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아동친화도 3점 만점에 2.55점... 참여와 시민의식 획기적으로 높여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5:43]
종합뉴스
사회
대구시 아동친화도 3점 만점에 2.55점... 참여와 시민의식 획기적으로 높여야
기사입력: 2021/01/13 [15:4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여성가족재단(대표 정일선)이 대구시가 추진하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대구시 아동친화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서는 참여와 시민의식을 획기적으로 높여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구여성가족재단에 따르면 대구시는 2022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목표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지난해 7월 10일 체결하고, 조직 내 ‘아동친화팀’을 신설하는 등 아동인권 및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제도적·행정적 기반을 구축했다.

 

이번 조사는 대구 아동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정책 개발을 위한 첫 단계로 대구시의 아동친화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대상은 대구지역에 거주하는 아동(초등학생 302명, 중고등학생 900명), 아동보호자(미취학아동 435명, 초등학생 225명, 중고등학생 828명), 아동관계자(유관기관 427명) 등 3,117명이며, 2020년 7월 16일부터 8월 31일까지 온․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실시했다.

 

조사내용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제공한 질문지를 활용하였으며, ▲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의식, ▲안전과 보호, ▲보건과 사회서비스, ▲교육환경, ▲주거환경 등 6대 핵심영역과 전반적인 생활만족도(지역사회만족도와 행복감 수준)이다.

 

조사 결과대구시 아동친화도는 3점 만점에 2.55점, 6개 영역 중 주거환경(2.85점) 점수 가장높았고, 대부분의 영역에 긍정적, 반면 참여와 시민의식(1.97점) 영역엔 부정적이었다.

 

영역별 평균점수는 주거환경(2.85점), 교육환경(2.71점), 안전과 보호(2.43점), 보건과 사회서비스(2.43점), 놀이와 여가(2.36점) 순이었고, 참여와 시민의식은 1.97점으로 부정적인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영역별 긍정응답률을 살펴보면 주거환경(84.2%), 교육환경(64.2%)에 대한 응답률이 높게 나타나 두 영역의 아동친화도를 높게 평가하고 있었음. 이어서 안전과 보호(48.9%), 보건과 사회서비스(46.1%), 놀이와 여가(41.7%) 영역 순이었다.

 

반면, 참여와 시민의식에 대한 긍정응답률은 20.1%에 불과해 대구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서는 아동참여와 아동인권 강화를 위한 정책개발이 시급했다.

 

76개 세부문항 중 긍정응답률(‘매우 그렇다’)이 낮은 5개 문항을 선별해 살펴보면, 참여와 시민의식 영역이 4문항으로 가장 많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낮은 1순위인 ‘아동대상 프로그램 및 서비스의 예산에 관하여 아동과 보호자의 의견을 구한다’ 문항의 긍정응답률은 12.0%에 불과해 아동관련 정책을 추진할 경우 아동과 보호자의 의견을 구하고 반영하는 아동친화적인 예산편성이 요구됐다.

 

또한 놀이와 여가 영역의 경우 ‘우리 지역사회 놀이터는 신체장애를 가진 아동이 사용 가능하다’는 문항의 긍정응답률도 14.4%에 불과해 모든 아동들을 배려하는 무장애 놀이시설의 확충이 필요함을 알 수 있었다.

 

다음으로 지역사회 만족도 및 행복감은 초등학생이 제일 높고 미취학 아동 보호자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지역사회 만족도는 5.12점으로, 아동은 초등학생(5.99점)이 중고등학생(5.13점)보다 높고, 보호자는 초등학생보호자(5.20점), 중고등학생보호자(4.96점), 미취학아동보호자(4.75점) 순이었다.

