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혼돈의 영남권신공항, 해법은?’

강주열 하늘길살리기 위원장,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6:06]
종합뉴스
사회
‘혼돈의 영남권신공항, 해법은?’
강주열 하늘길살리기 위원장,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기사입력: 2020/11/23 [16:0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김해신공항 확장안 백지화 논란이 거센 가운데 ‘대구경북 하늘길살리기 운동본부’(집행위원장 강주열)가 여야 정치권 모두에게 결자해지 차원의 상생 해법을 제안했다. 이를 위한 대안으로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하늘길살리기 운동본부는 지난 20일 대구 수성구 소재 모 식당에서 ‘혼돈의 영남권신공항, 해법은?’이라는 주제로 긴급회의를 갖고, 더 이상 지역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영남권 5개 시도 합의와 여야 공동발의로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통해 상생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 발언하는 강주열 위원장   ©

 

강 위원장은 그러면서 "국가 백년대계가 걸린 영남권 최대 숙원 사업을 정치가 쓰나미처럼 덮어 버렸다. 이제 더 이상 지역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으로 시간을 끌 여유가 없다"면서 "우리모두의 생존권이 더 이상 정쟁의 도구로 이용되어서는 안되며, 영남권 5개 시도와 정치권은 14년 영욕의 세월을 마감하고, 여야 공동발의로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통해 상생발전과 공동번영의 시대를 열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요국책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미래 국익차원에서 접근해야 하며 정권이 바뀔 때 마다, 정치 논리와 표심에 따라 우왕좌왕 휘둘려서는 안되며 중앙정부가 더욱 중심을 잡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2016년 김해공항 확장 발표 시 “신의 한 수” 라고 격찬하던 국토부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즉각 대국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강 위원장은 또 "영남권신공항 추진과정에서 최대 피해자는 대구경북이다. 더 이상 들러리가 되어서는 안되며 이제는 실리를 찾아야 할 때"라며 "일부 정치권에서 추진중인 원점 재검토, 규탄대회 등은 지역갈등을 더욱 부추길 뿐 현안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실현 가능한 방향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속히 동남권(영남권)신공항 특별법안이 통과되어 부울경과 대구경북이 상생하는 공항을 건설하고, 지금 어렵게 추진되고 있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민간공항 부문 건설비와 철도, 도로 등 SOC사업 또한 국가재정사업으로 진행되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영남권 5개 시도와 정치권은 결자해지의 심정과 대승적 차원에서 ‘동남권(영남권) 신공항 특별법’`을 통해, 상생의 해법을 찾기를 간곡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hairman Kang Zhou-yon urges south-eastern airports to political circles of the ruling and national party [Break News Daegu] Lee Sung-hyun Reporter =

 

Amid the controversy over the baekji-hwa of the expansion of Kim Hei-xin Airport, the "Large-Scale North Sky-Gilding Movement Headquarters" (Executive Chairman Kang Joo-yyon) has suggested a win-win method of agreeing with both the ruling and south korean political circles. As an alternative to this, we have called for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for new airports in the Southeast (Yeongnam Area).

 

He agreed that an emergency meeting should be made on the subject of the topic, and that the solution of win-win should be found through the further end of regional and attritional debates, and the enactment of the "New Airport Special Act of the Southeast( Yeongnam-do) New Airport" by agreement on five attempts by the Yeongnam region and the joint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south korea.

 

"Today, the global economic system is changing from a race between countries to a metropolitan-centered, metropolitan economic competitive system," Executive Chairman Kang Said in a statement. In particular, with competition between the Mega-city Region in Northeast Asia centered on Korea, China, and Japan,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with only one gateway (central) airport to the world's 10 largest economies, the world is now building a new airport, and the world is now building a new airport, which is a total war for people and logistics, and "the construction of new airports is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country and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provinces, despite the important challenges that must be approached in the future from the national interest level and urgently pursued for a new leap forward in the Republic of Korea.

 

Chairman Kang stressed that "the Yeongnam New Airport, which began with problems such as the stability of Gim sea airport, has returned to a time of chaos again and again after 14 years." Now that we can no longer afford to turn off time with regional competitions and attritional debates," he said, "all of us's right to survival should no longer be used as a tool of political dispute, and five attempts at the Yeongnam region and political circles will end the 14-year years of spirituality, Jointly enactment of the New Airport Act in the South-East (Yongnam Area) will open the era of win-win development and joint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political logic and the heart of the country,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be more centrally promoted, and the Ministry of Land and Tourism, which was highly respected as "a number of gods" when announcing the expansion of Gim sea airport in 2016, Chairman Kang also said, "The largest victim in the promotion of Yeongnam New Airport is Daegu Gyeongbuk. It should no longer be a bridesmaid, and now it is time to find the silly,"

 

he said, stressing that "the origin review and condemnation contests being pursued in some political circles will not only further encourage regional conflicts, but will not help with the resolution of current issues at all, and should be approached in a feasible direction."


"As a very timely time, the New Airport Special Act of the Southeast (Yeongnam-do) has been passed, and the airport is built to win over The Buulyeong and Daegu Gyeongbuk. Soc projects such as private airport construction costs, railways, and roads of Daegu Gyeongbuk Integrated Airport, which is currently being pursued difficultly, will also be working together to proceed with the national financial project," he said, "and the five attempts and political power of the Yeongnam area are urged to find a solution for life by "the New Airport Special Act of the Southeast (Yeongnam Area) in the spirit and victory of the government and victory of the government of the governmen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