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미경 도의원, 안동역사부지 역사문화 공간 대책 주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6:34]
지방자치
지방의회
박미경 도의원, 안동역사부지 역사문화 공간 대책 주문
기사입력: 2020/11/30 [16:3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30일 열린 경북도의회 제320회 2차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민생당 박미경 의원은 관광거점도시 육성 전략 및 안동역사부지 활용, 감염병 예방 및 극복,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운영 등에 대하여 이철우 도지사의 의견을 물었다.

 

▲ 경북도의회 박미경 의원 

 

먼저 박 의원은 문체부가 2024년까지 5년간 인근 10개 시·군과 연계해 글로벌 안동관광 경쟁력 확보 및 100만 명 이상의 외래관광객이 찾는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안동시 지역관광거점도시 사업’과 관련해 물었다. 박 의원은 “관광거점도시의 성공을 위해 안동 원도심의 한 축인 안동역사부지를 역사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시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경북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안동시가 세계적 수준의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안동시 원도심에 새로운 활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이전 예정인 안동역사부지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사업 성패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안동의 새로운 콘텐츠로 안동역사부지가 잘 활용된다면 자칫 역의 이전으로, 유동인구 감소로 인한 원도심 상권 축소를 방지하고 관광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북도가 선제적으로 나서서 안동역사부지를 새로운 문화관광 핵심플랫폼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앙선 및 동해남부선 이설로 인해 발생할 폐선과 폐역의 문제는 안동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경북도는 오랜 기간 폐선과 폐역이 방치되지 않도록 종합계획 수립 및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박 의원은 전담 TF팀 구성과 정책토론회 개최 등 도차원의 더욱 선제적 대응전략 마련을 촉구했다.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에 관해서도 박 의원은 “ 아이세상 경북을 외치는 경북도가 아동의 삶의 질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고 지적하고 “교육복지사 확대와 함께 초등 돌봄체계 통합적 관리를 위해 도교육청이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특히 “교육복지사는 학생의 학교생활 적응 지원, 문제의 원인과 해결에 관한 교육, 지역사회 자원의 연계·활용 등을 위한 각종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면서“그러나 교육복지사 등에 대한 처우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학생들의 삶의 질 제고와 복지를 위해 교육복지 운영이 더욱 확대해야 한다. 학생수와 출퇴근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인 기준으로 전보가 되고 있으며 특히, 규정에 맞지 않는 공립-사립간 전보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하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어  초등돌봄전담사와 관련해서도 “돌봄전담사 파업으로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고 돌봄의 사각지대에 몰리지 않도록 경상북도교육청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돌봄전담사들이 요구하고 있는 전일제 전환 요구 등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안동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은 올해 ‘기본계획’과‘브랜드 전략 수립 용역’을 완료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난 6월, 도와 안동시, 인근 10개 시․군이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동 관광거점도시 육성을 위한 주요 전략으로는‘하회와 로열웨이 관광명품화’사업과‘인근 10개 시․군과의 협업사업’추진,외국인 관광객 등에게 모바일 관광서비스 제공을 위한 ‘스마트 관광안내체계 구축’그리고 신규 관광호텔 확충과 민간 관광조직 및 인력양성 등을 위한‘관광수용태세 개선’과 ‘관광생태계 조성기반 마련’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거듭 설명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ark M. Kyung, Tokyo Councilman orders historical and cultural space measures for Andong History Site

[Break News Gyeongbuk] Lee Sung-hyun Reporter =

 

At the third plenary session of the 320th second session on 30 June, MDP President Park M. Kyung asked for the opinion of President Lee Cheol-woo on the strategy of fostering tourism stations, utilizing andong history departments, preventing and overcoming infectious diseases, and operating education and welfare first aid projects.

First, Ms. Park asked about the Andong City Regional Tourism City Project, which is aimed at securing global Andong tourism competitiveness in cooperation with 10 nearby cityes and counties for five years until 2024, and securing a global competitiveness for more than 1 million foreign visitors. Park stressed that "in the effort to succeed in the tourist station city, the Andong History Site, a axis of the Original City of Andong, should be re-introduced into a historical and cultural space" and called for active support from Gyeongbuk-do.

"In order for Andong City to make the leap to a world-class tourist city, we need new vitality in the original city of Andong. To this end, it depends on how we use the previously scheduled Andong History Department."

"If andong history site is well utilized as a new content of Andong, it will prevent the reduction of the original heart right due to the reduction of the flowing human resources and will greatly help attract tourists, and Gyeongbuk-do should preemptively make Andong History site a new cultural tourism core platform," Park argued.

In addition, "the problem of the closed and closed areas caused by the central line and the East Sea deemination of the southern line is not a problem of Andong alone," he said, stressing that "Gyeongbuk-do needs comprehensive planning and active support to ensure that the lungs and closed areas are not left unattended for a long period of time."

As a way to do this, Pak called for a more preemptive response strategy, such as the form of a dedicated TF team and the holding of policy forums.

Regarding the education welfare first aid project, Pak noted that "the quality of life of children is the lowest level in the country by Gyeongbuk-do, which is shouting Gyeongbuk in the ISE," and argued that "the Metropolitan Education Office should actively step up for the integrated management of the elementary care system with the expansion of educational welfare."

In particular, Ms. Park noted that "education welfare is carrying out various activities to support students in adapting their school life, education on the cause and resolution of problems, and linkage and utilization of community resources," but that "the treatment of educational welfare, etc., is very lacking." In doing so, "educational welfare operations should be further expande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nd welfare of students. It is being telegramed on a one-rate basis without considering the number of students and commuting conditions, and it is a very serious problem that public-private telegrams are being made that do not meet the regulations," he said, stressing that the system was improved.

He also ordered that "all-day transition demands demanded by the Gyeongsangbuk-do School Board are more actively demanded by the Gyeongsangbuk-do School Board so that children are not harmed by the care-only strike and are not edging into the blind spots of care."

In addition, Lee Cheol-woo, director of Gyeongbuk-do, said, "The Project to Cultivate Andong Tourist Base City plans to complete the "Basic Plan" and "Brand Strategy Establishment Service" this year to promote full-fledged projects from next year," said Lee Cheol-woo, "In June, 10 nearby city and county signed win-win agreements to revitalize tourism in Gyeongbuk."

In addition, "The main strategies for fostering andong tourist areas in Andong are to promote the project of "Ha-yung and RoyalWay Tourism," "Collaborative projects with 10 nearby city and military," and to provide mobile tourism services to foreign tourists, etc.
  It has repeatedly explained that it focuses on "building smart tourism information systems" and "improving the tourism use situation" and "establishing a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tourism life systems" for the expansion of new tourist hotels, private tourism organizations, and personnel development.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