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동구의회 이윤형 의원직 사퇴 의사 밝혀

동구 신천새마을 금고 이사장 보궐선거 출마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7:21]
지역뉴스
대구동구
대구 동구의회 이윤형 의원직 사퇴 의사 밝혀
동구 신천새마을 금고 이사장 보궐선거 출마
기사입력: 2021/01/14 [17:2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구동구의회 제공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14일 국민의힘 소속 이윤형 동구의원이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무성했던 소문이 현실이 됐다.

 

이 의원은 14일 동구의회에 사표를 제출하며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오는 28일 동구 신천새마을 금고 이사장 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이윤형 의원이 차기 지선에서 공천이 희박하다는 판단 하에 새마을금고 이사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있으며 사퇴를 할 것이라는 소문은 파다하였으나 직접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힌 바는 없었다.

 

그러나 14일 이 의원이 동구의회에 사표를 제출하며 사퇴가 현실화 되자 동구의회 차수환 의장은 깊은 고심을 드러냈다.

 

차수환 의장은 “이 의원의 사퇴로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될 경우 예산과 행정력이 낭비된다”면서 “이를 고려하여 사표 수리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ong-gu Council member Yoon-hyung Lee revealed his intention to resign

 

Run for the by-election of the chairman of the Shincheon Saemaul Geumgo

 

On the 14th, when Dong-gu Lee Yun-hyung,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sign as a member of the council, rumors became reality.

 

Rep. Lee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Dong-gu council on the 14th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sign as a member of the council.

 

Earlier, the rumors that Lee Yun-hyung will resign, considering that he will run for Saemaul Geumgo's president under the judgment that nominations are scarce in the next branch office, but there was no direct resignation intention.

 

However, on the 14th, when Lee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Dong-gu Council and the resignation became a reality, Dong-gu Council Chairman Cha Soo-hwan expressed deep distress.

 

 

Chairman Cha Soo-hwan said, "If Lee's resignation will result in a re-election, budget and administrative power will be wasted."

 

On the 14th, when Dong-gu Lee, Yun-hyung,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sign as a member of the council, the rumors of resignation, which had only been rumored, became reality.

 

Earlier, the rumors that Lee Yun-hyung will resign, considering that he will run for Saemaul Geumgo's president under the judgment that nominations are scarce in the next branch office, but there was no direct resignation intention.

 

However, on the 14th, when Lee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Dong-gu Council and the resignation became a reality, Dong-gu Council Chairman Cha Soo-hwan expressed deep distress.

 

 

He said, "If Lee's resignation will result in a re-election, budget and administrative power will be wast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