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세호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전태일3법 등 노동환경 개선위해 노력할 것”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0:12]
종합뉴스
정치
장세호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전태일3법 등 노동환경 개선위해 노력할 것”
기사입력: 2020/11/27 [10:1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장세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지난 2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북지역본부 임원들과 면담을 갖고 전태일3법 등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 26일 민주노총 경북본부 임원들과 면담 가져  © 민주당 경북도당

 

민주노총 경북본부는 ‘전태일3법 입법과 주요 노동법 개정 추진 내용에 관한 질의서’를 통해 4인 이하 사업장 노동자는 해고에 제약을 받지 않아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며 ‘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적용을 위한 근로기준법 11조 개정’에 대한 도당의 입장을 요구했다.

 

이어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못하는 221만 특수고용노동자와 346만 간접고용 노동자에 대한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위한 노조법2조 개정’, 매년 2,400여명이 산재로 사망하는데 따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국제노동기준에 부합한 노동법 개정’ 등에 대해서도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근로기준법 11조 개정에 대해 원칙적으로 동의하면서도 열악한 소상공인에 대한 보호방안도 병행해서 정책개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나머지 요구안에 대해서도 중앙당의 향후 추진방향을 감안해 노동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장세호 경북도당위원장은 “한국의 노동환경이 국제노동기구 ILO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우리당 국회의원과 문재인정부가 노력하고 있는 만큼 사회적 합의를 통해 긍정적인 성과가 있을 것”이라 말하고 “국민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동계의 협력”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Jang Se-ho, Chairman of the Gyeongbuk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I will try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such as the Jeon Tae-il 3 Act”


[Break News,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Jang Se-ho, chairman of the Gyeongbuk Province Party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held an interview with the executives of the Gyeongbuk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National Federation of Democratic Trade Unions and conveyed the position of making efforts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including the Jeon Tae-il 3 Act.

 

The Gyeongsangbuk-do Headquarters of the KCTU said that workers in workplaces with four or fewer employees are suffering from employment insecurity because they are not restricted from dismissal through the'Questions on the contents of the Jeon Tae-il 3 Act and major labor law revisions'.'The Labor Standards Act to apply the Labor Standards Act to all workers. It demanded the party's position on the'Amendment to Article 11'.

 

Subsequently, ``Amendment to Article 2 of the Labor Union Act for the Right to Union of All Workers'' for 2.21 million specially employed workers and 3.46 million indirectly employed workers who are not subject to the Labor Standards Act, and enactment of the ``Severe Accident Enterprise Punishment Act'' in which 2,400 people die of industrial accidents every year ', 'and'revision of labor law in line with international labor standards', they also requested answer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Gyeongbuk Provincial Party stated that “while agreeing in principle to the amendment of Article 11 of the Labor Standards Act, we will develop policies in parallel with the protection measures for poor small business owners”. He conveyed his position that he would try to improve.

 

Gyeongbuk Provincial Party Chairman Jang Se-ho said, “It is a reality that the working environment in Korea does not meet the ILO standards of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but as the Uri Party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Moon Jae-in administration are working hard, there will be positive results through social agreement.” He asked for "cooperation of the labor world so that it can grow."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