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의회, 코로나 방역 최일선 현장 목소리 듣는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0:16]
지방자치
지방의회
대구시의회, 코로나 방역 최일선 현장 목소리 듣는다
기사입력: 2020/11/27 [10:1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의회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헌)는코로나19 재유행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6일 동대구역 워크스루 등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 현장을 방문하여 방역실태를 살피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 감염병특위 동대구역 워크스루  © 대구시의회

 

이번 현장방문은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수행하고있는 동대구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와 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역우수기관으로 손꼽히는 엑스코를 방문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감염병 특위는 먼저, 동대구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와 북구 보건소를 방문하여 선별진료소 운영 및 진단검사 과정 등 방역 과정에 대한 점검과 근무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하는 등최일선 방역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방역에 만전을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시험장 대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첨단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전국 전시컨벤션센터 가운데 최초로 실내 전시장을 안전 채용시험장으로 활용하는 등 우수 방역기관으로손꼽히는 엑스코를 방문하여, 입장객 방역관리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대구시의회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 송영헌 위원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3차 유행이 시작되고, 일부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될 만큼 엄중한 상황에 대구시의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지역의 방역 시스템에 허점이 없는지 선제적으로 꼼꼼히 챙길 것” 이라고 밝히면서, “대구 시민들도 이제는 생활화된 마스크 착용, 30초 손 씻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하게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Council hears voices on the front line of corona quarantine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City Council Infectious Disease Countermeasures Special Committee (Chairman Song Young-Heon) visited the frontline sites of Corona 19 quarantine, such as a walk-through in Dongdaegu, on the 26th, while the crisis of the recurrent corona 19 epidemic was escalating, and examined the status of quarantine. He said he had heard the difficulties of the site.

 

The site visit was conducted with a schedule of visiting the Dongdaegu Walk-through Screening Clinic, which is conducting corona diagnostic tests for foreign immigrants, the Buk-gu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and EXCO, one of the best quarantine institutions.

 

The Special Commission for Infectious Diseases first visits the Dongdaegu Walk-Through Screening Clinic and the Buk-gu Health Center to check the quarantine process such as the operation of the screening clinic and the diagnostic test process, and listen to and encourage workers' difficulties. I asked for everything.

 

After Corona 19, even in a situation where it was difficult to rent a test site, we visited EXCO, which is considered an excellent quarantine institution, by establishing a state-of-the-art quarantine system and utilizing the indoor exhibition hall as a safety recruitment test site for the first time among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s nationwide. The schedule was ended by listening to the explanation and listening to the recommendations.

 

Daegu City Council's Special Committee on Infectious Diseases Countermeasures Special Committee Chairman Song Young-hun said, “The third epidemic begin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n some areas is serious enough. He said, “We will preemptively take care of whether there are any flaws in the local quarantine system.” He said, “I hope that the citizens of Daegu should follow personal quarantine rules more thoroughly, such as wearing a mask that has become a daily life, and washing hands for 30 second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