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강덕 포항시장, 안전에 안심 더하고 시민의 삶 보듬는데 ‘전력’

선제적 방역 및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감염병 경각심 지속...자기주도방역·생활방역 정착 유도 및 민생안정 등 경제 회복 총력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16:10]
기획특집
이강덕 포항시장, 안전에 안심 더하고 시민의 삶 보듬는데 ‘전력’
선제적 방역 및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감염병 경각심 지속...자기주도방역·생활방역 정착 유도 및 민생안정 등 경제 회복 총력
기사입력: 2021/01/10 [16:1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강덕 포항시장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아 점검을 실시하고 근무자에게 격려하고 있다. ©오주호 기자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4일, 2021년 시정운영 방향을 밝히는 자리에서 시민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가장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말 시정연설에서도 방역과 경제가 공존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에 집중하여 시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약속할 만큼 이 시장은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고, 시민들의 주름을 펴는 일을 시정의 최우선으로 삼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하는 시정을 구현해 나가겠다. 방역과 경제가 공존하고 시민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하면서 안전‧안심‧편함의 머물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가겠다.”

 

▲ 포항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습  © 오주호 기자


실제로 포항시는 지난해 1월, ‘코로나19’의 우려가 국내에 확산되던 초기부터 긴박한 움직임을 보이며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무엇보다도 지난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의 지진으로 2,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던 아픔과 충격을 이겨낸 경험은 초유의 감염병에 맞서는 대처는 타 지역에 비해 일사불란한 모습을 보였다.

 

어느 지역보다도 먼저 보건소를 중심으로 24시간 비상방역체계 운영에 돌입한 것을 시작으로 드라이브스루(drive thru) 방식을 도입한 선별진료소 운영과 의료기관 간의 협조체계를 통해 선제적인 감시·대응 강화에 나섰다.

 

특히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과 함께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 의료인들이 자발적으로 진료의 동참을 결정하며 민·관 합동으로 운영된 통합선별진료소는 상호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의료진료 체계의 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각 병원간의 감염병 대응 요령과 지침을 통일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드라이브스루(drive-thru) 방식의 도입을 통해 의료진 등의 2차 감염을 예방하고 원하는 시간에 차량에 탑승으로 단시간에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시행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시민과 의료진 모두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받기도 했다.

 

마스크 착용을 일상화한 것도 전국에서 처음이었고, 최대 규모로 저소득층과 한 부모 가정, 임산부, 영유아 가정,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마스크를 배부하는 등 개인위생관리도 꼼꼼히 챙기고 있다.

 

이밖에도 지역별로 생활방역단을 조직해 ‘방역의 날’로 정한 매주 수요일 외에도 취약지에 대한 집중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분야별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방안을 마련하고 수시로 점검을 펼치는 한편,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하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평소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스스로가 자신을 위해서 자율적으로 통제하고 생활수칙을 준수하는 것만이 최고의 방역대책”이라면서 “누군가를 위한 누군가에 의한 봉쇄가 아니라 스스로가 선택하는 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수시로 강조한다.

 

또한 “사회적인 거리를 두더라도 인간적인 마음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방법은 무엇보다 스스로 위생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자기주도적인 방역이 가장 근본적이고 확실한 예방”이라고 당부를 잊지 않는다.

 

포항시는 이번 겨울이 예측 불가능한 매우 위중한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판단하고 올해는 연초부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더욱 선제적으로 나서기로 하고, 방역현장에서 겪었던 다양한 경험들을 토대로 더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을 만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마스크 비축량을 대폭 늘리고, 비상시에는 지역 내 생산 공장을 통해 안정적으로 마스크를 공급해 나가는 한편, 의료기관의 격리병상을 확대하고, 음압병실 확충에 이어 ‘호흡기전담 클리닉’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긴급 의료지원단’을 상시 운영해 지역 확산이 심각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의료인력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일선 보건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위기대응 시스템을 강화하고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언택트(untact, 비대면)를 넘어 온택트(ontact)’를 기치로 디지털 공공보건서비스 기반과 수요자 중심의 건강안전망을 구축한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포항시는 무엇보다 스스로 위생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자기주도적인 방역이 가장 근본적이고 확실한 예방이라는 점을 적극 홍보하고 이 같은 습관이 생활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물론 지금까지와 같이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방역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숨어있는 감염원을 조기에 발굴해 격리하고,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 검사를 확대실시하는 등 의료적인 측면에서의 방역은 기본적으로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의료적 방역과 함께 지역 공동체를 위한 방역 역시도 병행해 나가기로 하고, 우선 각자 자신을 위한 스스로의 개인위생수칙 준수는 물론 외출과 이동을 최소화하고 모임과 집회를 중단하는 자율통제식 자기주도방역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강조하기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코로나19’는 우리의 삶과 도시의 미래에 대해 다시 한번 더 생각하게 하는 경고음”이라면서 “감염병이 만든 사회·경제적 위기를 반드시 변화의 기회로 만들고 생존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갈 계획인 만큼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모든 시민이 안전하고 건강한 포항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Mayor Lee Kang-deok,'electricity' to add peace of mind to safety and support the lives of citizens

 

Continued awareness of infectious diseases such as preemptive quarantine and high-intensity social distancing

 
All-out economic recovery such as self-directed quarantine/life quarantine establishment and public welfare stability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Mayor Lee Kang-deok put the most emphasis on the safety and health protection of citizens at a meeting to reveal the direction of municipal administration in 2021.

