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제1사단, 6·25 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 거행

김태성 사단장, “선배전우들의 고귀한 희생과 애국충정으로 지킨 대한민국을 완벽히 지켜내겠다”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4:22]

해병대 제1사단, 6·25 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 거행

김태성 사단장, “선배전우들의 고귀한 희생과 애국충정으로 지킨 대한민국을 완벽히 지켜내겠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1/20 [14:2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해병대 제1사단은 20일 ’2020년 유해발굴작전을 통해 수습한 ‘6ㆍ25전사자 영결식을 거행했다.

 

▲ 20일 해병대 1사단이 6ㆍ25 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을 거행하고 있다.  © 해병대 1사단 제공


이날 해병대 1사단 도솔관에서 진행한 행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외부기관 관계관들은 참석하지 않고 사단 및해병대교육훈련단, 해군 6전단, 국방부 유해발굴단 등 150여명의 현역들이 참석해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영결식은 개식사를 시작으로 유해발굴 경과보고, 추모사, 종교의식과 헌화 및 분향, 유해운구와 봉송 순으로 진행됐다.

 

’2020년 유해발굴작전은 지난 8월 31부터 10월 30일까지 6ㆍ25전쟁당시기계ㆍ안강지구 전투지역인 포항시 남구 기계면 성계리 142고지에서 사단 및 국방부 유해발굴단 등 120여명의 장병들이 투입돼 실시됐다.

 

이번 작전결과 완전유해 1구와부분유해 3구, 유품 359점을 수습했으며, 수습된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운구되어 감식 과정을 거쳐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국립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포항지역의 유해발굴작전은 올해 유해 4구(완전유해 1구, 부분유해 3구)와 유품 359점을 발견했으며, 2004년 작전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총 403구의유해와 1만 5,449점의 유품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김태성 해병대 제1사단장은 추모사를 통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의 애국충정과 고귀한 넋이 세계 속에 우뚝 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며 “선배 전우들이 마지막까지 지켜낸 조국을 후배들이 완벽히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Marine Corps 1st Division held a ceremony to excavate the 6/25 dead

 

Division Leader Kim Tae-sung, “I will completely protect the Republic of Korea that has been protected by the noble sacrifices and patriotism of our senior comrade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On the 20th, the Marine Corps 1st Division held a ceremony for the ceremony of ‘6·25 warriors, which were collected through the operation to excavate the remains.

 

At the event held at the Dosol Hall of the 1st Marine Corps, while complying with the Corona 19 Prevention Regulations, outside officials did not attend, but 150 active workers including the Division and Marine Corps Education and Training Corps, the 6th Navy Corps, and the Ministry of Defense's Hazardous Discovery Team attended to enchant the souls of the commanding state. I was honored.

 

The ceremony began with the opening of the meal, followed by a report on the progress of the discovery of the remains, a memorial service, a religious ceremony, a wreath and incense, and the transport of the remains and a delivery.

 

'The 2020 Hazardous Excavation Operation was carried out from August 31st to October 30th, and more than 120 soldiers including the division and the Ministry of Defense Hazardous Excavation Team were put in at Hill 142, Seonggye-ri, Maji-myeon, Nam-gu, Pohang City, which was a battle area in the Angang district during the Korean War. done.

 

As a result of this operation, 1 complete and 3 partial, and 359 artifacts were collected, and the recovered remains will be transported to the Ministry of Defense's Rescue and Recognition Team, and will be placed in the National Prefectural Center at the will of the bereaved family through the process of identification.

 

In the search for remains in Pohang, 4 remains (1 completely harmful, 3 partially harmful) and 359 artifacts were discovered this year, and since the operation started in 2004, a total of 403 remains and 15,449 remains. I returned it to my family.

 

In a memorial address, Tae-sung Kim, head of the Marine Corps 1st Division, said, "The patriotism and noble spirits of the patriot spirits of the guardians who gave their lives for the motherland served as an opportunity to create a proud Republic of Korea that stood tall in the world." I will keep it perfectly.”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