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 고장’칠곡으로 가을여행 떠나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2:48]

‘내 고장’칠곡으로 가을여행 떠나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19 [12:48]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지난 18일 칠곡 가산수피아(회장 이권희)에서 언택트관광 활성화와 상생협력을 위한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임직원 문화관광 소양 강화를 위한 ‘내 고장 바로알기’행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 공사 김성조 사장(왼쪽)과 가산수피아 이권희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경북관광공사

 

공사는 경북 관광 활성화와 내 고장 관광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고 공사 직원을 먼저 ‘내 고장’을 알리는 홍보요원으로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4월부터 ‘내 고장 바로알기’프로젝트를 추진 중이었으며,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일시 중단되었다가 재 추진했다.

 

특히, 이날 가산수피아와 체결한협약에서 양 기관은 보문관광단지 랜드마크 조성 및 공동 관광마케팅 추진을 위한 △경상북도 관광객 유치 증대 및 대내외 홍보를 위한 공동사업 발굴 협력체계 구축△상호 전문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 공유를 통한 관광자원 개발 협력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임직원 30여 명은 출발 전 참가자 전원 열체크, 마스크 착용, 차량 운행 전후 방역시행 등 코로나19 예방수칙 철저히 준수하고, 칠곡군의 핫한 문화관광 자원인 가산수피아와 호국평화 기념관을 방문했다.

 

가산수피아는 국내 최대 4만평 규모의 민간정원으로,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비대면 관광지로써 초대형 공룡 모형과 숲속레일썰매, 물놀이장, 카라반 숙박시설 등 아이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설이 구비되어 가족단위 관광객의 큰 호응을얻고 있으며, 수피아 미술관, 핑크뮬리 언덕, 플라워샵 등 각종 부대시설이 조성되어 있어 다양한 연령층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칠곡의 핫플레이스로 새롭게 뜨고 있는 곳이다.

 

호국평화기념관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전투 관련 기념관 관람으로 낙동강부근 방어선에서 북한군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하여 우리나라 국군과 UN군의 호국정신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칠곡의2번째로 핫한 관광지이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민간 관광업체와의 활발한 교류 협력을 통해 언택트 관광을 선도하고”“‘내 고장 바로알기’를 통해 공사 임직원, 나아가 520만 대구·경북 시도민들이 내 고장 관광에 대한 전도사가 되어 경북관광 활성화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Let's go on an autumn trip to “my home” Chilgok!


【Break News, Gyeongju, Gyeongju】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CEO Kim Seong-jo)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revitalizing untact tourism and win-win cooperation at Chilgok Gasan Superia (Chairman Kwon-hee Lee), and strengthening cultural tourism literacy for employees. It was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d held an event for'Knowing My Defect'

 

In order to promote tourism in Gyeongsangbuk-do and raise local people's interest in local tourism, and to cultivate KNOC employees as public relations personnel who first announce'my locality', the KTO has been promoting the'Know My Local Area' project since April last year. It was temporarily suspended due to Corona 19, and then promoted again.

 

In particular, in the agreement signed with Gasan Supia that day, the two organizations △to increase the attraction of tourists in Gyeongsangbuk-do and develop a joint business discovery cooperation system to promote joint tourism marketing △Experience accumulated in the field of mutual expertise and It has decided to actively promote cooperation in tourism resource development through sharing know-how.

 

On this day, about 30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thoroughly observed the corona 19 prevention rules, such as thermal checks for all participants before departure, wearing masks, and quarantine before and after vehicle operation, and visited Gasan Superia, a hot cultural tourism resource in Chilgok-gun, and the Peace Memorial Hall for Hokuk Peace.

 

Gasan Supia is the largest private garden in Korea with a size of 40,000 pyeong. It is a non-face-to-face tourist destination where you can enjoy beautiful natural scenery. It is equipped with facilities for children to enjoy, such as a super-sized dinosaur model, a forest rail sled, a water park, and caravan accommodation facilities. It is gaining a great response from tourists, and it is emerging as a hot place in Chilgok, where various age groups continue to visit with various auxiliary facilities such as Superia Art Museum, Pink Muhly Hill, and Flower Shop.

 

The National Peace Memorial Hall is the 2nd hottest tourist destination in Chilgok, where visitors can feel the spirit of patriotism of the ROK and UN forces to defend against North Korean attacks from the defense line near the Nakdong River by visiting the memorial hall related to the battle of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during the Korean War.

 

President Kim Seong-jo of the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said, “Leading untact tourism through active exchange and cooperation with private tourism companies” I will become an evangelist and promote Gyeongbuk tourism.”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