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스공사, LNG 벙커링 사업 쾌조 스타트!

한국엘엔지벙커링(주), TTS 방식 LNG 벙커링 최초 공급 성공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6:19]
종합뉴스
경제/산업
가스공사, LNG 벙커링 사업 쾌조 스타트!
한국엘엔지벙커링(주), TTS 방식 LNG 벙커링 최초 공급 성공
기사입력: 2021/01/12 [16:1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0일 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주)이 LNG 추진선에 대한 최초 연료 공급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한국가스공사

 

지난해 12월 4일 가스공사가 LNG 벙커링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자 설립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같은 달 30일 도시가스사업법 제2조 9의 5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에 ‘선박용천연가스사업자’로 등록을 마쳤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설립 직후 삼성중공업과 ‘LNG선 시운전용 LNG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10일 거제조선소에서 건조된 10만 톤급 탱커선에 LNG 탱크로리를 이용한 TTS(Truck to Ship) 방식으로 LNG 약 220톤(탱크로리 15대 분량)을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기존 TTS 방식 이외에도 국내 최초 LNG 수송 및 벙커링 겸용선인 제주 LNG 2호선을 이용한 STS(Ship to Ship), 가스공사 LNG 기지의 Jetty(LNG 수송선 하역설비)를 이용한 PTS(Port to Ship)로 공급 방식을 확대함으로써 2030년 매출 약 1조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이미 지난해 11월 LNG 수송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벙커링 자회사의 STS 운영 노하우 및 기술 안전성을 검증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내에 민간기업에 한국엘엔지벙커링 지분 일부를 매각해 합작회사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사업 초기 리스크를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가 지난해 1월 1일부터 공해를 항행하는 선박이 사용하는 연료의 황 함유량을 0.5% 이하로 규제함에 따라 세계 각국 정부도 자국 영해에 대해 이와 동일하거나 더 엄격한 황 함유량 규제를 시행 중이다.

 

이와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장기적으로 친환경 LNG 벙커링 선박 건조가 증가해 2030년에는 선박연료 시장 내 LNG 사용량이 전 세계 약 3천만 톤, 우리나라는 약 1.4백만 톤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as corporation, LNG bunkering business pleasure start! 

[break news daegu] Lee Sung-hyun reporter =


KoreaELNji Bunkering Co., Ltd. successfully supplied TTS LNG bunkering for the first time  Korea Gas Corporation (President Chae Hee-bong) said on Thursday that LNG bunkering subsidiary Hank hank hankyel engineering bunkering co., Ltd. had succeeded in supplying the first fuel for lng propulsion lines.

 

On December 4, 2000, Korea Exchange Bunkering, which was established by Gas Corporation to promote lng bunkering business in its own production, was registered as a "marine natural gas company"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under Article 2,9-5 of the City Gas Business Act on 30 the same month.

 

Shortly after its establishment, KL-Engine Bunkering signed an "LNG supply contract for commissioning LNG ships" with Samsung Heavy Industries and successfully supplied approximately 220 tons (15 tank 15 tanks) in the Truck to Ship (TTS) method using LNG tank leries on a 100,000-ton tanker ship that was dried at a station on October 10.

 

In addition to the existing TTS method, Korea AGENCY Bunkering plans to achieve sales of approximately 1 trillion won in 2030 by expanding the supply method to STS (Ship to Ship) using Jeju LNG Line 2, the first LNG transport and bunkering combined ship in Korea, and PTS (Port to Ship) using Jetty (LNG transport ship unloading facility) of the gas construction LNG base.

 

Gas Corporation has already successfully completed the world's first "STS LNG shipment verification test" for commissioning LNG transport ships in November last year, validating the STS operational know-how and technical safety of its bunkering subsidiary.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e will sell a portion of our stake in K.N.N. Bunkering to a private company and operate it as a joint venture," said a gas corporation official, "and we will focus on reducing the initial risk of doing business and strengthening our competitiveness."

 

On the other hand, as the International Naval Organization (IMO) regulates the sulfur content of fuel used by ships navigationing the pollution since January 1 last year to no more than 0.5%,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also implementing the same or stricter sulfur content regulations for their territorial seas.

 

If this trend continues, the long-term increase in eco-friendly LNG bunkering ship building is expected to increase by about 30 million tons worldwide and about 1.4 million tons in Korea in 2030.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