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은폐한적 없다”

감시기구, “코로나19로 설명회 일정 못 잡아 용역결과 대주민 공개 지연”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9:21]
종합뉴스
환 경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은폐한적 없다”
감시기구, “코로나19로 설명회 일정 못 잡아 용역결과 대주민 공개 지연”
기사입력: 2021/01/14 [19:2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논란과 관련,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감시기구)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일부 언론이 감시기구가 삼중수소 누출을 마치 은폐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는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 헌국원자력연구원 시살현장 참관 모습으로 본문 기사와 무관함.  ©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 홈페이지 캡쳐

 

감시기구는 "한수원과 지속적으로 주민설명회 일정을 협의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설명회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고, 이로인해 용역결과의 대주민 공개가 지연되었던 것"이라며 "은페 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감시기구는 “지난 2012년 월성원전 주변의 삼중수소가 지역 주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삼중수소 영향평가 위원회를 구성하고, 한수원에 삼중수소 영향평가 실시를 요구한 바가 있다.”며 “이는 월성원전의 운영으로 인해 발생한 삼중수소가 주변지역 주민의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한수원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계기를 마련했고, 현재까지 한수원은 “월성원전 주변주민 삼중수소 영향평가”를 2차례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용역 결과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감시기구가 밝힌 2차 용역 평가 결과에 따르면, 원전 주변 지력주민의 요시료에서 검출된 삼중수소 농도는 1차 용역 평가 결과 보다 낮게 나타났으며, 삼중수소로 인한 방사선 피폭 선량은 아주 미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 동경주지역 주민의 삼중수소 농도(최대 16.3Bq/L)가 체내에 1년 유지된다고 가정한 경우 피폭선량 : 0.00034mSv
※ 참고로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사람은 연간 3.08mSv의 자연방사선에 노출되고 있으며, 흉부 X-Ray 1회 방사선량은 0.05mSv임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e have never concealed the tritium leak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Surveillance Organization, “Delayed disclosure of service results to the public due to corona 19, unable to schedule briefing sessions”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In connection with the controversy about the leakage of tritium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he Civil Environmental Monitoring Organiz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onitoring organization) in Gyeongju City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onitoring organization) reported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14th. It is reported as if it was concealed, but the position is different from the facts.

The monitoring agency continued to discuss the schedule of the residents' information session with KHNP, but emphasized that the report was different from the fact that it was not able to confirm the schedule of the information session due to the spread of Corona-19, and that the disclosure of service results to the public was delayed.

In 2012, the monitoring organization preemptively formed the Tritium Impact Assessment Committee to evaluate the impact of tritium on the human body of local residents in 2012, and requested KHNP to conduct the tritium impact assessment. “This provided an opportunity for KHNP to continuously monitor the impact of tritium generated by the operation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on the human body of the residents in the surrounding area, and until now, KHNP has conducted the “Tritium Impact Assessment for Residents around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wice. It was done.” He added that the results of this service will be disclosed through a resident information sess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econdary service evaluation revealed by the monitoring organization, the concentration of tritium detected in urine samples of intelligent residents around the nuclear power plant was lower than that of the primary service evaluation result, and the radiation exposure dose due to tritium was evaluated as very insignificant. done.

※ When it is assumed that the tritium concentration (maximum 16.3Bq/L) of residents in Tokyo is maintained in the body for one year, the exposure dose: 0.00034mSv
※ For reference, people living in Korea are exposed to natural radiation of 3.08mSv per year, and the radiation dose per chest X-ray is 0.05mSv.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