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교총, ‘중대산업재해’ 적용대상서 학교‧학교장 제외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4:09]
종합뉴스
환 경
한국교총, ‘중대산업재해’ 적용대상서 학교‧학교장 제외 촉구
기사입력: 2021/01/08 [14:0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는 지난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법)의 통과와 관련해 긴급성명을 통해 “교총의 요구를 받아들여 중대시민재해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그러나 중대산업재해 처벌 대상에 학교를 포함하는 것은 여전히 과도‧중복 입법인 만큼 즉시 제외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하윤수 회장은 “학교는 이미 교육시설안전법 등에 책무와 처벌규정이 명시돼 있어 또다시 중대산업재해 처벌 대상으로 하는 것은 과도하다”며 “학교 교육활동 위축과 법적 분쟁만 가중시킬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교총은 이날 긴급성명 발표에 이어 국회 법사위를 방문하고, 법사위원 전원과 교육부에 건의서를 전달해 중대재해법 상 학교‧학교장 제외를 재차 촉구했다.

 

이를 통해 교총은 “학교는교육시설안전법,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 법령 상 책무가 명시돼 있고 교육시설안전법 위반 시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며 “그럼에도 교육기관인 학교를 일반 기업, 사업장으로 취급해 이중삼중의 처벌 입법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했다.

 

이어 “중대재해법의 졸속 추진으로 학교 교육활동 전반이 위축되고 학교가 소송의 장으로 변질될 우려가 매우 크다”며 “이로 인한 교육력 약화의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총은 “중대산업재해 예방‧방지 조치 강화가 더 필요하다면 학교의 특수성을 감안해 기존 교육시설안전법 등을 보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교육기관인 학교를 마치 일반 기업이나 사업장처럼 취급해 동일하게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orean Federation of Teachers' Associations, Exclude Schools and Principals from “Severe Industrial Accidents”!


【Break News 】Reporter Seong-Hyun Lee = The Federation of Korean Teachers' Associations (Chairman Yoon-Soo Ha) made an emergency statement regarding the passage of the Law on the Penalty of Serious Disasters by the Legislative Judicial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7th. It is desirable to exclude them from the subject of major civil accidents,” he urged. “However, the inclusion of schools in the subject of serious industrial accidents is still subject to excessive or redundant legislation, so immediately exclude them.”

 

On the day, Chairman Ha Yoon-soo said, “As schools have already specified responsibilities and punishment regulations in the Educational Facility Safety Act, it is excessive to be subject to punishment for major industrial accidents again.” “There is a great concern that school education activities will shrink and only aggravate legal disputes.” Revealed.

 

Following the release of an emergency statement on this day, the KCTU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Judiciary Committee, delivered a proposal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all the members of the judiciary, and urged the exclusion of school and principals under the Severe Accident Act.

 

Through this, the KCTU stated, “Schools have stipulated responsibilities under related laws such as the Education Facility Safety Act and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and if they violate the Education Facility Safety Act, they are stipulated to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three years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It is clear that schools should not be treated as a general company or business place to promote double or triple punishment legislation.”

 

He added, “There is a great concern that the overall school education activities will be reduced and the school will be transformed into a litigation venue due to the rapid promotion of the Severe Accident Act.” “The damage from this weakening of education will be passed on to students and parents.”

 

“If more measures to prevent and prevent major industrial accidents need to be strengthened, it is desirable to supplement the existing Education Facility Safety Act, etc., taking into account the specificity of the school.” “The school as an educational institution should be treated like a general company or workplace and applied in the same way. No,” he emphasiz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