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 활로 찾아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6:17]
지방자치
지방의회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 활로 찾아야"
기사입력: 2020/12/01 [16:1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광역시의회는 제279회 정례회 기간 중 황순자 의원(건설교통위원회, 달서구4)이 서면질문을 통해미래형 자동차 산업 육성으로 인해 설자리를잃어가고 있는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들과 자동차 정비업에 대한대구시의 정책적 관심을 촉구했다고 1일 밝혔다.

 

▲ 황순자 의원  © 대구시의회

황순자 의원은 이날 대구시에 대한 서면질문을 통해 “최근제조업의 위기와더불어 전기차·수소차로의 기술적 이양이 가속화되는추세에 따라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위기에 처하고 있다”며, “이는 개별기업의 문제가 아니라 대구 전체산업의5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큰 자동차 산업의 위기로 지역경제와 일자리 문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문제이므로 대구시가 나서서 지역 자동차 업계가 생존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살펴보아야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규모가 어느 정도 있는 완성차의 1차 협력업체들은 미래형자동차산업으로의 산업지형 변화에 어느 정도 대응할 수 있을지모르지만, 2차, 3차 협력업체들은 자금력과 기술력에 한계가 있어 대구시가 정책적 관심을 더욱 기울일 필요성이 있고, 더불어 내연기관 연관 산업 중 자동차 정비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은 더 큰 위험에 빠져있으므로 여기에 대해서도 대구시가 정책적 관심을기울여야 한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의 생존과 도약을 지원할 방안으로 “▲코로나19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기업들이 존속할 수 있도록 대출연장 등 금융지원 정책을 다각적으로 마련하고,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자동차 부품이 수소차,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생태계에도 살아남을 수 있도록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며, ▲또한, 자동차 정비업 등 유관 산업들에도 투자지원, 기능교육 등 생존을 도울 수 있는 정책을 모색할 것”을 대구시에 주문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Local auto parts industry centered on internal combustion engines, we need to find a way”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Daegu Metropolitan City Council, during the 279th regular meeting, asked Rep. Soon-ja Hwang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Dalseo-gu 4) through a written question with local auto parts industries that are losing their place due to fostering the future automobile industry. It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as called for Daegu City's policy interest in the automobile maintenance industry.

 

Rep. Hwang Soon-ja said in a written question to the city of Daegu on the same day, “Along with the recent manufacturing crisis, as the technology transfer to electric vehicles and hydrogen vehicles is accelerating, local auto parts makers centering on internal combustion engines are in crisis.” It is not a problem of individual companies, but an important issue that directly affects the local economy and job problems due to the crisis of the automobile industry, which accounts for 50% of Daegu's total industry, so Daegu City will step forward to help the local automobile industry survive and leap forward. You have to look preemptively.”

 

In addition, “The first-tier suppliers of finished vehicles of a certain size may be able to respond to changes in the industrial topography to the future automobile industry to some extent, but the second and third-tier suppliers have limited financial and technological prowess, so Daegu City is interested in policy There is a need to pay more attention to this, and the small business owners engaged in the automobile maintenance industry among the internal combustion engine related industries are in greater danger, so Daegu City should pay attention to this policy.”

 

At the same time, as a way to support the survival and leap of the local auto parts industry, Congressman Hwang said, “▲We have prepared various financial support policies such as loan extension so that companies threatened to survive due to Corona 19 can survive, and ▲ regions centered on internal combustion engines. We will strengthen our R&D capabilities so that auto parts can survive in the future automotive industry ecosystem such as hydrogen and electric vehicles. ▲ In addition, seek policies that can help survive such as investment support and skills training in related industries such as automobile maintenance. I ordered “” from Daegu Cit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