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400년 묵은 '병호시비'(屛虎是非) 종지부 찍었다

경북도 중재 류성룡 퇴계 위패 동쪽, 김성일 서쪽에, 그 옆에 김성일 후학 이상정 배향하기로 합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5:00]

400년 묵은 '병호시비'(屛虎是非) 종지부 찍었다

경북도 중재 류성룡 퇴계 위패 동쪽, 김성일 서쪽에, 그 옆에 김성일 후학 이상정 배향하기로 합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1/20 [15:00]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20일 영남유림을 대표하는 서예 류성룡 선생 가문과 학봉 김성일 선생 가문의 400년간 이어진 묵은 갈등(병호시비)의 종지부를 찍는 호계서원 복설 고유제를개최했다.

 

호계서원은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서원 중 하나로 1573년 여강서원으로창건된 후 숙종 2년(1676년) 사액되면서 호계서원으로 명칭을 바꿨다.

 

  © 경북도 제공


이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 때 철거 후 7년 뒤 강당만 새로 지은 채 남겨졌다가 안동댐 건설로 1973년 임하댐 아래로 이건 됐으나, 습기로서원건물 훼손이 우려되자 지역유림 등에서 이건과 복원을 요청했다.

 

이에 경북도는 2013년부터 총사업비 65억원을 들여 도산면 서부리로 이건 및 복원을 추진해 지난해 말 안동시 도산면 한국국학진흥원 부지에복설했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5호로 지정된 호계서원은 1만㎡의 부지에 13동의 서원건물로 구성되었으며, 총 93칸에 이른다.

 

복설된 호계서원은 ‘병호시비(屛虎是非)’라는 400년간 이어진 영남유림 간 갈등에 종지부를 찍는 징표이다.

 

‘병호시비(屛虎是非)’란 퇴계선생의 제자 서애 류성룡과 학봉 김성일선생을 배향하는 과정에서 위차(서열) 문제가 불거지면서 발생한 3차례의시비를 말한다.

 

호계서원 내 학봉 김성일과 서애 류성룡의 위패 서열을 두고 벌어진 병산서원과 호계서원 사이의 대립으로 400여 년간 갈등을 빚어왔으며, 갈등이 깊어지면서 영남유림을 둘로 갈라놓았다.

 

이런 해묵은 갈등은 경북도의 중재로 류성룡을 퇴계 위패의 동쪽에, 김성일을 서쪽에, 그 옆에 김성일의 후학인 이상정을 배향하기로 합의하면서 영남유림 간 오랜 갈등이 비로소 해결됐다.

 

호계서원 복설추진위원회(회장 노진환)는 20일 호계서원 복설(復設) 고유제 행사를 개최하고 영남유림 간 해묵은 갈등을 완전히 해소하는 대통합의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열린 고유제는 호계서원의 복설 소식을 널리 알리고, 경북정신문화의 발전을 기원하는 자리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권영세 안동시장을 비롯해 각 기관단체장 및 유림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해 호계서원의 복설을 함께 기념했다.

 

이날 초헌관으로 참석한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호계서원의 복설은 영남유림의 합의에 의해 대통합을 이루어낸 성과”라며, “화합, 존중,상생의 새 시대를 여는 경북 정신문화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화해와 대화합의 상생 메시지가 지역의 미래를 좌우할 통합신공항 건설과 대구‧경북행정통합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정신적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alligraphy End of 400-year-old conflict between Seong-ryong Ryu and Hakbong Seong-il Kim’s family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On the 20th, Gyeongsangbuk-do held a unique festival to put an end to the 400-year-old conflict between the family of Ryu Seong-ryong and Hakbong Kim Seong-il, representing Yeongnam Yurim.

 

Hogye Seowon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books of the Joseon Dynasty. It was founded as Yeogang Seowon in 1573, and was renamed Hogye Seowon after the death of Sukjong 2 years (1676).

 

After that, when Daewon-gun's demolition of Seowon, only the auditorium was left behind seven years after it was demolished, and the Andong Dam was constructed under the Imha Dam in 1973.However, when moisture was concerned about damage to the original building, local forests requested this and restoration.

 

As a result, Gyeongbuk Province has invested 6.5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to rebuild and restore it to Seobu-ri, Dosan-myeon, and rebuilt it on the site of the Korean Institute for the Promotion of Korean Studies at the end of last year.

 

Hogye Seowon, designated as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35 in Gyeongsangbuk-do, is composed of 13 buildings on a 10,000m2 site, with a total of 93 spaces.

 

The revised Hogye Seowon is a sign that puts an end to the 400-year-old conflict between Yeongnam Yurim, called “Byeongho Sibi”.

 

“Byeongho fertilization (屛虎是非)” refers to three fertilizations arising from the rise of a position difference (sequence) problem in the process of orienting Toegye-sensei's disciples Seo-ae Ryu Seong-ryong and Hakbong Kim Seong-il.

 

The confrontation between Byeongsan Seowon and Hogye Seowon, which took place over the ranks of Hakbong Kim Seong-il and Seo-ae Ryu Seong-ryong in Hogye Seowon, led to a conflict for more than 400 years, and as the conflict deepened, the Yeongnam Yurim was divided into two.

 

The long-standing conflict between Yeongnam Yurim was finally resolved by an agreement to orient Ryu Seong-ryong to the east of the Toegye tablet, Kim Seong-il to the west, and next to Kim Seong-il's successor, Sang-jeong Lee, through mediation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On the 20th, the Hogye Seowon Restoration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Noh Jin-hwan) held an event of the Hogye Seowon Restoration (復設) original festival and set up a place for grand integration to completely resolve the old conflict between the Yeongnam Yurim.

 

This festival held on this day is a place to spread the news of the reprint of Hogye Seowon and to pray for the development of the Gyeongsangbuk-do spiritual culture. He attended and commemorated Hogye Seowon's revival.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who attended the first constitution on this day, said, "This reinstatement of Hogye Seowon is a result of achieving great integration through the agreement of Yeongnam Yurim." ,

 

“This message of reconciliation and dialogue agreement will be the spiritual centerpiece that will lead to the successful construction of a new integrated airport and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that will determine the future of the regio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