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친(?) 존재감 주호영 원내대표 어느새 대권반열에

앞으로도 존재감 상승 이을 가능성 커 유승민등과 함께 지역 대표 선수 가능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7:18]
종합뉴스
정치
미친(?) 존재감 주호영 원내대표 어느새 대권반열에
앞으로도 존재감 상승 이을 가능성 커 유승민등과 함께 지역 대표 선수 가능
기사입력: 2020/11/30 [17: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호영 의원     ©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연일 문재인 정부의 국정 실패와 여당에 대해 날선 비판과 대안을 쏟아내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TK(대구경북)를 대표주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최근엔 그의 미친 듯한 존재감에 힘입어 TK대표 대권 주자로도 거론되고 있다.

 

비록 이들 경쟁자들과 오차범위 내 미미한 지지율로 앞선 수치지만 이들과 당당히 승부를 겨룰 수 있다는 점에서 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우뚝 섰다는 평가다.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3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1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6%로 1위를 달렸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각각 19.8%, 19.4%의 지지율로 뒤를 이었다.

 

이들 3강 외에 5.1% 선호도를 기록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위를 차지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5%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3%를 기록했다. 유 의원은 지난달 9위에서 이번에 6위로 훌쩍 뛰어올랐다.

 

윤 총장과 각을 세우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달 대비 등락 없이 3.1%였다. 뒤를 이어 오세훈 전 서울시장 3.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7%,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 2.5%,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2.3%순이었다. 그 뒤로 원희룡 제주도지사( 2.0%), 김경수 경남도지사(1.8%), 김부겸 전 의원(0.8%)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p)로 자세한 조사 결과 자료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존재감 급등 대권주자로까지 고속 진입

 

그는 최근 자신을 대권주자로 평가하는 언론에 대하여 “나는 아직 미성숙한 대권주자”라며 대권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후 그는 연일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야권의 강력한 대안 중 한 사람으로 부상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30일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낙연 대표를 겨냥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날 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 장관을 정조준하고  “냉점함을 되찾아라. 옛 말씀에 천 사람이 손가락질하면 반드시 곡절이 있는 것이고 많은 사람이 손가락질하면 병이 없어도 죽는다고 했다. 추 장관에 대해서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고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호랑이 등에서 내리기 어렵지만 지금이라도 그쳐야 한다”고 경고하면서 “대한민국의 법치가 위험해진다. 냉정함을 되찾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무리에 무리를 거듭하면 결국은 위험할 수밖에 없음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했던 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도 "(이 대표가) 국정조사를 제안했고, 우리도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신속히 민주당에 얘기해서 국조가 진행되도록 해달라"며 "남아일언중천금(男兒一言重千金·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뜻)"을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가 눈길을 끈 것은 14명의 여야 가상 대권주자들 중 2.7%의 지지율로 9위를 차지한 대목이다. 현 정치 중심에 있는 만큼 조만간 순위를 끌어 올릴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게 정가 관계자들이 분석하는 매력이다.

 

국민의힘 지역 관계자는 "야권의 뚜렸한 차기 대권주자가 나오지 못하면서 당내 중심에 있는 주 원내대표에 대한 존재감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내년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 이후 차기 당 대표 출마가 유력시 되지만 이대로 가면 대권주자 경쟁에도 뛰어들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전문이다.>

 

Crazy Presence Ju Ho-young, The Representative in the Park, is in the great circles.....

Breaknews Lee Sung-hyun=

 

president of the National Security Committee (Daegu Soo Sung-kuk), who pours out criticism and alternatives against the moon jae-in government's failure to stat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is emerging as the representative leader of TK (Daegu Gyeongbuk). In particular, in recent years, he has been a leader in the TK national team because of his insane presence.

 

The regional list is welcomed by former Nationals' Power Yoo Seung-min and independent Hong Joon-kyong (Soo-kyong, Daegu), as well as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KimBu-kyum, who will be expected to compete for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n fact, as the presence of representatives in the state house became more important in the recent controversy ov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ang's job, he took over the former representative of the Future Integration Party Hwang Gyeong-aan, Gyeongsang-so, and Jeju Governor Won Hee-ryong, as the presence of representatives of the state house of representatives was further highlighted.

 

Although these competitors and the margin of error are small in the margin of support, they are expected to be ranked in the next presidential race in that they can win the title.

 

According to a November survey of 2538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and over in the country over the past five days from 23 to 27, the democratic party's Lee Nak-yeon was ranked first with 20.6 percent, followed by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n and Governor Lee Jae-myung with 19.8 percent and 19.4 percent support, respectively.

 

In addition to these three worlds, independent Hong Joon-p'yoo, who had a 5.1 percent preference, came fourth, while Aan Cheol-soo, a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Party, had 3.5 percent of former Nationals' Power Representative Yoo Seung-min. Yu jumped from ninth place last month to sixth this time.

Mr. Yoon and The Minister of Justice Choo Mye-ae, who is setting each other, were at 3.1 percent, compared with last month. Followed by 3.0% of 5.10% of seoul market, 2.7% of The People's Power Won by Joo Ho-young, 2.5% of the representatives of the former Justice Party of Se-jung, and 2.3% of hwang Yyo-an, former representatives of the Future Integration Party. Since then, Wen Hee-ryong, Jeju Island (2.0%), Kim Kyung-so (1.8%), and Kim Bu-kyum (0.8%) aggregated in order. The sample error of this survey is from the 95% confidence level to ±1.9 percentage points (p), and the detailed findings can be referred to the real meter or the Central Election Theory Survey Committee Nuri House.

 

High-speed entry to the high-speed leader with soaring presence He did not hide his desire for a great power, saying recently that "I am an immature great-right man" against the media, which regards him as a great power. Since then, he has emerged as one of the strongest alternatives to the yaking, revealing his presence day after day.

 

On the 30th, the state representative also took aim at Justice Minister Choo Mye-ae and Representative Lee Nak-yeon. At a meeting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on this day, he jeong jo-jo-joo-jo, said, "Bring back the coldness. In the old words, if a thousand people fingered, there would surely be a grain, and many people would die even if they did not have a disease. He demands that many people stop being unjust," chu said, warning that "it is difficult to get off tigers, etc., but we must stop now," and that "the rule of law of the Republic of Korea becomes dangerous. I regain my cool and warn once again that it is not too late to be late, and that if you put your flock in the crowd, you will eventually be in danger."

 

Toward Representative Lee Nak-yeon of the Democratic Party, who mentioned the promotion of a state investigation, "(Representative Lee) proposed a state investigation, and we submitted a request for a state investigation. Talk to the Democratic Party quickly to ensure that the national cooperation proceeds," he said, stressing that 男兒言忪忂忂忂心忌千亷忏亷亳幗垳徂徆帣 
 
The state's representative in the state party was the 9th-ranked national team with 2.7% support among the 14 ruling and other party virtual presidential candidates. It is an attraction that list officials analyze that they are in a position to climb the rankings sooner or later as they are at the center of current politics.

 

A representative of the Daegu City Party, the official of the Daegu City Party, said, "The presence of the state representative at the center of the party is being highlighted as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yakwon is not available," and he said, "The next party representative will be influential after next year's Kim Jong-in non-presidential system, but if he goes the same, he will be able to enter the presidential rac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