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 서울 부산 투어 나선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5:11]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 서울 부산 투어 나선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19 [15:11]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엑스포공원 상설공연 10주년을 맞은 액션 퍼포먼스 ‘인피니티 플라잉’이 서울과 부산에서 공연을 갖고 관람객을 맞는다고 19일 밝혔다.

 

▲ 경주엑스포공원 상설 퍼포먼스 '인피니티 플라잉'이 10주년 기념 투어공연을 진행한다  ©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투어공연의 첫 번째 일정은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20일까지 진행된다. 지난 12일부터 매회 개인과 단체관람이 이어지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지정된 좌석의 매진을 이어가고 있다.

 

부산 공연이후 28일 경기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을 갖고 재정비 시간을 거쳐 내년 1월 8일부터 2월 28일까지는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공연을 속개한다.

 

이번 투어공연은 10년간 공연을 펼치며 지역 공연예술의 기반을 다져온 ‘인피니티 플라잉’이 각종 공연이 몰리는 연말연시에 서울과 부산 등 전국 주요 공연장에서 무대를 펼쳐 의미를 더한다.

 

‘플라잉’은 난타와 점프 등을 연출한 최철기 감독과 경주엑스포가 함께 제작한 것으로 ‘2011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첫 선을 보인 후 10년간 2,000회 이상 공연을 진행하며 60만명의 관람객을 유치하며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터키와 홍콩,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 대만, 인도네시아 등 7개국 등 국내외 상설공연을 진행하며 지역 공연계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플라잉’은 기계체조와 리듬체조 등 국가대표 출신 배우들이 참여해 체조기술뿐만 아니라 치어리딩, 마샬아츠 등을 접목한 역동적이고 코믹한 넌버벌(無대사)공연이다.

 

시간의 문을 통해 신라시대에서 현대로 도망 온 도깨비와 그를 잡기위해 뒤를 쫓는 화랑 비형랑, 치어리딩 대회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만드는 좌충우돌 이야기가 주요 스토리다.

 

지난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계기로 세계 최초로 상설 공연에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하며 업그레이드해 ‘인피니티 플라잉’으로 재탄생했다.

 

배우가 와이어를 타고 무대 위를 돌던 연출을 객석까지 확장해 관객의 머리위로 날아다니고 로봇팔에 탑승한 배우가 360도 회전하며 3D홀로그램과 어우러져 다이내믹하고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인피니티 플라잉’ 팀은 투어공연을 마친 후 내년 3월부터 다시 경주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상설공연을 재개한다.

 

투어공연을 총괄하는 페르소나 경주사업무문 황근생 대표는 “2020년 코로나로 잦은 휴연을 하면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난 10년간의 성과를 돌아보며 공연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 기회가 됐다”며 “수준 높은 퍼포먼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의 주요 콘텐츠 가운데 하나인 ‘인피니티 플라잉’은 지역에서는 보기 드문 상설공연을 10년간 지속적으로 펼치면서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성장했다”며 “경주엑스포공원이 다양한 공연과 지역의 문화를 소개하고 문화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넓힐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Expo'Infinity Flying' 10th Anniversary Tour Performance


[Break News, Gyeongju, Gyeongju] Reporter Seong-Hyeon Lee = (Re) Culture Expo (Chairman Cheol-woo Lee, Governor of Gyeongbuk Province) said on the 19th that the action performance'Infinity Flying', which celebrate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Gyeongju Expo Park permanent performance, welcomes visitors with performances in Seoul and Busan. Revealed.

 

The first schedule of the “Infinity Flying” tour will be held at Busan Cinema Center until the 20th. Since the 12th, individual and group visits have continued every time, and designated seats have been sold out according to social distancing.

 

After the Busan performance, the performance will be held at the Osan Culture and Arts Center in Gyeonggi Province on the 28th, and the performance will resume from January 8th to February 28th next year at Theater Yong,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nfinity Flying”, which has laid the foundation for local performing arts by performing performances for 10 years, adds meaning by performing on stage at major performance venues nationwide such as Seoul and Busan during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when various performances are gathered.

 

'Flying' was produced by director Choi Cheol-gi, who directed Nanta and Jump, and Gyeongju Expo, and after it first debuted as the theme performance of '2011 Gyeongju World Culture Expo', it has hosted more than 2,000 performances over 10 years, attracting 600,000 visitors.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performance representing Gyeongju and Gyeongbuk.

 

In particular, it is writing a new history of local performances by conducting permanent domestic and overseas performances in seven countries including Turkey, Hong Kong, Singapore, China, Vietnam, Taiwan, and Indonesia.

 

'Flying' is a dynamic and comical non-verbal performance that combines not only gymnastics skills, but also cheerleading and martial arts, with actors from national representatives such as mechanical gymnastics and rhythmic gymnastics.

 

The main story is the story of a goblin who fled from the Silla era to the present age through the gates of time, Hwarang Bihyeongrang, and students preparing for a cheerleading contest.

 

On the occasion of last year's '2019 Gyeongju World Culture Expo', it was reborn as'Infinity Flying' by combining a robot arm and 3D hologram in the world's first permanent performance.

 

The directing of the actor spinning on the stage on the wire is extended to the auditorium, flying above the audience's head, and the actor on the robotic arm rotates 360 degrees and harmonizes with the 3D hologram to provide a dynamic and spectacular sight.

 

The “Infinity Flying” team will resume their permanent performance at the Gyeongju Expo Park Cultural Center from March next year after finishing the tour performance.

 

Hwang Geun-saeng, head of the persona racing business in charge of the tour performance, said, “We had difficulties with frequent breaks due to Corona in 2020, but it was an opportunity to further enhance the completion of the performance by looking back on the achievements of the past 10 years.” I will do my best so that it can be showcased.”

 

Hee-rim Ryu, Secretary General of Gyeongju Expo, said, “One of the main contents of Gyeongju Expo Park,'Infinity Flying' has grown into a performance representing Gyeongju and Gyeongbuk by continuously performing a permanent performance that is rare in the region for 10 years. “We will try to introduce various performances and local cultures, and to become a venue for cultural exchange that can expand the creative activities of cultural artist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