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 대둔사 경장, 보물 지정 예고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4:31]
종합뉴스
문화/생활
구미 대둔사 경장, 보물 지정 예고
기사입력: 2021/01/11 [14:3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는 옥성면 옥관리 소재대둔사 경장이 지난해 12월 31일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지정 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11일 밝혔다.

 

▲ 경장  © 구미시

 

대둔사 경장(經欌 경전을 넣어두는 장)은 뒷면에 쓰인 명문을 통해 인조8년(1630)에 제작한 사실을 알려주는 불교목공예품으로 제작 시기뿐만 아니라 제작자 등을 명확히 알 수 있는 귀중한 사례로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특히, 조선후기 목공예품 중 제작연대와 제작자를 알 수 있는 작품은 매우 드물다는 점에서 대둔사의 경장은 좌측 경장의 뒷면과 밑면에 제작 시기와 제작자, 용도 등을 두루 알려주는 기록이 남아 있어 조선후기 목공예 연구에 기준이 되는 등 미술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아울러 규모가 크고 조형적으로 우수해 조선후기 불교목공예의 편년과도상연구의 기준이 될 수 있으므로 보물로 지정해 보존할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다.

 
또 좌우 경장의 문짝 안쪽에 각각 2구씩 그려진 사천왕상 배치를 통해원래부터 한 쌍으로 제작되어 대웅전의 불단 좌우에 놓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수리되고 개채된 부분은 있지만 제작 당시의 문양과 채색 기법을 대부분 상실하지 않고 간직하고 있어 당시의 채색기법 연구 및 선묘불화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를 제공한다. 특히 사천왕도는17세기 선묘불화의 유일한 사례로 주목된다.

 

구미 대둔사는 구미시 옥성면 옥관리 소재 전통사찰로, 446년 화상 아도(阿道)가 창건하였으며, 1231년(고종 18) 몽고족의 침략으로 불타버린 뒤, 충렬왕 때 왕자 왕소군(王小君)이 출가하여 중창하였다.

 

1606년(선조 39) 사명대사가 중건하여 승군이 주둔한 호국사찰로 국가문화재 보물 3점을 보유한 사찰이다.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국가문화재 지정을 계기로, 그 동안 일반인에 잘 알려지지 않은 구미 문화재의 숨은 가치를 재조명하고, 전시ㆍ교육ㆍ체험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용사업을 통해 구미시민의 역사와 정체성 정립에 역량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umi Daedunsa Gyeongjang, Treasure Designation Notice

 

【Break News, Gumi,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umi City announced on the 11th that the chief of the Daedunsa Temple, located in Okseong-myeon, Okseong-myeon, was announced on December 31st last year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s a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y.

 

Daedunsa Gyeongjang (chapter where the scriptures are stored) is a Buddhist wood craft that tells the fact that it was produced in the 8th year of King Injo (1630) through the inscription written on the back. It is a received work.

 

In particular, among the late Joseon dynasty's woodcrafts, there are very few works where you can know the date of production and the maker.There are records of the production period, maker, and use on the back and bottom of the left side wardrobe. It has great significance in art history, such as being a standard for research. In addition, it is evaluated that it is well worth designating as a treasure and preserving it as it is large in size and excellent in formativeness, which can serve as a standard for research on the history of Buddhist woodwork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addition, it is believed that it was originally produced as a pair through the arrangement of two statues of Sacheon on the inside of the door of the left and right gyeongjang and placed on the left and right of the altar of Daeungjeon. Although some parts have been repaired and revised, most of the patterns and coloring techniques at the time of production have not been lost, so they provide valuable data for the study of coloring techniques and line drawing paintings at the time. In particular, the Sacheon Royal Island is noted as the only example of the 17th century line drawing Buddhist painting. 

 

Gumi Daedunsa is a traditional temple located in Okseong-myeon, Okseong-myeon, Gumi-si.It was founded in 446 by Ado, Sangsang, and burned down by Mongol invasion in 1231 (18th year of King Gojong), and was relocated and relocated by Prince Wang So-gun during King Chungryul. 

 

This temple was built in 1606 (Seonjo 39) by the Ambassador of Seonjo, and was stationed by the monk-gun. It is a temple with three treasures of national cultural properties. 

 

Gumi City (mayor Se-yong Jang) said, “With the designation as a national cultural property, we will re-examine the hidden value of Gumi cultural properties that have not been well known to the general public, and to establish the history and identity of Gumi citizens through various applications such as exhibitions, education, and experience programs. I will do my bes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