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대식 의원 "잘못 준 군인 월급 6년간 2700억...27억은 미회수"

99만명에 6년간 2,750억원 과지급 미수금 대부분 국가 재정의 부담으로 이어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6:33]
종합뉴스
정치
강대식 의원 "잘못 준 군인 월급 6년간 2700억...27억은 미회수"
99만명에 6년간 2,750억원 과지급 미수금 대부분 국가 재정의 부담으로 이어져
기사입력: 2021/01/12 [16:3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군(軍)에서 행정 실수로 잘못 지급한 장병 월급이 6년간 2천7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강대식 국회의원   

 

대부분 회수됐지만 약 27억원은 국고로 회수되지 못하고 엉뚱한 사람의 주머니 속에 있는 상태다.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이 국군재정관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2020년 6년에 걸쳐 약 2천749억4천만원의 급여가 총 99만명의 군 장병에게 잘못 지급됐다.

 

전체 과오지급금의 약 65%(1천792억2천400만원)는 최근 3년(2018~2020년) 간 집중됐고, 특히 2018년 한해에만 총 1천172억9천300만원에 달했다.

 

이렇게 잘못 지급된 급여가 최근 집중적으로 커진 이유에 대해 국군재정관리단 측은 "교통보조비와 가계지원비가 군인 호봉에 합산되면서 발생한 오류"라며 "본봉 산출이 완료된 상태에서 가계지원비와 교통보조비가 이중으로 합산되면서 생긴 문제"라고 해명했다. 추가 지급된 부분은 다시 회수했고 단순한 행정오류였다는 설명이다.

 

문제는 급여를 잘못 주는 경우가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군의 행정 시스템 문제를 꼽고 있다. 국군재정관리단 측은 "군인 및 군무원은 공무원 보수규정에 따라 매월 10일 한달치 급여를 선지급 받는데, 이는 전월 25일을 기준으로 한다"며 "인사명령이 마감되고 난 후에 발생하는 사고, 전역, 신분 변동 등 변동 사유를 급여에 반영할 수 없어 생길 수밖에 없는 문제"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 때문에 육아휴직기간을 착오해 월급이 그대로 지급되거나 현역복무 부적합 판정을 받고 전역한 사람에게도 급여가 잘못 지급되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것.

 

이렇게 실수가 생기더라도 여전히 군인으로 근무하는 경우에는 다음달 급여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취해 과지급된 돈을 거둬들일 수 있다. 하지만 이미 군에서 떠난 전역자의 경우에는 이런 회수 조치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받지 않아야 할 사람이 받은 돈이 6년간 총 26억6천500만원에 달한다.

 

국군재정관리단 측은 "전역자의 경우 개인동의 하에 퇴직급여를 지급할 때 공제 조치를 하고 있다"며 "3개월 간 회수활동을 한 뒤에도 회수가 안될 경우 국가채권으로 이관해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역자가 적극적으로 돌려주지 않는 한 현실적으로 받아내기가 어렵고, 국가 재정의 부담으로 넘겨진다는 얘기다. 군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선 "대부분 회수했으니 괜찮다고 하는 건 방임"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강대식 의원은 "군 장병 월급을 잘못 지급하고 다음달 급여 또는 퇴직급여에서 공제하면 된다는 군의 인식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며 "더욱이 사실상 일반 장병 전역자로부터는 과오급여를 회수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잘못 주고 회수하는 비용이 더 크다"며 "전형적 행정실수로 세금이 낭비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ngressman Kang ̋ reached 270 billion in six years of poor military salary... 2.7 billion still un̋  990,000 people overage 275 billion won over 6 years


 Most of the accounts payed lead to the burden of national finances.
 "It's virtually impossible to recover from allies... The typical administrative number is wasted on taxes" 


[Break News]  lee sung hyun= It was revealed that the salary of military officials wrongly paid by the administration by the military (軍) amounted to 275 billion won over six years.

 

Most of the money has been recovered, but about 2.7 billion won has not been recovered by the Treasury, and it is in the pocket of the wrong person.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Power Gangdae-sik (Donggueon, Daegu), a total of 990,000 military service members were wrongly paid about 274.94 billion won over six years from 2015 to 2020.

 

Approximately 65% of the total gross payment (179.2224 million won) was concentrated over the last three years (2018-2020), with a total of 117.293 million won in 2018 alone.

 

In regard to the reason why the wrongly paid salary has increased intensively in recent years, the Armed Forces Financial Management Group explained that "the error occurred as transportation assistance and household support costs were summed up in the soldier's hobong" and "the problem caused by the double sum of household support and transportation assistance costs in the state where the main salary calculation was completed." The additional payments were recovered and explained that they were mere administrative charges.

 

The problem is that the wrong pay is occurring consistently every year. Experts have eddy the issue of the military's administrative system.

 

The Armed Forces Financial Management Group explains that "soldiers and military personnel receive a month's salary for the 10th of each month in accordance with the civil service remuneration regulations, which is based on the 25th of the last month," and that "accidents that occur after the personnel order is closed, globally, and reasons for changes in status cannot be reflected in the salary."

 

For this purpose, it occurs when the salary is paid as is due due to the period of parental leave, or the salary is paid incorrectly to all persons who have been judged unfit for active duty.

 

If you make such a mistake, you can still take steps to exclude them from next month's salary and get oversupinged money if you work as a soldier. However, such recovery measures are virtually impossible for all those who have already left the military. The total amount of money received by those who should not be received is 2.665 million won over six years.

 

The Armed Forces Financial Management Group said, "In the case of all parties, we are taking deduction measures when paying retirement benefits under individuals" and "we are managing the provision of national bonds if they are not recovered after three months of recovery activities."

 

It is difficult to accept realistically unless the whole person actively returns it, and it is handed over to the burden of national finances. The criticism of the military's attitude is that "it is okay to say that it is ok because most have recovered it."

 

"The military's perception that military service members should be paid incorrectly and deducted from next month's salary or retirement benefits is a serious problem," Kang said, "and moreover, it is virtually impossible to recover over-paid benefits from all members of the general military."

 

"There is already a greater cost of incorrectly giving and recovering money," he said, adding that "taxes are wasted by typical administrative orders, and special measures are need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