 

행복감 수준은 5.26점으로, 아동은 초등학생(5.97점)이 중고등학생(5.23점)보다 높고, 보호자는 초등학생보호자(5.32점), 중고등학생보호자(5.15점), 미취학아동보호자(5.04점) 순이었으며 미취학 아동 보호자의 지역사회 만족도 및 행복감 수준이 가장 낮게 나타난 만큼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적 보호 및 돌봄 체계 강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여성가족재단 정일선 대표는 “아이들을 대하는 방식만큼 그 사회의 정신을 확실히 드러내는 것은 없다고 한다. 대구시가 아동의 입장에서 아동이 행복한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하며, “올해 후속연구로 아동정책에 대한 영향평가를 실시하는 등 대구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Child-Friendly Rating 2.55 out of 3... Participation and citizenship should be dramatically increased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Women's Family Foundation (CEO Jeong Il-seon) conducted a'Daegu City Child-Friendly Survey' to create a child-friendly city for UNICEF promoted by Daegu City. Appeared to be.

  
According to the Daegu Women and Families Foundation on the 13th, Daegu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Korean Committee of UNICEF on July 10 last year with the goal of certification as a child-friendly city in 2022, and established a'Child-Friendly Team' within the organization. It has established an institutional and administrative basis for reinforcement.

 
This survey was conducted to understand the child-friendly level of Daegu City as the first step toward developing a child-friendly city policy for children in Daegu.

  
The subjects of the survey were 3,117 people, including children living in Daegu (302 elementary school students, 900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child guardians (435 preschoolers, 225 elementary school students, 828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children's personnel (427 related organizations). , From July 16, 2020 to August 31, it was conducted both online and offline.

  
The survey was conducted using a questionnaire provided by the Korean Committee of UNICEF, and the six core areas including ▲play and leisure, ▲participation and citizenship, ▲safety and protection, ▲health and social services, ▲educational environment, ▲residential environment, and overall It is the level of life satisfaction (the level of community satisfaction and happiness).

  
As a result of the survey, Daegu City's child-friendliness scored 2.55 out of 3, the highest score of residential environment (2.85 points) out of 6 areas, positive in most areas, while negative in participation and citizenship (1.97 points).

  
The average score for each area was in the order of residential environment (2.85 points), educational environment (2.71 points), safety and protection (2.43 points), health and social services (2.43 points), play and leisure (2.36 points), and participation and civic consciousness. The negative opinion was higher with 1.97 points.

  
When looking at the positive response rate for each area, the response rate for the residential environment (84.2%) and the educational environment (64.2%) was high, indicating that the child-friendliness of the two areas were highly evaluated. This was followed by safety and protection (48.9%), health and social services (46.1%), and play and leisure (41.7%).

   
On the other hand, the rate of positive responses to participation and citizenship was only 20.1%, and policy development to strengthen child participation and children's rights was urgent to create a child-friendly city in Daegu.

  
Of the 76 detailed questions, 5 items with a low positive response rate (“very much”) were selected and examined, and it was found that the areas of participation and citizenship were the most, with 4 questions.

 
In particular, the affirmative response rate of the question of'request for the opinions of children and guardians on the budget for programs and services for children', which is the lowest priority, is only 12.0%. When implementing child-related policies, child-friendly A budget was required.

 
In addition, in the field of play and leisure, only 14.4% of the respondents answered'Our community playgrounds can be used by children with physical disabilities', indicating that it is necessary to expand barrier-free play facilities that consider all children.

  
Second, the satisfaction and happiness of the community were found to be the highest in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the lowest in preschool children.

 
Overall community satisfaction was 5.12 points, with children in elementary school (5.99 points) higher than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5.13 points), guardians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5.20 points), guardians of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4.96 points), guardians of preschool children (4.75 points) In order.

  
The level of happiness was 5.26 points, with elementary school students (5.97 points) higher than middle school students (5.23 points) for children, guardians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5.32 points), guardians of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5.15 points), and guardians of preschool children (5.04 points) in that order. As the level of satisfaction and happiness in the community of preschool children was the lowest, it was confirmed that efforts to strengthen a safe and reliable public protection and care system were necessary.

 

Daegu Women and Family Foundation CEO Jeong Il-seon said, “There is nothing that clearly reveals the spirit of society as much as the way we treat children. It is very encouraging that Daegu City is actively preparing for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to create an urban environment where children are happy from the perspective of children.” I plan to apply.”   volume_up content_copy   share star_border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