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미래 먹거리 산업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착공

배터리 산업 육성의 전진기지 포항...배터리규제자유특구 실증기술 연구 탄력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3:26]
종합뉴스
경제/산업
포항시, 미래 먹거리 산업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착공
배터리 산업 육성의 전진기지 포항...배터리규제자유특구 실증기술 연구 탄력
기사입력: 2020/11/23 [13: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23일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에서 미래 먹거리인 배터리 산업 육성과 배터리규제자유특구 활성화의 앵커 역할을 할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 23일 포항시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전기자동차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착공식을 갖고 있다.  © 오주호 기자


 
이날 착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김병욱 국회의원,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 박인환 경북도 4차산업기반과장, 에코프로GEM 김수연 대표 등 배터리특구사업자와 경북TP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는 총 107억원(도비 27억, 시비 80억)의 예산으로 부지면적 8,049㎡, 연면적 3,549㎡의 규모로 내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해 지정 받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 자유 특구’의 활성화를 위해 특구 사업의 1세부인 사용후 배터리 종합관리사업(배터리 분리 허용, 등급평가 등), 2세부인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사업(재사용 기준마련 실증 등), 3세부인 재사용 불가배터리 재활용사업(매각 및 재활용기술 실증 등) 등 사업화의 실증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배터리특구사업으로 구축한 각종 고가의 실험장비와 시스템을 활용한 스타트업 기업 유치를 위해 임대공간도 조성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배터리산업은 2025년 반도체산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며, 2050년 세계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은 600조 규모로 성장 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구 사업자를 중심으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특구사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특히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가 준공되면 특구 활성화와 실증기술 연구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배터리 산업을 포항의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었다.

 

한편, 포항시는 철강 단일구조인 산업구조 개편을 목표로 지난해 ‘이차전지 도시 포항’을 선포하고, 7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배터리 포럼 개최해 올해 1월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GS건설투자유치 협약식, 7월 리사이클링규제자유 특구 확대 지정 등, 이차전지 산업 육성에 집중 하고 있다.

 

특히 전국 유일의 배터리규제자유특구,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 소재 대표기업 에코프로의 포항 집중 투자 등 포항시의 장점을 바탕으로 환경부의 배터리 관련 그린뉴딜사업 유치를 위해 시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begins construction of the “Secondary Battery Comprehensive Management Center” for the future food industry

 
Pohang, a forward base for fostering the battery industry...Resilience in research on demonstration technology in the Special Battery Regulation Zone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Gyeongbuk Pohang City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Secondary Battery Management Center, which will serve as an anchor for fostering the battery industry, which is a future food, and revitalizing the Special Battery Regulation Zone in Pohang's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attended by Pohang Mayor Lee Kang-deok, National Assemblyman Kim Byeong-wook, Kim Hee-cheon, head of the Special Regulatory Free Zone Planning Division in Gyeongbuk Province, Park In-hwan, head of the 4th Industrial Infrastructure Division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CEO Kim Su-yeon of Ecopro GEM.

 
The rechargeable battery management center aims to be completed in July next year with a total budget of 10.7 billion won (do cost 2.7 billion won, fertilization cost 8 billion won) with a site area of ​​8,049㎡ and a total floor area of ​​3,549㎡.

 
In order to revitalize the'Battery Recycling Freedom Special Zone', which was designated last year, Pohang City is the 1st part of the special zone's business, the after-use battery comprehensive management business (battery separation permit, rating evaluation, etc.), and the 2nd detail after-use battery reuse business (reuse standards established. Demonstration, etc.), and the non-reusable battery recycling business (demonstration of sale and recycling technology, etc.), etc., which are three details, play a role of a test bed for commercialization.

 
In addition, a rental space will be created to attract start-up companies using various expensive experimental equipment and systems built as a battery special zone project.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The battery industry is expected to surpass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2025, and the global battery recycling market is expected to grow to 600 trillion won in 2050.” We are supporting the business.”

 
Mayor Lee added, "In particular, when the rechargeable battery management center is completed, we expect to receive momentum from the activation of special zones and research on empirical technologies."

 
On the other hand, Pohang City declared'Pohang, a city of secondary batteries' last year with the aim of reorganizing the industrial structure, which is a single steel structure, and held'Designated as a Special Zone for Free Regulation of Recycling of Secondary Cells' in July, and held a battery forum with the President attending GS It is focusing on fostering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such as the construction investment attraction agreement ceremony and the expansion designation of special zones for free recycling regulations in July.

 
In particular, based on Pohang City's strengths such as the nation's only free battery regulation zone, the secondary battery comprehensive management center, and the intensive investment of Ecopro, a representative material company in Poha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concentrating its municipal administration capabilities to attract green new deals related to batteries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