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1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강화

12월 1일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무인단속 실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4:21]
종합뉴스
환 경
영주시, 1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단속강화
12월 1일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무인단속 실시
기사입력: 2020/11/19 [14:2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상철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오는 12월 1일부터 대기질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고 19일 밝혔다.

 

▲ 시범운행중인 무인단속 카메라    ©영주시

 

영주시에 따르면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은 당일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50㎍/㎥ 초과(0시~16시 평균)되고 다음날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때, 당일 주의보 또는 경보가 발령(0시~16시)되고 다음 날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때, 다음날 평균 75㎍/㎥ 초과가 예측될 때로 이 중에 어느 하나라도 해당하면 발령된다.

 

영주시는 지난해 두 차례 고농도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바 있으며, 올해 10월말 기준 영주시에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약 8천6백대 가량으로 전체 등록차량의 15.2%에 육박한다.

 

이에 시는 무인단속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오는 12월 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 단속을 실시하며, 이를 위반해 운행 사실이 적발될 경우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또한 주말과 공휴일에는 단속하지 않으며, 하루에 2곳 이상 또는 같은 곳의 지자체에서 2회 이상 적발된 경우는 처음 적발된 지자체에서 하루에 1회 과태료가 부과된다.

 

5등급 차량이라도 긴급자동차, 장애인 자동차, 국가유공자 차량,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차량, 저공해엔진으로 개조한 차량 등은 단속제외대상으로 제한 없이 운행이 가능하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유예 신청 접수 희망하는 자는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http://emissiongrade.mecar.or.kr) 또는 영주시 환경보호과에 신청서를 작성해 11월 3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유예 신청서를 작성 시 유의할 점은 조기폐차 또는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을 선택해 내년 6월 30일까지 선택한 저공해 조치를 완료해야 하며, 기한 내 선택한 저공해 조치를 완료하지 않을 경우 유예기한 완료 후 유예기간 동안 단속된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상효 환경보호과장은 “최근 동절기 미세먼지의 고농도로 인해 노후자동차 운행제한을 실시하게 됐다.”며, “불편하더라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소중한 실천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ju City strengthens crackdown on restrictions on operation of vehicles with Class 5 emission from December

 

From December 1, when emergency fine dust reduction measures are issued, unmanned enforcement will be conducted.

 

【Break News 】Reporter Lee Sang-cheol = Gyeongbuk Yeongju City (Mayor Jang Uk-hyun) will restrict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a level 5 emission level as part of measures to improve air quality and reduce fine dust from December 1st. It said on the 19th.

 

'Issuance of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high-concentration fine dust' is a warning on the day when the averag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PM2.5) on the day exceeds 50㎍/㎥ (average from 0 to 16:00) and the average is expected to exceed 50㎍/㎥ on the next day. Or, when an alarm is issued (0 a.m. to 16:00) and an average of over 50 ㎍/㎥ is predicted on the next day, and an average of 75 ㎍/㎥ on the next day is predicted, and any one of them is issued.

 

In Yeongju City, two high-concentration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were issued last year, and as of the end of October this year, about 8,600 vehicles of grade 5 emission gas registered in Yeongju City were about 15.2% of the total registered vehicles.

 

Accordingly, the city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unmanned enforcement system and will conduct a crackdown on the operation of 5th grade vehicles from 6 a.m. to 9 p.m. when the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high concentration fine dust are issued from December 1st. If caught, a penalty of 100,000 won will be imposed.

 

In addition, there is no crackdown on weekends and holidays, and if more than two locations are caught a day or more than two times in the same local government, a fine is imposed once a day by the first local government.

 

Emergency vehicles, vehicles with disabilities, vehicles of national merit, vehicles equipped with a smoke reduction device (DPF), vehicles converted to low-emission engines, etc., even with 5th class vehicles, can be operated without restrictions, subject to enforcement.

 

Anyone who wishes to receive an application for the suspension of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emission grade 5 can fill out the application on the emission grade system website (http://emissiongrade.mecar.or.kr) or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Division of Yeongju City and submit it by November 30th.

 

When filling out the postponement application,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selected low-emission measures must be completed by June 30th of next year by choosing to attach an early dismantlement or exhaust gas reduction device (DPF). During the period, a fine for penalties is imposed.

 

Lee Sang-hyo, head of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Division, said, “We have been restricting the operation of old cars due to the high concentration of fine dust in the winter season.” “Even if it is uncomfortable, I hope you will join us as a valuable practice to reduce fine dust.”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