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자근 의원, "한전공대 설립 필요성 의문 막대한 재원 낭비 우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5:56]
종합뉴스
정치
구자근 의원, "한전공대 설립 필요성 의문 막대한 재원 낭비 우려"
기사입력: 2021/01/13 [15:5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구미】이성현 기자=구자근 의원이 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여당이 특별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을 지원하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해 한전공대의 설립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막대한 재원을 낭비하는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 구자근 의원     ©

에너지공대 설립과 운영에 필요한 예산은 국회 법안검토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까지 총 8,289억원으로 추산되며, 설립 시까지는 한전이 부담하고 개교 이후에는 한전 이외에 지자체와 국가 지원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2031년까지 특화연구소 확장 비용까지 합하면 총 1조 6,000억원이 필요하다.

 

한전의 한전공대설립단이 추계한 자료에 따르면 에너지공대 설립에 한전이 부지조성비, 건설비, 인프라 도입비 등 6,210억원의 설립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연간 641억원의 운영비가 소요되어 한전, 정부, 지자체 등이 부담할 것으로 추정했다.

 

전력기금은 2001년 전력산업 기반조성을 위해 설치됐다. 국민이 낸 전기요금의 3.7%에 해당하는 금액을 전력기금 부담금으로 부과·징수하고 있어 사실상 준조세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구자근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정부 들어 전력기금을 쌈짓돈처럼 사용하고 있으며 실제로 올해 전력기금의 절반 가량인 48.74%가 신재생에너지 지원에 사용됐다. 이에 국회 예산정책처에서도 전력기금 부담금 인하, 여유재원 규모 축소 등을 제시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구자근 의원은 “코로나 등 경기침체로 우리 국민과 기업은 하루하루를 버텨내기도 힘든 가운데, 전력기금이 고유 목적이 아닌 신재생에너지 지원에 이용되는 것도 모자라 선심성 선거공약인 한전공대 지원에 이용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출산에 따른 학생 수가 줄어들어 대학 구조조정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대학을 새로 신설하는 것도 적절한지 의문이다. 또한 한전공대의 설립취지인 ‘에너지 전문 연구’도 전국에 산재해 활발히 운영 중에 있어 설립 필요성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전국 공대를 비롯해 GIST(광주), KAIST(대전), 포스텍(포항), DGIST(대구), UNIST(울산) 등 기존 이공계 특성화 대학에는 이미 에너지 관련 학과가 있다. 이미 에너지 특성화 공과대학 및 에너지 전문 인력양성은 특성화대학을 통해 충분히 운영되고 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경우 에너지융합대학원, 에너지밸리기술원 등이 있고, 한전공대 부지에서 12.18킬로 떨어진 동신대학교에는 에너지 융합대학이 설치되어 에너지전기공학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기계설비, 에너지IoT, 수소에너지과, 에너지시스템경영공학 전공이 개설되어 있다. 전국의 각종 대학과 대학원 등에서도 관련 인력양성은 물론이고 R&D 등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등교육법’ 제4조 및 ‘대학설립ㆍ운영 규정’에서는 에너지공대의 경우 학생 1인당 20㎡의 교사(校舍)를 확보해야 하므로 총 정원 1,000명 기준으로 20,000㎡의 교사가 완비되어야 학교 설립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전공대는 이러한 기준을 적용할 경우 설계 및 건축에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할 때 개교가 지연될 수 밖에 없어서, 임대 교사를 활용하여 우선 학교를 설립한 이후 단계적 시설 확충을 허용하도록 하는 특별법까지 추진되고 있다.

 

구자근 의원은 “막대한 재원이 소요되고 설립 필요성도 불분명한 한전공대 설립 지원에 필요한 막대한 재원을 한전과 국민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며 “문 정부는 국민과 기업에게 막대한 부담을 주고 있는 전력기금을 폐지하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전공대 설립을 원전에서 재검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Ja-geun Koo, "Is doubt about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KEPCO, fear of wasting enormous resources"

 

 
[Break News Gumi,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KEPCO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commitment to support the Electricity Industry Infrastructure Fund through the revision of the Electricity Business Act Enforcement Decree, while the ruling party is pushing for a special law to establish the KEPCO University of Technology, which is President Moon's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He questioned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n engineering college and expressed concern about wasting enormous resources for political purposes.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Bill Review Report, the budget required for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Korea Energy Engineering University is estimated to be a total of 828.9 billion won by 2025, and KEPCO will pay for it until its establishment, and after opening the school, it plans to attract local governments and national support in addition to KEPCO. In addition, a total of 1.6 trillion won will be required, including the cost of expanding specialized research centers by 2031.

 

 

 
According to the data estimated by KEPCO's KEPCO Institute of Technology, KEPCO's establishment of the University of Energy is expected to cost 621 billion won, including site creation costs, construction costs, and infrastructure introduction costs, and an annual operating cost of 64.1 billion won, such as KEPCO,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It was estimated to be burdened.

 

 

 
The Electric Power Fund was established in 2001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electric power industry. The amount equivalent to 3.7% of the electricity bill paid by the public is imposed and collected as a contribution to the Electricity Fund, so it can be said to be a quasi-tax in effect.

 

 

 
Regarding this, Rep. Ja-geun Koo said, “Howev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using the electricity fund like ssamjit money, and in fact, about half of the electricity fund this year, 48.74%, was used to support new and renewable energy. Accordingly,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also suggested a reduction in the power fund contribution and the reduction in the size of spare resources.”

 

 

 
Rep. Ja-geun Koo said, "Amid the economic recession such as the corona, it is difficult for Koreans and companies to withstand day by day, and the power fund is being used for support of KEPCO's election pledge because it is not enough to be used for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ort." Said.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is appropriate to establish a new university as the number of students decreases due to the low birthrate and the university restructuring is taking place. In addition, “Energy Specialized Research”, the purpose of the establishment of KEPCO, is also scattered across the country and is actively operating, causing controversy over the necessity of establishment.

 

 

 
In addition to national engineering colleges, there are already departments related to energy in existing science and engineering universities such as GIST (Gwangju), KAIST (Daejeon), POSTECH (Pohang), DGIST (Daegu), and UNIST (Ulsan). Energy specialized engineering colleges and energy specialist training are already fully operated through specialized colleges.

 

 

 
In the case of Gwangju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GIST), there are the Graduate School of Energy Convergence and the Institute of Energy Valley Technology, and the Energy Convergence College was established at Dongshin University, which is 12.18 kilometers away from the KEPCO site, and the School of Energy and Electrical Engineering, Renewable Energy, Energy Mechanical Equipment, Energy IoT, Hydrogen The Department of Energy and Energy System Management Engineering majors are offered. Various universities and graduate schools across the country are also actively fostering relevant personnel as well as R&D.

 

 

 
In addition, under Article 4 of the Higher Education Act and the Regulations on Establishing and Operating Colleges, the Energy Engineering College must secure 20㎡ teachers per student, so 20,000㎡ teachers per student must be completed. It is possible to establish. However, if these standards are applied, the opening of the school is inevitably delayed when considering the time required for design and construction.Therefore, a special law has been promoted to allow the expansion of facilities in stages after first establishing the school using a rental teacher. have.

 

 

 
Rep. Ja-geun Koo said, “The government is giving over to KEPCO and the public the enormous resources necessary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KEPCO and the need for its establishment is unclear. The Moon administration abolished the power fund, which is putting a huge burden on the people and companies.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the establishment of KEPCO, which is being promoted for political purposes, should be reviewed at the nuclear power plan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