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평도 포격 10주년’맞아 나눔 실천한 참전용사‘눈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5:26]
사람/사람들
사람
‘연평도 포격 10주년’맞아 나눔 실천한 참전용사‘눈길’
기사입력: 2020/11/23 [15: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군】이성현 기자=연평도 포격 10주년을 맞아 당시 전투에 참전했던 예비역 군인의 뜻깊은 나눔이 눈길을 끌고 있다.

 

▲ 권준환(48) 예비역 소령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 후손에게 전달해 달라며 핫팩 100개를 기탁했다  © 칠곡군

 

칠곡군은 23일 육군50사단 예비군중대장 권준환(48) 예비역 소령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 후손에게 전달해 달라며 핫팩 100개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연평도 포격 도발은 2010년 11월 23일 해병대 연평부대의 K-9 자주포 해상 사격 훈련 도중 북한이 기습적으로 방사포 170여발을 연평도에 무차별 포격한 사건이다.

 

연평도 포격 당시 권준환 중대장은 적의 포탄에 피격된 레이다기지의 부대원을 신속하게 대피시키고 포탄 폭발의 위험에도 통신망을 긴급 복구해 대응사격을 가능케 했다.

 

그가 나눔을 실천한 것은 백선기 칠곡군수가 기획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을 돕기 위한‘70년 만에 찾아온 산타’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70년 만에 찾아온 산타는 한국에 살고 있는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 후손 가족에게 군민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마련된 크리스마스 선물 꾸러미를 전달하는 행사다.

 

권 중대장과 칠곡군의 남다른 인연은 지난 6월 칠곡군이 개최한 참전용사의 값진 희생을 일깨우기 위해 6·25전쟁 이후 70년간 대한민국을 지켜온 호국영웅 8인 초청행사에 참가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지난 9월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를 위해 KF-94 마스크 5백장을 칠곡군에 기탁했다.

 

권 중대장은“따뜻한 기후에 익숙한 아프리카 출신들은 한국의 혹독한 겨울 추위를 견디기 어려울 것”이라며“핫팩이 전하는 온기와 함께 대한민국 국민들의 따뜻한 온정도 전달되어 겨울을 건강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백선기 칠곡군수는“참전용사가 또 다른 참전용사를 기르기 위해 나눔을 실천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앞으로도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고 그들을 위한 보훈사업에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 veteran who practiced sharing on the occasion of the “10th anniversary of the bombing of Yeonpyeong Island”


[Break News Chilgok County,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On the 10th anniversary of the attack on Yeonpyeong Island, the meaningful sharing of the reservists who participated in the battle is attracting attention.

 

On the 23rd, Chilgok County announced that Kwon Jun-hwan (48), the reserve squad leader of the 50th Army Division, had deposited 100 hot packs to deliver them to the descendants of the Ethiopian 6.25 veterans living in Korea.

 

The Yeonpyeong Island Artillery Provocation is an incident in which North Korea indiscriminately fired 170 rounds of firearms on Yeonpyeong Island by surprise during a K-9 self-propelled artillery maritime shooting training of the Marine Corps Yeonpyeong Unit on November 23, 2010.

 

At the time of the attack on Yeonpyeong Island, Company Commander Kwon Jun-hwan quickly evacuated members of the radar base who were hit by enemy shells and restored the communication network urgently even in the event of a shell explosion, enabling counter-fire.

 

He practiced sharing in order to participate in the “Santa Came in 70 Years” campaign to help descendants of Ethiopian veterans organized by Paik Seon-ki Chilgok County.

 

Santa, who has been visiting for the first time in 70 years, is an event that delivers a package of Christmas gifts to the families of Ethiopian veterans who live in Korea.

 

The unique relationship between Captain Kwon and Chilgok-gun began when they participated in an event inviting eight heroes to protect Korea for 70 years after the Korean War to awaken the precious sacrifices of veterans held by Chilgok-gun in June.

 

He also deposited 500 KF-94 masks to Chilgok County in September for Ethiopian veterans suffering from Corona 19.

 

"For those from Africa who are accustomed to the warm climate, it will be difficult to endure the harsh winter cold in Korea," said General General Kwon.

 

Soon-gi Paik, Chief of Chilgok County, said, “I am grateful that the veterans practiced sharing in order to raise another veteran. We will continue to inform the veterans of their sacrifice and dedication and make more efforts in the veterans' work for them.”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