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신전자산업 육성 프로젝트 본격 가동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5:12]

경북도, 신전자산업 육성 프로젝트 본격 가동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20 [15:1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지역 전자산업의 터닝포인트를 만들기 위해 20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新전자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지역기업인들과 함께 ‘新전자산업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민선7기를 맞아 홀로그램 기술개발 예비타당성 조사, LG화학 구미형 일자리, 5G테스트베드와 스마트산단, 산단대개조,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 등을 통해 지역 전자산업의 체질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5G중심 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혁신인프라들이 상당부분 구축되는 성과가 있었다.

 

▲ <참고 : 新전자산업육성 추진성과>  ©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혁신을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新전자산업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전략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 올 7월에 완료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융합얼라이언스(Alliance)라는 산업혁신 플랫폼을 중심으로 4차산업에 맞는 혁신과제를 선정해 기업중심의 산학연 동맹을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4차산업은 업종간 융합을 통한 시너지 발생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러한 시도가 지역 산업계에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하기 위해 이날 민관이 모여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新전자산업 육성을 위해 지자체, 연구기관, 기업들이 각자 역할을나누어 전자산업 혁신의 물꼬를 트기로 했다.

 

지자체는 행‧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전담기관인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기업 간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노력하며, 참여기업들은 혁신주체로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핵심 부품소재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

 

그야말로 민․관이 힘을 모아 지역산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메시지를 대외적으로 선포해 터닝포인트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인프라 구축위주의 사업에서 과감하게 방향을전환해 기업중심의 혁신생태계를 조성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특히. 내년부터 7개 분야에 융합얼라이언스 사업단을 구성해 체계적으로 혁신역량 향상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

 

대표적으로 홀로그램, 리빙케어 가전, e모빌리티 등 4차산업시대에 성장세가 뚜렷한 산업분야를 중심으로 사업단을 구성한다.

 

▲ < 참고 : 모바일, 디스플레이 주력산업 기반 7+3 신전자 산업생태계 조성 전략>  ©

 

이를 통해 기업들의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혁신제품을 생산하는 등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키우는데 집중한다. 이를 통해 10년 후 3만명 이상의 고용증대와 6조원이상의 생산유발효과 달성을 목표로 한다.      

 

▲ < 참고 : 신전자산업 육성프로젝트 정량 목표>  ©

 

전자산업의 메카인 구미산업단지는 대기업 이탈로 중소기업 중심으로 재편이 되었지만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공장가동률이 반증하듯 여전히 대기업 의존형 생산구조를 탈피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중소기업은 강소기업으로, 대기업 의존형 생산구조는 강소기업 중심 혁신생태계로 탈바꿈해 단순집적지인 산업클러스터를 탈피하고 개방형 학습생태계인 혁신클러스터로 도약하는 계기가될 전망이다.

 

경상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이번 신전자산업 육성 프로젝트는 인프라 중심의 지역산업정책이 기업중심 혁신생태계 육성 정책으로 변화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면서, “경상북도라는 지역이 하나의혁신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기업들이 힘을 합쳐 4차산업의 파도를 넘는의미 있는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full-fledged operation of the project to foster the new generation industry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adopted a joint declaration to foster the new electronics industry at the Gumi Electronics and Information Technology Institute on the 20th to create a turning point for the local electronics industry, and held the'New Electronics Industry Initiation Ceremony' with local businessmen. I said I did.

 

Gyeongsangbuk-do and Gumi City have been striving to improve the constitution of the local electronics industry through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for hologram technology development, LG Chem Gumi-type jobs, 5G test bed and smart industrial complex, industrial complex renovation, and Jiangsu R&D special zone projects in the 7th civil election. .

 

As a result, a large part of the innovative infrastructure to activate the 5G-centered convergence industry was built.

 

Based on these achievements, for practical innovation, a service was carried out to establish a strategy for a new electronic industry discovery and promotion project from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and completed in July this year.

 

The core of this project is to form a corporate-centered industry-academic-research alliance by selecting innovation tasks suitable for the 4th industry, centering on the industrial innovation platform called the Alliance.

 

In particular, in the fourth industry, synergy through convergence between industries is important, so this attempt is attracting more attention from local industries.

 

In order to put the project into operation, the public and public gathered to adopt a joint declaration on this day, and to foster the new electronics industry, local governments, research institutes, and companies decided to open up a stream of innovation in the electronics industry by dividing their roles.

 

Local governments prepare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plans, and Gumi Electronics and Information Technology Institute, a dedicated organization, strives to build infrastructure for foster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to establish a cooperative network between companies, and participating companies as innovation agents are global competitiveness lead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e focus our capabilities on developing core parts and materials so that we can grow into a company equipped with technology.

 

It is a plan to create a turning point by publicly proclaiming the message that the public and the public will join forces to establish a foothold for a new leap forward in the local industry.

 

This project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hat it will create a corporate-centered innovation ecosystem by drastically changing direction from infrastructure-oriented businesses.

 

Especially. From next year, the Convergence Alliance project team will be formed in seven areas to systematically improve innovation capabilities.

 

Representatively, the business group is organized around industrial fields that are clearly growing in the 4th industrial era such as holograms, living care appliances, and e-mobility.

 

Through this, it focuses on cultivating the self-sustainabi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uch as producing new innovative products by converging technologies of companies. Through this, it aims to increase employment by more than 30,000 people and achieve production induction effect of more than 6 trillion won in 10 years.

 

Gumi Industrial Complex, the mecca of the electronics industry, has been reorganized to focus o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due to the departure of large corporations, but many pointed out that it has not escaped the production structure dependent on large corporations, as evidenced by the continuously decreasing factory utilization rate.

 

With this projec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ill be transformed in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the production structure dependent on large enterprises will be transformed into an innovation ecosystem centered o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Gyeongsangbuk-do Ha Dae-seong, Vice Governor of Economic Affairs, said, “This project for fostering the new employee industry will be a turning point in which the infrastructure-oriented regional industrial policy will be transformed into a corporate-centered innovation ecosystem fostering policy.”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meaningful projects that go beyond the wave of the 4th industr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