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역...90년 세월 딛고 송화동 새 역사로 이전

서울서 일일관광권! 관광거점도시 안동 홍보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1:31]
기획특집
안동역...90년 세월 딛고 송화동 새 역사로 이전
서울서 일일관광권! 관광거점도시 안동 홍보
기사입력: 2020/12/15 [11:3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상철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오는 17일 안동역이 이전한다. 이제 구역사 앞에서 아무리 기다려도 임은 오지 않는다. 송현동 신역사 앞에서 기다려야 한다. 안동 사람들과 더부살이하며 시민의 삶과 애환이 서린 구역사는 90년의 세월을 뒤로하고, 송현동 부지에 신역사가 세워졌다.

 

▲ 신안동역 전경    ©안동시 제공

 

신역사는 송현동 646-1번지에 건축 연면적 3,084㎡ 2층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졌다. 주차장에는 137대의 차량이 주차가능하고, 추후 활성화 시 1일 승하차인원은 상행선(영천~단양) 4,977명, 하행선(단양~영천) 5,058명으로 총 10,035명이다. 연간 360만여 명이 이용 가능한 명실상부한 교통 중심지가 될 것이다.

 

역사 주요시설로는 대합실, 안내소, 편의시설, 수유실 등으로 조성됐고, 이 외에 역무실 등 철도 운영시설과 지원시설, 철도사법경찰시설 등이 있다.

 

추후 안동시에서는 안동 터미널과 신안동역사를 편리하게 오가며 환승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신역사내 안동 농특산물 판매장 설치도 협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 청량리~경북 영천을 잇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중 청량리~안동 구간이 17일 개통된다.

 

우선은 기존 일반열차가 새로 개통된 레일에서 운행되고, 최대 시속 260km로 달리는 차세대 KTX‘이음’ EMU-260은 내년 1월 중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또 지금은 단선(하행선)만을 이용해 열차가 운영되지만, 영주~풍기구간이 완료되는 내년 10월경에는 복선 운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KTX‘이음’ EMU-260은 6량 1편성(총 381석)으로 안동에서 청량리까지 2시간 1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다. 안동역에서 출발해 영주-풍기-단양-제천-원주-만종-동화-양동-기평-용문-양평역을 거쳐 청량리역에 도착하며 총 10개 역에 정차하고 서울에 도착하게 된다.

 

이로써 안동을 비롯한 경북권역은 수도권에서 일일관광권으로 급부상할 전망으로 폭발적인 관광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 안동시는 안동역을 교통 거점화하고 대중교통체계를 정비해 시민과 관광객이 편리한 ‘경북관광의 교통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 안동 홍보시안    ©안동시 제공

 

또, 신안동역에 내린 내외국인 관광객이 경험하는 관광안내, 숙박, 식사, 교통 등 모든부분을 빠짐없이 점검해 불편함이 없도록 관광편의성을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2001년 12월 중앙고속도로 개통으로 급격히 감소됐던 철도 이용 인구가 고속 전철 개통으로 다시 기차역으로 발걸음을 옮길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발맞춰 수도권을 중심으로 관광거점도시 안동을 더욱 홍보하고, 편리하고 불편함 없는 관광수용태세 조성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 new departure from Songhwa-dong of Andong Station...After 90 years, new history moved

One-day tour ticket in Seoul! Tourism base city Andong PR

 

【Break News 】Reporter Lee Sang-cheol = Andong Station will move on the 17th. Now, no matter how long you wait in front of Gyeongsangsa Temple, Im will not come. You have to wait in front of Songhyeon-dong New Station. A new history was built on the Songhyeon-dong site after 90 years of life and sorrows of the people of the district were filled with the people of Andong.

 

The new station was built at 646-1 Songhyeon-dong with a two-story reinforced concrete structure with a total floor area of ​​3,084㎡. 137 vehicles can be parked in the parking lot, and when it is activated later, the number of passengers on and off per day is 4,977 on the upbound line (Yeongcheon ~ Danyang) and 5,058 on the down line (Danyang ~ Yeongcheon), a total of 10,035 people. It will be a hub of transportation that can be used by 3.6 million people a year.

 

The main facilities of the station include waiting rooms, information centers, convenience facilities, and nursing rooms.

 

In addition, there are railway operating facilities such as station offices, support facilities, and railroad judicial police facilities. In the future, Andong City plans to prepare a plan for convenient transfer between Andong Terminal and Sinan-dong Station, and to discuss the establishment of Andong Agricultural Specialty Products Sales Center in the new Station.

 

In addition, Cheongnyangni-Andong will be opened on the 17th among the double-track railway project of the central line connecting Cheongnyangni in Seoul and Yeongcheon, Gyeongbuk.

 

First of all, the next-generation KTX “Ieum” EMU-260, which runs on a newly opened rail and runs at a maximum speed of 260 km/h, is scheduled to debut in January next year.

 

In addition, trains are currently operated using only single lines (downbound lines), but double-track operations are expected to be possible around October next year, when the Yeongju-Punggu route is completed.

 

The KTX “Ieum” EMU-260 is a 6-car unit (a total of 381 seats) and can arrive from Andong to Cheongnyang-ri in 2 hours and 10 minutes. It departs from Andong Station, passes through Yeongju-Punggi-Danyang-Jecheon-Wonju-Manjong-Donghwa-Yangdong-Gipyeong-Yongmun-Yangpyeong Station, and arrives at Cheongnyangni Station, stopping at 10 stations and arriving in Seoul.

 

As a result, the Gyeongbuk region including Andong is expected to rise rapidly from the metropolitan area to a daily tour area, and explosive tourism demand is expected to increase. Andong City plans to develop Andong Station as a transportation hub and improve the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as a “transport center of Gyeongbuk tourism” convenient for citizens and tourists.

 

In addition, we plan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tourism so that there is no inconvenience by checking all aspects such as tourism information, accommodation, meals, and transportation experienced by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at Sinan-dong Station.

 

Kwon Young-se, Mayor of Andong, said, “It is expected that the population of railroad users, which had rapidly declined due to the opening of the Central Expressway in December 2001, will move back to the train station with the opening of the high-speed train. In keeping with this,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promote Andong, a tourism hub city centering on the metropolitan area, and to create a convenient and uncomfortable tourism posture.”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