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자근 의원, 신축 분양주택 취득세 이중과세 개선 법개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3:19]

구자근 의원, 신축 분양주택 취득세 이중과세 개선 법개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19 [13:19]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자근 의원은 신축 분양주택에 대한 취득세 이중부담을 개선하기 위한 ‘지방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9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구자근 의원     ©

현행 지방세법은 주택건설사업자가 분양 목적의 주택을 건설하여 이를 취득하는 경우에 원시취득에 대한 취득세를 부과하고, 이후 수양자가 해당 주택을 주택건설사업자로부터 소유권을 이전받는 경우 또다시 취득세를 부과하고 있어 사실상 분양주택에 대한 취득세를 이중과세하고 있다.

 

이러한 취득세 이중과세는 분양가 상승요인으로 수분양자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즉 사업주체가 부담하는 취득세는 분양가격에 포함되어 수분양자의 주거비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사업주체의 경우 일시적ㆍ형식적 소유자에 불과하다. 이런면에서 볼 때 주택분양은 소비자에게 판매하기 위한생산행위이며, 건물 보존등기는 해당 주택을 소유할 의사 없이 일시적·형식적으로 취득하는 절차적 행위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사업주체에게 취득세를 부과하고 있다.

 

주택의 분양가 상승을 억제하고 국민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기 위하여 주택건설사업자가 분양을 목적으로 주택을 건설하고 이를 취득하는 경우에 해당 주택에 대하여 취득세를 비과세 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주택분양과는 달리 현행 지방세법에서 차량, 기계장비, 항공기및 주문을 받아 건조하는 선박은 승계취득의 경우에만 취득세 부과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외 주요국보다 우리나라 거래세 비중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의 부동산 보유세(0.9%) 비중은 OECD 평균(1.1%) 보다 낮으나, 거래세(1.5%) 비중은 OECD(0.4%)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OECD 주요국가 거래세 비중을 살펴보면 미국 0.1%, 일본 0.3%, 독일 0.4% 등과 비교해 볼 때 우리나라는 높은 편이다.

 

이에 구자근 의원은 ‘지방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신축 분양주택에 대한 취득세 이중부담 개선하기 위해 사업주체가 분양 후 원시취득한주택은과세하지 않되, 지자체 세수확보 등을 고려 최초 3년간주택 전용면적별로 차등 감면하도록 했다.

 

구자근 의원은 “신축 분양주택에 대한 취득세 이중과세는 결국 분양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해 국민 부담으로 돌아오는만큼 불합리한 과세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개정취지를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Ja-geun Koo, revised law to improve double taxation on acquisition tax for new pre-sale housing


[Break News, Gumi, Gyeongsangbuk-do] Reporter Lee Seong-hyun = Rep. Ja-geun Koo announced that he had submitted a “partial amendment to the local tax law bill”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9th to improve the double burden of acquisition tax on new pre-sale houses.

 

The current local tax law imposes an acquisition tax on the original acquisition when a housing construction business entity constructs and acquires a house for sale for sale, and when the recipient transfers ownership of the house from the housing construction business entity, another acquisition tax is imposed. In fact, the acquisition tax on pre-sale houses is double taxed.

 

This double taxation of acquisition tax increases the burden of purchasers as a factor in increasing the sale price. In other words, the acquisition tax borne by the business entity is included in the pre-sale price, acting as a factor for the purchaser's housing expenses.

 

In the case of business entities, they are only temporary and formal owners. In this regard, although the sale of a house is an act of production for sale to consumers, and the preservation registration of a building is only a procedural act of acquiring the relevant house temporarily and formally, the acquisition tax is imposed on the business entity. .

 

In order to suppress an increase in the sale price of houses and contribute to the stability of the people's housing, when a housing construction business entity constructs and acquires a house for the purpose of selling it, it is necessary to impose an acquisition tax on the relevant house.

 

In fact, unlike housing sales, the current local tax law imposes an acquisition tax on vehicles, machinery, aircraft, and ships built upon receiving orders only in the case of succession acquisition.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take into account that Korea's transaction tax is higher than that of major overseas countries. Korea's share of real estate ownership tax (0.9%) is lower than the OECD average (1.1%), but transaction tax (1.5%) is the highest among OECD (0.4%) countries. When looking at the share of transaction tax in major OECD countries, compared to 0.1% in the US, 0.3% in Japan, and 0.4% in Germany, Korea is on the high side.

 

Accordingly, in order to improve the double burden of acquisition tax on new pre-sale houses through the'Regional Amendment to the Local Tax Law', Rep. Differential reductions were made.

 

Rep. Ja-geun Koo said, "The double taxation of the acquisition tax on new pre-sale houses will eventually act as a factor in increasing the pre-sale price and return to the burden of the public, so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unreasonable taxation system."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