됐으며, 오염된 바다를 보면서 기억 속에 있는 맑은 바다를 멸종위기종인 ‘저어새’와 함께그려낸 작품이다.

 

‘슬로건’ 부문 대상에는 경상대학교 이효정 학생의 ‘다음 멸종위기종은 우리입니다’가 선정됐으며,멸종위기종 보존에 대한 경각심과메시지를 분명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대상수상자에게는 환경부장관상과 함께 소정의 상금이 주어지며,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수상자에게는 국립생태원장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공모전 수상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수상 축하 영상으로 대체할 예정이며,16일부터 공모전 누리집의 수상작 갤러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상작 24편은 11월 16일부터 23일까지 KTX오송역 맞이방에전시될 예정이며, 수상작 감상 이벤트와 전시관람 인증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시장 배너 또는 공모전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공모전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참여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위해 많은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exhibits endangered species imaginary paintings and slogan award winners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The National Ecological Institute (Director Park Yong-mok) unde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nounced that the Endangered Species Restoration Center will unveil the winners of the'Endangered Species Imagination and Slogan Competition' and will exhibit 24 award-winning works at KTX Osong Station from the 16th .

 

This competition was designed to inform the reality of the rapid decline in wildlife and the importance of preserving wildlife, and a total of 3,773 films were received from September 1 to October 8.

 

The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selected a total of 24 films, including 16 ‘imaginary pictures’ and 8 ‘slogans’, which were highly evaluated for their originality and expressiveness through the preliminary and final screening by experts.

 

In the'Imagination Painting' category,'I'll draw the sea in memory with a spoonbill' by a 3rd year student of Anyang Bakdal Elementary School, was selected. It is a work.

 

“The next endangered species is us” from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student Hyo-Jung Lee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in the “Slogan” category, and this work clearly expresses the alertness and message about the conservation of endangered species.

 

Grand Prize winners will be given a predetermined prize money along with the Minister of Environment Award, and winners of the Grand Prize, Excellence Prize, and Encouragement Prize will receive the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Award and prize money.

 

The contest award ceremony will be replaced with a video congratulations on the award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can be found in the gallery of the winners in the contest website from the 16th.

 

The 24 award-winning works will be exhibited at KTX Osong Station from November 16 to 23, and an event for appreciating the award-winning works and an event for viewing the exhibition will be held. Details can be found on the banner of the exhibition hall or on the website of the contest.

 

Park Yong-mok, head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Ecology, said, “We thank you for the interest and participation of many people in this competition.” “We plan to prepare various events that many citizens can participate in for the conservation of endangered wildlif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