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 위해 경북․전북 손 잡다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 동서3축(대구~전주간)고속도로 건설 위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4:38]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 위해 경북․전북 손 잡다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 동서3축(대구~전주간)고속도로 건설 위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19 [14:3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도는 신라와 백제의 국경을 이루던 역사의 통로인 전북 무주군 라제통문에서 영남과 호남의 화합을 견인할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와 동서3축(대구~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와 전라북도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고 19일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공동건의문 체결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를비롯해 경유 5개 시장․군수는 동서교통망 조기 추진을 위한 공동건의문에 서명하고 동서화합을 위한 철도․도로망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으며, 동서교통망이 착수 될 때까지 중앙정부에 건의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전북과 경북 유일의 철도망 연결계획인 김천~전주간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반영과 조속한 착수, △장기간 표류중인 대구~전주간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계획(2021~2025) 반영을 담고 있다.

 

경북과 전북을 연결하는 철도인 김천~전주간 철도(108.1㎞)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되어 수차례 중앙정부에 추진을 건의했으나추진동력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전주~김천간 철도를 신설하게 되면 현재 예타 중인 새만금~군산(대야)까지의 새만금항 인입철도(47.6㎞)와 대야~익산~전주 간 복선전철(39.8km)을 연결할 수 있으며, 김천에서 전국으로 철도교통망을 이용할 수 있다.

 

대구에서 전주 간 고속도로(128.1㎞)는 새만금~포항 간 동서3축 고속도로의 연장선상에 있다. 포항~대구 구간은 2004년 개통 운영 중이고, 새만금~전주구간(55.1km)은 2018년 착공해 공사 중에 있으며, 아직 미개통구간인 전주~무주 고속도로(42㎞)는 전북에서 건의 중에 있다.

 

대구~무주(86.1km)구간은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2010년 10월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후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두 교통망이 완전히 연결되면 경북과 전북으로 물리적, 시간적 거리가단축되어 화물과 여객을 신속히 운송할 수 있게 된다.

 

향후 새만금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등 교통망이 연결됨으로써 환서해와 환동해, 내륙지역을 연결하는 신경제벨트 형성을 기대할 수 있으며, 경북과 전북권역의 제조업과 농산물 물동량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등 양 지역 간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건의문만으로는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려우며, 정치권과의 공조도 필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동서 연결의 시대적 흐름을 빨리 파악하고 양 지역 주민들의 의지와 역량이 집중될 때 사업의 물꼬를 틔울 수 있다”라며,

 

“상생과 균형발전의 필수요소인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으로 동서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동서화합과 문화․경제적 상생발전을 이룰때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and Jeonbuk join hands to build an early east-west transportation network!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is the East-West Transit Railway (Gimcheon-Jeonju) and the East-West 3-Axis (Daegu), which will lead the harmony between Yeongnam and Honam at Raje Gate, Muju-gun, Jeollabuk-do, the historical passage that formed the border between Silla and Baekje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has adopted a joint proposal between Jeonju and Jeollabuk-do for the construction of expressways.

 

At the signing ceremony for the joint proposal,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Jeonbuk-do Governor Song Ha-jin, and five mayors and counties via transit signed a joint proposal for early promotion of the East-West transportation network, and promis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establish a railroad and road network for East-West harmony. It pledged to continue to carry out suggested activities to the central government until the transportation network is launched.

 

Joint proposals include △ Reflection o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2021-2030) of the Gimcheon-Jeonju Railroad, the only railroad network connection plan between Jeonbuk and Gyeongbuk, and prompt start, △ The 2nd Expressway of the Daegu-Jeonju Expressway, which is drifting for a long time. It contains the reflection of the five-year construction plan (2021~2025).

 

The Gimcheon-Jeonju railroad (108.1 km), a railroad that connects Gyeongbuk and Jeonbuk, was included in the 3rd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has been proposed to the central government several times, but has not been able to provide a driving force.

 

If a new railway between Jeonju and Gimcheon is established, it is possible to connect the Saemangeum Port inlet railway (47.6km) from Saemangeum to Gunsan (Daeya) and the double track train (39.8km) between Daeya and Iksan to Jeonju, and from Gimcheon to the whole country. Railroad transportation networks can be used.

 

The expressway between Daegu and Jeonju (128.1㎞) is an extension of the 3-axis east-west highway between Saemangeum and Pohang. The Pohang-Daegu section is in operation in 2004, the Saemangeum-Jeonju section (55.1km) is under construction in 2018, and the Jeonju-Muju Expressway (42km), which is still unopened, is being proposed in Jeonbuk.

 

The Daegu-Muju (86.1km) section, despite continuous demands from the central government, has been sluggish due to lack of economics after conduct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October 2010.

 

When the two transport networks are completely connected, the physical and temporal distance between Gyeongbuk and Jeonbuk is shortened, allowing for rapid transport of cargo and passengers.

 

In the future, as transportation networks such as Saemangeum and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will be connected, it is expected to form a new economic belt that connects the Panwest Sea, the East Sea, and the inland areas, and synergies between the two regions, such as more active exchange of manufacturing and agricultural goods traffic in the Gyeongbuk and Jeonbuk regions. It is expected to be able to increase.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It is difficult to achieve a practical effect with the proposal alone, and cooperation with the political world is also necessary, but more importantly, it is possible to quickly grasp the trend of the era of East-West connection, and to open the course of the project when the will and capabilities of the residents of both regions are concentrated. ”,

 

He emphasized that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can be overcome when East-West harmony and cultural and economic win-win development are achieved by revitalizing exchanges between East and West by early establishment of the East-West transportation network, which is an essential element of win-win and balanced developmen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