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주군 ,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7:04]
지역뉴스
성주군
성주군 ,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 개최
기사입력: 2020/12/03 [17:0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이성현 기자=성주군은 지난 2일 오전 11시 성주군 금수면사무소에서 고(故) 송해경 이등중사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국방부 유해발굴단 호국의영웅귀환행사  © 성주군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생명을 바 있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이름 모를 산야에 잠들어 계신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행사다.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은 이날 국방부장관을 대신하여 유가족들에게 고(故) 송해경 이등중사의 참전과정과 유해발굴 경과에대해 설명하고, 신원확인통지서와 국방부장관 위로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함을 전달했다.

 

고(故) 송해경 이등중사는 1952년 3월, 육군 2사단 31연대 소속으로6.25전쟁에 참여했다가 이듬해 7월 강원도 철원군의 화살머리고지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행사는 박노선 성주부군수, 김경호 성주군의장, 허욱구 유해발굴감식단장, 박신한 대구지방보훈청장, 이형숙 성주군보훈단체연합회장 및 성주군보훈단체장을 비롯하여 유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호국의 영웅 귀환행사가 엄숙하게 거행됐다.

 

박노선 성주부군수는“6.25 전쟁에 참전하여 조국을 지켜내신 고(故) 송해경 이등중사께서 67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귀환하시게 되어 가슴이 뭉클하다. 유해발굴에 힘써 주신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에도감사를 드린다.”며 “아직도 유해를 찾지 못한 호국 영웅들이 많은데 하루 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간절히기원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ongju-gun, host country's hero return

 
[Break News Seongju,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Seongju-gun announced that on the 2nd at 11 am, Seongju-gun held an event for the return of the heroes of the late Sergeant Song Hae-kyung Lee Deung Sergeant's homeland at the Geumsu-myeon office in Seongju-gun.

 

The return of the heroes of the homeland is an event in which the victims who were asleep in the unknown mountain fields were found and enshrined in the arms of their families, who sacrificed their lives for the motherland during the Korean War.

 

On behalf of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Huh Wook-gu, head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Recognition and Recognition of Remains, explained to the bereaved family about the process of the late Sergeant Song Hae-gyeong and the progress of the discovery of the remains. He conveyed the'earth of the country'.

 

It is believed that the late Sergeant Song Hae-kyung, Lee Deung-sa, participated in the 6.25 War as a member of the 31st Regiment of the 2nd Division of the Army in March 1952, and died in the battle at Arrowhead Hill in Cheorwon-gun, Gangwon-do in July of the following year.

 

The event on this day was attended by the families of the bereaved families, including Noseon Park, head of Seongju County, Kim Gyeongho, Chairman of Seongju County, Huh Wook-gu, head of the discovery and detection of remains, Park Shinhan, head of Daegu Regional Veterans Affairs Office, Lee Hyung-sook, Chairman of the Seongju Military Veterans Association, and Seongju County Veterans Association Head. It was celebrated.

 

Park No-seon, head of Seong-jubu-gun, said, “I am thrilled to see the late Sergeant Song Hae-gyeong Lee Deung Sergeant, who fought in the June 25 war and protected his country, returned to his family after 67 years. I would like to thank the Ministry of Defense's remains discovery team for their efforts to uncover the remains.” He said, “There are many heroes of the homeland who have not yet found the remains, and I sincerely hope that I can return to my family as soon as possibl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