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친환경 포장재로 수출과일 이미지 UP!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5:26]

경북도, 친환경 포장재로 수출과일 이미지 UP!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20 [15:26]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20일 대구경북능금농협 안동청과물처리장에서 기능성 친환경 과일 트레이(난좌)를 적용한 대만 수출용 사과 13.2톤을 선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적식은 경북도가 지난해 11월 사과, 배 등 과일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존 스티로폼 트레이를 대체할 친환경 종이트레이를 개발,1년간의 샘플 테스트를 거쳐 올해부터 본격 적용하는 첫 사례이다.

 

과일트레이란 현장에서 일명 난좌라 불리는 과일 받침용 속포장재로 90년대부터 30여 년간 스티로폼 재질의 제품이 통용되어왔으나, 포장재폐기에 대한 거부감과 장거리 이동 중 흔들림 및 통기부족으로 제품하자가 빈발해 상품가치를 떨어뜨리는 주된 원인이 되어왔다.

 

경북도에서 개발한 종이트레이는 제품별 맞춤형 제작으로 유통과정 중 흔들림을 없애고 신축성과 통기성을 겸비해 획기적인 품질향상을 가져왔을 뿐 아니라,

 

포장재 내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스티로폼 트레이와 속포장망 퇴출로 비용절감은 물론 환경 친화적 이미지 부각으로 지난 1월 첫 샘플수출로싱가포르와 대만시장에서는 이미 호평을 받은바 있어, 향후 농식품 포장재 전반에 변화를 이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코로나19 영향에도 ‘daily’ 브랜드 해외진출 확대를 통한 수출과실고품질 브랜드화 노력, 신남방권역 중심의 온라인 수출상담회, 홍보·판촉행사, SNS 홍보 등 마케팅 강화 등으로 올해 10월 경북도 과실류 수출은 2천9백만불로 전년 동기 2천7백만불 대비 7.5% 증가율을 보였다.

 

경상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식품 수출은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선도해 나가야 하는 만큼, 종이트레이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농식품 수출확대가 농업분야 부가가치 창출로 이어짐에 따라 국제 트랜드에 부합하는 경북도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끊임없이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improves the image of export fruits with eco-friendly packaging!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shipped 13.2 tons of apples for export to Taiwan using a functional eco-friendly fruit tray (nanja) at the Andong Fruit and Vegetable Treatment Plant in Daegu Gyeongbuk Neunggeum Nonghyup.

 

This shipping ceremony is the first case in which Gyeongbuk Province developed an eco-friendly paper tray to replace the existing styrofoam tray in November of last year to enhance its competitiveness in the export of fruits such as apples and pears.

 

Fruit tray is an inner packaging material for fruit support called Nanjwa on the site, and products made of styrofoam have been commonly used for 30 years since the 1990s.However, product defects are frequent due to reluctance to dispose of the packaging and vibration and lack of ventilation during long-distance travel. It has been a major cause of depreciation.

 

Paper trays developed in Gyeongbuk Province are customized for each product, eliminating shaking during the distribution process, and combining elasticity and breathability to bring a breakthrough in quality.

 

The export of the first sample in January last January, as well as cost reduction due to the removal of the styrofoam tray and the inner packaging network, which causes environmental pollution in the packaging material, has already been well received in the Singapore and Taiwan markets. It is expected to be an opportunity to lead.

 

On the other hand, despite the impact of Corona 19, exports of fruits to Gyeongbuk Province in October of this year are due to efforts to create a high-quality brand of exports by expanding overseas expansion of the'daily' brand, online export consultations centered on the new southern region, promotion and promotion events, and social media promotion. It was $29 million, an increase of 7.5% compared to $27 million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Gyeongsangbuk-do Kim Jong-soo, director of agriculture and livestock distribution, said, “As export of agri-food must quickly read and lead the trend of a new era, we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paper trays can settle in the market.” Accordingly, we will continuously discover the differentiated competitiveness of Gyeongbuk Province that meets international trend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