 
Earlier in a municipal speech at the end of last year, this market promised to protect the lives of citizens by focusing on overcoming the'Corona 19' crisis where quarantine and the economy coexist and recovering the'people's livelihood'. He made it clear that the public relations should be the top priority of municipal administration.

 
“We will implement a municipal administration that puts the protection of citizens' lives and property as our top priority. We will make it a city where you want to stay where quarantine and economy coexist, and while solving the inconveniences of citizens' lives.”

 
In fact, in January of last year, the city of Pohang made a preemptive response by showing urgency from the early days when concerns over the'Corona 19' spread to Korea.

 
Above all, on November 15, 2017, the experience of overcoming the pain and shock that 2,000 people had been displaced by a 5.4 earthquake on November 15, 2017, showed that the coping with the unprecedented infectious disease was unmatched compared to other regions.

 
Starting with the operation of a 24-hour emergency quarantine system centered on public health centers before any other area, it began to strengthen preemptive monitoring and response through the operation of a screening clinic that introduced a drive thru method and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medical institutions.

 
In particular, with the designation of a dedicated hospital for'Corona 19', local medical personnel voluntarily decide to participate in medical treatment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the integrated screening clinic operated jointly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presents a model of a new medical treatment system that coexists with each other. It was evaluated that it provided an opportunity to unify the guidelines and guidelines for responding to infectious diseases between hospitals.

 
In particular, the introduction of the drive-thru method prevented secondary infections from medical staff, etc., and received a positive response from both citizens and medical staff in that it was possible to perform quick and accurate tests in a short time by boarding the vehicle at the desired time. I also received it.

 
It was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o wear masks, and on the largest scale, it is meticulously taking care of personal hygiene management, including distributing masks to vulnerable groups such as low-income families, single-parent families, pregnant women, infants and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region of'Corona 19', in addition to every Wednesday designated as the'Defense Day' by organizing a life quarantine group for each region, we have prepared high-intensity social distancing practices for each field While conducting inspections from time to time, citizens are also calling for active participation.

 
Mayor Kang-deok Lee said, “In situations where no one can be relieved, the best quarantine measures are to self-control and follow the rules of life for yourself.” “What is the quarantine that you choose, not by someone for someone else? It is more important.”

 
In addition, we do not forget that “the most fundamental and sure prevention of self-directed quarantine is the most fundamental and reliable way to narrow the distance between human minds even if we have a social distance.”

 
Pohang City believes that this winter may face a very serious situation that is unpredictable, and this year, from the beginning of this year, it will take more preemptive efforts to overcome the'Corona 19' crisis, and a more stable and systematic quarantine system based on various experiences experienced at the quarantine field. It is a policy to create.

 
First of all, it plans to significantly increase the amount of masks stockpiled, and in case of emergencies, it will reliably supply masks through local production plants, expand isolation beds at medical institutions, and expand the operation of a'respirator dedicated clinic' following the expansion of negative pressure rooms.

 
In addition, by operating a “emergency medical support group” at all times, it will focus on minimizing the gap in medical personnel that can occur when the regional spread is severe.

 
In particular, the'Corona 19' crisis response system has been reinforced centering on frontline health centers, and in preparation for post-corona, the digital public health service base and consumer-centered with the banner of'ontact' beyond'untact'. It is a position to establish a health safety net.

 
Above all, Pohang City actively promotes the fact that self-directed quarantine is the most fundamental and reliable prevention, which thoroughly observes hygiene and safety rules, and plans to induce such habits to become a living culture.

 
Of course,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local community as so far, a preemptive and extensive quarantine system is established, while hidden sources of infection are discovered and quarantined early, and preemptive tests for high-risk groups are expanded. It is the position that the quarantine is basically maintained.

 
In addition to such medical quarantine, it is decided to carry out quarantine for the local community in parallel.First of all, self-controlled self-directed quarantine that minimizes going out and movement and stops meetings and assemblies, as well as observing their own personal hygiene rules for themselves. It was decided to emphasize the necessity and importance.

 
Mayor Kang-deok Lee said, “'Corona 19' is a warning sound that makes us think about our life and the future of the city once again.” “We will make the socio-economic crisis created by the infectious disease an opportunity for change and continue to change and innovate for survival. “As we plan to go out, we will take care to ensure that all citizens become safe and healthy Pohang first of all.”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