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해양쓰레기 줄이기 시책 본격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5:42]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 해양쓰레기 줄이기 시책 본격 추진
기사입력: 2020/11/26 [15:4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26일 ‘경상북도 해양쓰레기 발생원 조사 및 관리방안 수립용역’을 완료하고, 깨끗한 동해, 생명이 넘치는 바다 만들기를 위한 해양쓰레기 줄이기 시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 경북도, 해양쓰레기 줄이기 시책 본격 추진     ©경북도

 

용역결과에 따르면 경상북도 바다에는 연간 1만528톤의 쓰레기가 해양으로 유입돼 연평균 3천122톤이 수거되고 4천800톤 정도가 자연분해 되며, 약 2천926의 쓰레기가 바다 속에 잔존한다고 조사됐다.

 

이는 매년 수거하는 쓰레기가 바다 속에 남아있는 양과 비슷해 수거되는 양만큼 해양쓰레기가 쌓여가고 있다는 의미이다.

 

경북도에서는 매년 수십억원의 예산으로 해양쓰레기 수거에 나서고 있지만 바다 속에 방치된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서는 별도의 수거장비가 필요하며, 수거장비는 고가이면서 확보도 어려운 실정이다.

 

어민들의 조업 중에 인양되는 쓰레기를 수매해주는 제도도 현재 시행중에 있지만, 그나마 1년에 1천톤도 수거하지 못하고 있어 바다 속 쓰레기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공격적인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한 대형해양쓰레기 정화선을 건조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추진 중인 ‘도서지역 정화운반선’ 건조사업은 170톤급의 해양환경 관리선을 건조해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해양오염사고 방제, 적조예찰 및 방제 등 다목적 해양환경 관리선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울릉도․독도주변과 동해안 연안지역의 해양환경관리를 위해 투입될 정화운반선은 현재 해양수산부에서 친환경선박으로 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1월 설계를 완료하고 연말쯤 건조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용역결과에서 주목할 점은 해양쓰레기의 90%가 육상에서 발생해 하천을 따라 바다로 유입된다는 사실이다.

 

이는 조업이나 해양활동에 의래 발생되는 해양쓰레기가 10% 미만으로육지쓰레기를 줄이지 않고서는 해양쓰레기를 감소시킬 수 없다는 의미이다.

 

경북도에서는 이런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모든 시군에 하천주변 쓰레기 정화활동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재정적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5월 30일 해양수산부에서는 ‘해양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을확정해 2022년까지 30%, 2030년까지 50%의 해양플라스틱 저감 계획을수립했다.

 

해양쓰레기의 60%가 폐합성섬유, 폐비닐, 폐스티로폼 등 물에 뜨는 폐플라스틱으로 사실상 바닷물에 떠있는 거의 모든 쓰레기가 폐플라스틱인 것이다.

 

경북도는 내년부터 해양쓰레기 수거운반선이 해양환경 관리를 본격화하고 하천정화사업으로 해양쓰레기의 유입량을 줄인다면 해양쓰레기를대폭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해양쓰레기 수거는 비용대 효과가극히 저조한 사업 중 하나”라며, “쓰레기는 일단 발생되면 수거와 처리가 힘들기 때문에 해양쓰레기 발생을 최소화 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며, 국민들께서도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Province, full-scale promotion of marine waste reduction policy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completed the “service for investigating sources of marine waste in Gyeongsangbuk-do and establishing management plans,” and is actively pursuing measures to reduce marine waste to create a clean East Sea and a sea full of lif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ervice, it was investigated that 1,528 tons of garbage per year flows into the ocean in Gyeongsangbuk-do, and an average of 3,122 tons is collected annually, about 4,800 tons are naturally decomposed, and about 2,926 garbage remains in the sea. .

 

This means that the amount of garbage collected every year is similar to the amount remaining in the sea, so marine garbage is accumulating as much as the amount collected.

 

Gyeongbuk-do is collecting marine debris with a budget of billions of billions of dollars every year, but separate collection equipment is required to collect marine debris left in the sea, and collection equipment is expensive and difficult to secure.

 

A system that allows fishermen to purchase garbage that is lifted during fishing is also currently in effect, but the amount of garbage in the sea is increasing every year as even 1,000 tons per year are not collected.

 

In view of this reality, Gyeongbuk Province plans to build a large marine waste purification vessel for aggressive marine waste collection.

 

The “Island Area Purification Carrier” construction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from this year, will build a 170-ton marine environment management vessel and use it as a multi-purpose marine environment management vessel such as marine garbage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marine pollution accident control, and red tide forecasting and control.

 

Purification carriers that will be used to manage the marine environment around Ulleungdo and Dokdo and the coastal areas of the east coast are currently being designed by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s eco-friendly ships, and will be built around the end of the year after completing the design in January next year.

 

Also noteworthy in this service result is that 90% of marine debris is generated on land and flows into the sea along rivers.

 

This means that marine debris generated from fishing or marine activities is less than 10%, meaning that marine debris cannot be reduced without reducing land debris.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urvey, Gyeongbuk-do is emphasizing the waste purification activities around the river in all cities and counties, and is planning financial support for this.

 

On May 30 last year,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confirmed a “comprehensive measure to reduce marine plastics” and established plans to reduce marine plastics by 30% by 2022 and 50% by 2030.

 

60% of marine waste is waste plastic, such as waste synthetic fibers, waste vinyl, and waste styrofoam, and virtually all waste floating in seawater is waste plastic.

 

North Gyeongsang Province expects that marine waste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vessels will be able to significantly reduce marine waste from next year if they begin to manage the marine environment in earnest and reduce the inflow of marine waste through the river purification project.

 

Nam-il Kim, head of the East Sea Regional Headquarters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said, “Marine garbage collection is one of the very low cost-effective projects,” and “Since garbage is difficult to collect and dispose of once generated, we will continue to pursue policies to minimize the occurrence of marine garbage. , I urge the people to actively participate in creating a clean sea.”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