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보건대 임상병리과 "경사났네"

미국임상병리사 합격자 대거 배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6:55]
종합뉴스
교육
대구보건대 임상병리과 "경사났네"
미국임상병리사 합격자 대거 배출
기사입력: 2021/01/12 [16:5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는 12일 지난해 임상병리과 국가고시 전국 수석 출신 김신욱씨(26세·남)을 비롯해 모두 10명의 졸업생들이 미국임상병리학회 ASCPi(Amercican society clinical pathologist)에서 주관하는 국제 자격시험에 대거 합격했다고  밝혔다.

 

▲ 대구보건대학교 임상병리과 재학생 실습 사진  © 대구보건대

 

합격자들은 대구보건대학교 임상병리과에서 운영하는 ASCPi 전공심화 교육 프로그램 과정반을 수료한 후 시험에 응시해 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이러한 배경에는 학생들의 취업 기회 제공을 위해 차별화하고, 타켓을 포지셔닝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발빠르게 대처한 학과의 결과로 평가된다.

 

또, 학과에서는 세부적으로 전공실무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교육을 기반으로 한 학생들의 취업 경쟁력으로 국내 병원의 미국임상병리사 자격자에 대해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려는 트렌드를 예측했다.

 

성채린 합격자는 "학과 교수님들이 특강에서 핵심을 짚어주는 강의와 세심한 관리로 자신감을 가지고 응시한 것이 합격의 비결이다”며, "끊임없이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며 의료현장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임상병리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임상병리과 학과장 안승주 교수(58)는 "코로나 19로 시험 준비가 쉽지 않았지만 잘 따라준 학생들에게 감사하다”며, "임상병리사는 포스트코로나시대 진단·치료·예방과정에서 중요한 검사업무를 담당하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의료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보건대학교 임상병리과는 전공심화 과정을 통해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하고, 미국임상병리사자격증 과정 외 채혈·생리검사 전문가 양성반 등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학생들에게는 현장중심의 산업체 경력자로부터 직무수행 평가와 피드백 교육과 진로적성 검사를 실시하고 진로 설계를 위해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노력을 더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Health University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US clinical pathologist passed a large number of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Daegu Health University (President Nam Sung-Hee) The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has 10 graduates, including Shin-wook Kim (26 years old, male), a national senior citizen of the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last year. pathologist), the US clinical pathologist MLT (International Medical Laboratory Technician) has passed many international qualification tests.

 

Successful candidates took the exam after completing the course class in the ASCPi major intensive education program run by the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Daegu Health University, and were honored to be passed. This background is evaluated as the result of departments that differentiated to provide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students and responded quickly by operating educational programs that positioned targets.

 

In addition, the department predicted the trend of hiring excellent human resources for qualified US clinical pathologists in domestic hospitals with the employment competitiveness of students based on the NCS (National Competency Standards) education in the field of major practice in detail.

 

Seong Chae-rin said, "The secret of acceptance is that the professors of the department took the lecture with confidence through meticulous management and the lecture that pointed out the key in the special lecture." "A clinical pathologist who constantly challenges new fields and plays a key role in the medical field I will do it."

 

Professor Ahn Seung-joo (58), head of the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said, "It was not easy to prepare for the test with Corona 19, but I am grateful to the students who followed it well." He said, "I will spur the training of medical personnel with medical skills."

 

Meanwhile,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Clinical Pathology can acquire a bachelor's degree through an in-depth major course, and in addition to the US Clinical Pathologist Certificate course, programs such as blood collection and physiological examination expert training classes are also operated. For students, job performance evaluation, feedback training, and career aptitude tests are conducted from field-oriented industry experienced workers, and efforts are being made to provide guidelines for career planning.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