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14억원 들여 의원 개별 사무실 구조 변경 '안될 말'

14억 6천만원 시민들의 혈세로 ‘황제 의전’ 자처하는 포항시의회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4:56]
종합뉴스
정치
포항시의회 14억원 들여 의원 개별 사무실 구조 변경 '안될 말'
14억 6천만원 시민들의 혈세로 ‘황제 의전’ 자처하는 포항시의회
기사입력: 2020/11/18 [14:5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항시의회 전경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의회가 시민들의 혈세 14억 6000만 원을 들여 의원들의 각각 개별 사무실 마련을 위해 구조변경에 나서고 있어 지역민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포항시의회 전체 간담회장에서 의회 운영위원회가 '의회청사 재배치'에 대한 설명을 갖고 현재 시의원들의 개인 사무공간이 좁아 민원과 의정활동이 어렵다는 근거를 제시했다.

 

현재 포항시의회는 32명 시의원 가운데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 7명만 별도의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일반 의원들은 각 상임위원회 공간 내부에 칸막이를 세워 개별 사무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는 시의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원들이 찬성해 3층 운영회실과 자료실을 북카페 공간으로 이동시키고, 기존의 자료실 등을 활용해 25명의 의원 개인 사무실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을 접한 시민단체 K씨는 “밥값도 못하는 시의원들이 국회의원과 동급으로 생각하고 있는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며 “‘황제 대우를 받는 복지를 자처’하고 있는 꼴이라며 회기를 제외한 나머지 날 사무실로 직접 나와 일하는 의원이 몇 명이나 있는지 손에 곱을 정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시민 A씨는 시민을 위한 복지는 뒷전이고 자기들의 위상을 위해 14억이 넘는 혈세를 들여 ‘셀프 의전’을 받고 싶은지 포항시의원들의 머리에는 무엇이 들어가 있는지 참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비꼬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ho does the Pohang City Council use at will?"

 

Pohang City Council, calling itself “Emperor's Protocol” with the blood of the citizens of 1.46 billion w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Gyeongbuk Pohang City Council has been criticizing local residents as they are trying to change the structure to prepare individual offices for each of the lawmakers with a spending of 1.46 billion won.

 
On the 17th, at the conference hall of the entire Pohang City Council, the Council Steering Committee explained the'rearrangement of the assembly hall' and presented the grounds that civil complaints and legislative activities are difficult due to the limited space of private offices of the City Council members.

 
Currently, only 7 of the 32 council members, including the chairman, vice chairman, and standing chairman, are using separate offices.

 
General lawmakers have built partitions inside the space of each standing committee to use as individual office spaces.

 
As a result of a survey of city council members, the committee plans to move the 3rd floor management meeting room and data room to the book cafe space with the approval of the majority of the council members, and to create a private office of 25 council members using the existing data room.

 
However, Mr. K, a civic group, who encountered this fact, said, “City council members who cannot afford food have a way of thinking that they are on the same level a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e strongly rebelled, saying, "How many lawmakers work directly with me," he said.

 
Citizen A said that welfare for the citizens is behind the scenes, and that he wants to receive a “self protocol” with a blood tax of over 1.4 billion for their status. What is in the heads of Pohang city councilors is truly pathetic.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