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석준 의원,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보호 강화 법안 발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5:39]
종합뉴스
사회
홍석준 의원,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보호 강화 법안 발의
기사입력: 2020/11/23 [15:3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국정감사 후속법안으로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 수급권 보호를 강화하는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23일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 홍석준 의원     ©

홍석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행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제도가 유족의 수급권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하는 문제점과 관련 법령 개정의 필요성을 지적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서 이번에 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건설근로자는 상당수가 일용직으로 일을 하기 때문에 1년 이상 계속 근무를 해야 인정되는 퇴직금을 받는 것이 어려운 실정이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 퇴직공제금 제도이다. 건설근로자가 사망한 때에는 그 유족이 퇴직공제금을 받게 된다.

 

현행법은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을 권리를 5년간 행사하지 않으면 시효로 소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유족 범위 불충족, 주소 불명확, 짧은 권리 청구기간 등으로 인해 소멸시효가 경과하여 권리를 행사할 수 없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고, 소멸시효 경과자가 매년 약 1,500명, 권리 소멸금액이 매년 약 20억원 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한편, 2019년 법개정을 통해 퇴직공제금을 받을 수 있는 유족의 범위를 확대하였지만, 부칙에서 개정법 시행 이전의 사망사고에 대해서는 소급적용을 받을 수 없도록 하였다. 이로 인해 법개정에 따라 유족의 범위에 해당하게 되었음에도 개정법 시행 이전에 사고가 발생하였다는 이유로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개정법 시행 전에 종전의 규정에 따라 기존 수급권자가 있는 경우에는 유족 수급권 간 충돌 문제가 있으므로 현행 부칙 규정대로 종전의 규정을 따르는 것이 옳지만, 기존 수급권자가 없는 경우에는 유족 수급권 간 충돌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므로 유족의 범위가 확대된 개정 법률을 소급하여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홍석준 의원이 대표발의 한 법안은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을 권리의 소멸시효를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고, 퇴직공제금을 지급받는 유족의 범위에 관한 부칙 규정을 기존 수급권자가 없는 경우에는 소급적용 되도록 합리적으로 수정하여 건설근로자 유족의 퇴직공제금 수급권을 보호하고 있다.

 

홍석준 의원은 “건설근로자와 그 유족을 보호하기 위한 퇴직공제금에 단기의 소멸시효를 적용할 이유가 없으며, 잘못된 부칙 규정으로 인해 법개정에도 불구하고 보호를 받지 못하는 유족들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조속히 바로잡아야 한다. 이를 통해 건설근로자와 유족의 권리를 보호하고, 미지급 퇴직공제금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Hong Seok-jun proposes a bill to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construction workers' retirement deductions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Representative Hong Seok-joon (the power of the people, Dal Seo-gu Gap in Daegu) announced on the 23rd that a revised bill on the improvement of the employment of construction workers, etc., to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the right to receive the retirement allowance for construction workers as a follow-up bill to the state administration Revealed.

 

Rep. Hong Seok-joon pointed out the problem that the current construction worker retirement allowance system does not sufficiently protect the right to receive benefits and the necessity of amendment of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at the national audit of the National Assembly's Environmental Labor Committee.As a follow-up measure, the revised bill was proposed.

 

Since many construction workers work as daily workers, it is difficult to receive recognized severance pay after continuing to work for more than one year, and the retirement allowance system was introduced to compensate. When a construction worker dies, his or her family members receive a retirement allowance.

 

The current law stipulates that if the right to receive the retirement allowance is not exercised for five years, it is extinguished by prescription. However, there are frequent cases in which rights cannot be exercised due to the lapse of extinctive prescription due to inadequate range of survivors, unclear address, and short claims period. It is occurring on a scale.

 

Meanwhile, the range of survivors who can receive the retirement allowance has been expanded through the revision of the law in 2019, but the supplementary provisions prevented retroactive application of deaths prior to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law. For this reason, there are cases in which the retirement allowance is not paid because an accident occurred prior to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law even though it fell within the scope of the surviving family according to the revision of the law.

 

On the contrary, if there are existing beneficiaries according to the previous provisions before the amended law enters into force, there is a conflict between the beneficiaries of the surviving family, so it is correct to follow the previous provisions as prescribed by the current supplementary provisions. Therefore,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reasonable to retroactively apply the revised law, which has expanded the scope of the survivors.

 

The bill initiated by Representative Hong Seok-jun extends the extinctive prescription for the right to receive the retirement deduction from the current five years to ten years, and applies the supplementary provisions on the scope of the survivors receiving retirement deductions retroactively if there is no existing beneficiary. The right to receive the retirement allowance for the survivors of construction workers is protected by a reasonable modification.

 

Rep. Hong Seok-joon said, “There is no reason to apply a short-term extinctive prescription to the retirement allowance to protect construction workers and their bereaved families, and there are some bereaved families who are not protected despite amendments to the law due to incorrect supplementary provisions. do. Through this, the rights of construction workers and their bereaved family should be protected, and unpaid retirement deductions should be minimiz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홍석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