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송언석 의원, "양도소득세 한시적 유예해야 "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6:47]
종합뉴스
정치
송언석 의원, "양도소득세 한시적 유예해야 "
기사입력: 2021/01/13 [16:4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국민의힘 송언석 국회의원(경북 김천)이 조정대상지역의 주택을 매매할 때 중과되는 양도소득세를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유예하여 부동산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 송언석 의원     ©

현행법에서는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을 양도할 경우 2주택자는 양도소득세 기본세율에 10%포인트, 3주택 이상 보유자는 20%포인트가 중과된다. 특히 올해 6월 1일부터는 중과세율이 10%포인트 인상돼 2주택자는 20%포인트, 3주택 이상 보유자는 30%포인트의 양도소득세가 중과된다.

 

또한, 현재 조정대상지역은 111곳으로 면적은 국토의 8.8%에 해당하는 26억6,218만평(8800.58㎢)이며, 조정대상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은 3,633만명에 달한다.

 

2018년 4월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 정책이 시행된 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의 거래절벽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017년 10만5067건에 달하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018년 8만1389건, 2020년 7만9021건으로 3년만에 24.8% 감소했다.

 

주택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아파트 가격은 급격히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017년 12월 6억5991만원에서 2020년 12월 8억9310만원으로 26.1% 상승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년동안 서울 아파트 가격이 2억원 넘게 오른 것이다.

 

집값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과 양도소득세 중과세율 부담이 겹치면서 주택을 자식에게 물려주자는 다주택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17년 7408건에 불과했던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2018년 1만5387건, 2020년 1월부터 11월까지 2만1508건으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전문가들은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가 증여세 최고 세율보다 높은 상황에서 올해도 매물 잠김 현상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양도소득세를 완화해야 시장에 매물이 풀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송언석 의원은 2021년 12월 31일까지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를 한시적으로 유예하여 주택 매물을 시장으로 유도하고 집값을 안정화하기 위한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송언석 의원은 “수십차례의 부동산 규제대책 남발로 국민 10명 중 7명이 규제지역에 갇혔고, 거래절벽은 더욱 심화됐다”며 “부동산 시장이 심각하게 왜곡되고 있는 만큼 거래세 인상 유예해 매물을 유도하고 시장을 안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Song Eon-seok, "Capital income tax should be temporarily suspended"

 
【Break News Gimcheo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 = Power of the People Eon-Seok Song (Gimcheon, Gyeongbuk),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emporarily suspends the excessive capital gains tax by the end of this year until the end of this year to stabilize the real estate market. 'It was announced on the 13th that a representative proposal of some amendment laws was proposed.

 

 
Under the current law, when a house is transferred in an area subject to adjustment, 10% points are added to the basic capital gains tax rate for 2 houses and 20% points for those with 3 or more houses. In particular, from June 1 of this year, the median tax rate will increase by 10 percentage points, resulting in a 20 percentage point increase in the capital gains tax for 2 homeowners and 30 percentage points for owners of 3 or more houses.

 

 
In addition, there are currently 111 areas subject to adjustment, and the area is 2.66.218 million pyeong (8800.58 km2), which is 8.8% of the country's land, and the number of citizens living in the areas subject to adjustment reaches 36.3 million.

 

 
In April 2018, after the capital gains tax on multi-homed people in the adjusted area was enforced, the transaction cliff in the Seoul apartment market has been intensifying. According to the Seoul Real Estate Information Plaza, the volume of apartment transactions in Seoul, which reached 10,0567 cases in 2017, declined 24.8% in three years to 83,389 in 2018 and 79021 in 2020.

 

 
As the volume of housing transactions declined, apartment prices rose sharply. According to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the average selling price of apartments in Seoul rose 26.1% from 65991 million won in December 2017 to 8931.1 million won in December 2020. In the three years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launched, apartment prices in Seoul have risen by over 200 million won.

 

 
As the expectation that the house price will continue to rise and the burden of the median taxation rate on the capital gains tax overlap, more and more multi-homed people are trying to hand over their houses to their children. According to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the number of donations of apartments in Seoul, which was only 7408 in 2017, increased to 15,387 in 2018 and 21,508 from January to November 2020, nearly tripled.

 

 
Experts predict that the property will continue to be locked this year when the heavy capital gains tax for multi-homed people is higher than the maximum gift tax rate, and that the property will be released in the market only when the capital gains tax is eased.

 

 
Accordingly, Rep. Song Eon-Seok proposed a partial amendment to the Special Tax Restriction Act, with the purpose of inducing housing sales to the market and stabilizing house prices by temporarily suspending the heavy capital gains tax on multi-homeowners in the area subject to adjustment until December 31, 2021.

 

 
Rep. Song Eon-suk said, "Due to dozens of times of real estate regulation, 7 out of 10 people were trapped in the regulated area, and the transaction cliff was deepened. As the real estate market is seriously distorted, the transaction tax hike was postponed to induce sales. We need to stabilize the marke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