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남권 신공항건설 영남권 5개 시·도 사전 합의 전제돼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2:06]
지역뉴스
경북도
“영남권 신공항건설 영남권 5개 시·도 사전 합의 전제돼야”
기사입력: 2020/11/23 [12:0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이성현 기자=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백선기)는 지난 19일 포항시 청송대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김해신공항 백지화 철회’와‘영남권 5개 시·도 합의’를 통해 신공항사업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 지난 19일 인사말하는 백선기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  © 경북시장군수협의

 

이날 성명서에 따르면“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검증위원회의‘김해신공항 건설 사실상 폐기’발표에 대해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은 결단코 수용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김해신공항은 20여 년 이상의 논의와 치열한 유치 경쟁에서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와 세계 최고 권위의 공항건설 전문기관의 점검을 거쳐 결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는 특히“일부지역과 정치권을 중심으로 사업 백지화는 물론 향후 입지까지 공공연히 거론되고 심지어 입지 적정성검토 용역비까지 예산에 반영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기정사실화하며 특별법 제정을 운운하는 일부 정치권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성토했다.

 

또“대구경북은 전문기관의 용역 결과에 따르겠다는 5개 시도의 합의를 존중해 김해공항 확장안을 받아들였다”며“부·울·경의 억지스러운 재검증 요청에도 1천3백만 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인 영남권 신공항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대승적으로 수용했다”고 언급했다.

 

따라서“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이자 미래가 달린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특히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절차에 대해서는 반드시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 과정을 거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백선기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장(칠곡군수)은“김해신공항검증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신공항 건설사업의 원칙과 공정, 절차적 정당성을 부정했다. 정권과 단체장이 바뀌었다고 합의를 번복하면 국가정책에 대한 기본 신뢰가 훼손된다”며“이번 검증에서 제기된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해 김해 신공항 건설을 반드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the Yeongnam area must be agreed in advance in the 5 cities and provinces in the Yeongnam area”


【Break News Gyeongbuk Chilgok】 Reporter Lee Seong-hyun = Gyeongsangbuk-do Mayoral Council (Chairman Paik Seon-ki) announced in a statement at Cheongsong University in Pohang City on the 19th that the new airport business will be promoted through'withdrawal of the new airport in Gimhae Said that it was called for.

 

According to a statement on the day, “Gimhae New Airport Inspection Committee under the Prime Minister's Office reveals that 5.1 million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citizens will never be able to accept the announcement of the'de facto abolition of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irport in Gimhae'. It was decided after an agreement of five provinces in the Yeongnam region and an inspection by the world's best airport construction agency.

 

In particular, the Gyeongsangbuk-do Mayor and Logistics Council said, “There was a ridiculous situation in which not only the project was canceled, but also the future location was publicly discussed, and even the location appropriateness review service cost was reflected in the budget. “I am astonished at the behavior of some politicians about the enactment of special laws,” he said.

 

In addition, “Daegu and Gyeongbuk respected the agreement of five attempts to comply with the results of the services of professional organizations, and accepted the plan to expand Gimhae Airport.” He said, “We accepted it for the successful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in the Yeongnam area.”

 

Therefore, he strongly urged, “We strongly urge that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 Gimhae New Airport, which has the future and the wishes of the Yeongnam district citizens, be carried out as originally planned.” .

 

Meanwhile, Baek Seon-ki, chairman of the Gyeongsangbuk-do Mayor's Council (Chilgok County), said, “This decision of the Gimhae New Airport Verification Committee denied the principle, process, and procedural justification of the new airport construction project. If the agreement is overturned that the government and the head of the group have changed, basic trust in the national policy will be undermin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