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 삼중수소 누출 논란..."1mSv/y 미미한수준"

주낙영 위원장 “감시기구 주도 민관합동조사단 철저한 조사 우려 종식”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8:58]
종합뉴스
환 경
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 삼중수소 누출 논란..."1mSv/y 미미한수준"
주낙영 위원장 “감시기구 주도 민관합동조사단 철저한 조사 우려 종식”
기사입력: 2021/01/14 [18:5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민간감시기구)가 13일 시민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민간감시기구 주도로 철저한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민간감시기구는 14일 오후 1시 경주시 양북면 감시기구 대회의실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직접조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간감시기구에 따르면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민간감시기구의 요구에 지난해 7월까지 실시한 주민대상 요시료 검사에서 이렇다 할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실시한 원전 주변지역 주민 484명(양남 160명, 양북 163명, 감포 161명)을 대상으로 한 체내 소변 검사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평균 3.11 Bq/L , 최대 16.3Bq/L로 나타났으며, 또 대조군(경주도심 148명, 울산 북구 149명, 서울시 150명) 주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는 삼중수소 농도가 평균 1.75Bq/L 최대 11.2Bq/L로 분석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중 최대 삼중수소 농도 16.3Bq/L은 1년간 체내 기관이나 조직에서 받게 되는 피폭선량으로 평가하면 0.00034mSv/y로 연간 일반인의 선량한도 제한치 1mSv/y에 크게 못 미치는 미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 조사결과는 월성원전 측이 밝힌 월성 2․3․4호기 격납건물감압설비 공사중 차수막 손상을 인지한 시점인 2018년 8월 이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검사여서, 이번 논란과 관련해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는지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가 될 전망이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불안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민간감시기구가 주도하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통해 직접 조사에 나서 우려를 종식시키도록 하였다. 민간합동조사단을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 그리고 조사의 대상과 방법 등에 대해서는 15일 열리는 운영위원회(위원장 하대근 양남면발전협의회장)에 일임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민간감시기구가 주도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우려가 조기에 종식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월성원전     ©월성원전 제공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ritium leak controversy...” “1mSv/y, insignificant”

 
Chairman Nak-Young Joo “Ending Concerns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by a public-private joint investigation team led by a surveillance organization”


[Brake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 A private environmental monitoring organiz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a private monitoring organization)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ill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led by a private monitoring organization in order to dispel allegations of citizens. On the 14th, the private surveillance organization announced its intention to conduct a direct investigation by holding an extraordinary meeting in the assembly room of the monitoring organization in Yangbuk-myeon, Gyeongju at 1 pm on the 14th.


At the same time, the private monitoring agency said, "In response to the request of the private monitoring organization, the urine sample test conducted up to July last year did not find such a singularity in relation to the detection of tritium in the site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According to a private surveillance organization, the tritium concentration was averaged 3.11 Bq in an intra-body urine test of 484 residents (160 Yangnam, 163 Yangbuk, 161 Gampo) conducted from November 2018 to July last year. /L, the maximum was 16.3Bq/L, and in the test for control (148 people in Gyeongju city center, 149 people in Buk-gu Ulsan, 150 people in Seoul), the tritium concentration averaged 1.75Bq/L and maximum 11.2Bq/ It revealed that it was analyzed as L.


Among them, the maximum tritium concentration of 16.3Bq/L is 0.00034mSv/y when evaluated by the exposure dose received from internal organs or tissues for one year, which is a very insignificant level, far less than the annual limit of 1mSv/y for the public.

 
The result of this investigation was a survey for residents after August 2018, when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recognized the damage to the water barrier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containment building of Wolseong Units 2, 3 and 4, and the residents suffered damage in connection with this controversy. It is expected to be an objective data to know whether or not.


However, in spite of this explanation, citizens' anxiety is spreading, and a private-private joint investigation team led by a private surveillance organization was organized to directly investigate and end concerns. It was decided to appoint the Steering Committee (Chairman Ha Dae-geun, Chairman of Yangnam-myeon Development Council), which will be held on the 15th, regarding how to organize a private joint investigation team, and the subject and method of the investigation.


Chairman Nak-young Joo (mayor of Gyeongju) said, “Citizens' anxiety is growing in relation to the media reports that tritium was detected in the groundwater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site.” I will do my best to end i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