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콘텐츠진흥원 동남권센터 개소식 열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5:47]
종합뉴스
경제/산업
경북도콘텐츠진흥원 동남권센터 개소식 열려
기사입력: 2020/11/27 [15:4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축사하는 주낙영 경주시장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북도와 경주시,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이하 진흥원)은 27일 (재)경주스마트미디어센터에서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 동남권센터(이하 ‘동남권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김영택 경상북도 정무실장, 박차양 경상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철우 경주시의회 부의장, 그리고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개소식은 홍보영상 시청, 환영사, 내빈 축사, 현판 제막식, 폐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동남권센터는 민선7기 주낙영 경주시장의 공약사항으로 경북도와 경주시,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이 지난해 8월 동남권센터 설립 업무협약을 맺어 도내 지역 간 균형발전과 콘텐츠산업 생태계 성장기반 조성을 위해 설립됐다.

 

동남권센터는 경북 음악창작소 조성 및 운영, 경북 웹툰캠퍼스 운영, 동남부권 융복합 콘텐츠산업 기반 구축, 동남부권 콘텐츠 기업육성과 창작자 지원 등 4차 산업 융복합 콘텐츠 산업 기반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경북 음악창작소는 서라벌문화회관을 리모델링해 음악창작과 교육을 위한 레코딩 녹음실, 교육실, 개인 창작실 등을 갖춘 대중음악 콘텐츠 전문 창작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남권센터가 지역의 거점 콘텐츠진흥원으로서 지역의 우수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유망 콘텐츠 기업을 발굴·육성해 글로벌 문화관광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Contents Promotion Agency Southeast Area Center Opening Ceremony

 

Gyeongsangbuk-do, Gyeongju City, and Gyeongsangbuk-do Contents Promotion Agenc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romotion Agency)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Southeast Area Center of Gyeongsangbuk-do Contents Promotion Agenc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outheast Area Center”) at Gyeongju Smart Media Center on the 27th.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30 people, including Gyeongju Mayor Joo Nak-young, Gyeongsangbuk-do chief Kim Young-taek, Gyeongsangbuk-do political affairs office leader Kim Young-taek, Gyeongsangbuk-do special committee chairman Park Cha-yang, Gyeongju city council vice chairman Lee Cheol-woo, and related organizations.

 

The opening ceremony took place in the following order: ▲ watching a promotional video, ▲ welcome speech, ▲ congratulatory speech for guests, ▲ unveiling ceremony for the signboard, and ▲ closing ceremony.

 

The Southeast Region Center was established as a pledge of Gyeongju Mayor Joo Nak-young in the 7th civil election, with Gyeongbuk Province, Gyeongju City, and Gyeongsangbuk-do Contents Promotion Agenc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establish the Southeast Region Center in August last year to create a foundation for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ntent industry ecosystem and the growth of the content industry ecosystem.

 

The Southeast Area Center plans to establish the foundation for the 4th industrial convergence content industry, including the creation and operation of a music creation center in Gyeongbuk, operation of the Gyeongbuk webtoon campus, establishment of the foundation for the convergence content industry in the southeast region, promotion of content companies in the southeast region, and support for creators.

 

In particular, the Gyeongbuk Music Creation Center plans to remodel the Seorabol Cultural Center to create a popular music content-specialized creative space equipped with a recording and recording room, an education room, and a personal creation room for music creation and education, and aims to ope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As the regional base content promotion agency, the Southeast Region Center will do its best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excellent local content and discovering and nurturing promising content companies to build a global cultural tourism content ecosyste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