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포항스틸러스, 독도홍보 위해 손 잡는다

동해지역 해앙문화 진흥사업, 찾아가는 독도전시회 등 집중 홍보 계획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2:44]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 포항스틸러스, 독도홍보 위해 손 잡는다
동해지역 해앙문화 진흥사업, 찾아가는 독도전시회 등 집중 홍보 계획
기사입력: 2020/11/27 [12:4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경상북도는 ㈜포항스틸러스와 지난 26일 경상북도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 환동해 지역 해양문화 확산과 독도홍보에 상호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 제공


이날 협약을 통해 ‘환동해 해양문화 확산과 독도홍보 강화’, ‘동해안권 수산물 특판 등 공동마케팅 추진’, ‘포항스틸러스축구단 서포터즈 환공해지역 홍보’, ‘축구단 지역사회 재능기부 및 사회공헌활동 활성화’, ‘홍보활동 캠페인’, 지역행사 적극 협조 등에 대한 양 기관의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경북도는 이번 업무협약이 지역 청소년들에게 환동해 지역 해양문화를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추진하는 동해지역 해양문화 진흥사업에 적극 참여시킬 계획이다.

 

또 찾아가는 독도전시회 등 행사를 통해 유소년 축구단 및 서포터즈들에게 독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독도영토 주권의식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포항스틸러스 프로축구단은 지난 1973년 실업축구단으로 창단해 50여년의 전통을 가진 지역대표 축구단으로 강철전사, 토르치다 등 총 9개의 스포터즈에 6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이번 포항스틸러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환동해지역의 풍부한 해양문화자산을 적극 활용한 공동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해 경북 동해안 해양문화관광을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동해지역 해양문화 진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Pohang Steelers, join hands to promote Dokdo

 

Intensive public relations plan, such as the East Sea region's coastal culture promotion project, visiting Dokdo exhibition

 

[Brake News, Gyeongbuk] Reporter Joo-ho Oh = Gyeongsangbuk-do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Pohang Steelers Co., Ltd. on the 26th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eastern office of Gyeongsangbuk-do to spread regional maritime culture and promote Dokdo.

 
Through the agreement on the day,'Expanding the East Coast maritime culture and strengthening the promotion of Dokdo','Promoting joint marketing such as special sales of seafood in the East Coast','Promoting the Pohang Steelers Football Team's supporters in the circular pollution area','Soccer team donating talent to the local community and activating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 We promised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for the promotion campaign' and active cooperation in regional events.

 
Gyeongbuk-do believes that this business agreement will be an opportunity to introduce local youths to the East Sea region's maritime culture, and plans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East Sea region's marine culture promotion project promoted by the East Sea region headquarters.

 
In addition, through events such as the Dokdo Exhibition, we plan to raise interest in Dokdo to youth soccer teams and supporters, and to strengthen the sense of sovereignty over the territory of Dokdo.

 
The Pohang Steelers Professional Soccer Team was founded in 1973 as an unemployment soccer team, and is a regional soccer team with a tradition of over 50 years. About 600 people are active in 9 sporters including Steel Warriors and Torchida.

 
Kim Nam-il, head of the East Coast region of Gyeongsangbuk-do, said, “Through this business agreement with Pohang Steelers, we will actively discover and promote joint projects that utilize the abundant marine cultural assets of the East Sea region to revitalize maritime cultural tourism in the east coast of Gyeongbuk.”

 
Meanwhile, the East Sea Regional Headquarters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has been steadily pursuing various projects to promote maritime culture in the East Sea region.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