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성군, 적극적인 복지행정 실천한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1:22]
지역뉴스
의성군
의성군, 적극적인 복지행정 실천한다
기사입력: 2021/01/15 [11:2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의성】이성현 기자=의성군(군수 김주수)은 올해 복지대상자 선정기준이 완화됨에 따라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군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저소득 주민 등 550여 가구를 대상으로 복지급여 찾아주기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 의성군청     ©

 

군은 이를 위해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는 노인과 한부모가족의 생계급여 지원을 위해 2월말까지 4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수급 신청을 받아 집중조사를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전년도에 복지급여를 신청하였으나 아쉽게 탈락ㆍ중지된 주민, 긴급복지대상자, 생활이 어려운 기초연금대상자 중 복지급여 수급 가능성이 있는 가구로, 읍면의‘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의 안내를 받아 급여를 신청한 가구이다.

 

이번에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그동안 실질적인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도 자녀가 있다는 이유로 국가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했던 저소득 노인 및 한부모 가족의 생활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초연금의 경우 2021년도 선정기준이 전년도 대비 14% 완화되어 소득인정액 기준 단독가구 169만원, 부부가구 270만4천원으로 변경됐으며, 이에 전년도 탈락자와 중지자 중 올해 선정 가능성이 높은 150가구를 대상으로 신청을 안내하고 1월 말까지 집중신청을 받아 조사할 계획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군민들께서 변경된 제도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복지행정을 실천하여 군민들이 더욱 행복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전문이다.>

 

Uiseong-gun implements active welfare administration

 
【Break News Uiseong,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Uiseong-gun (Gun-su Kim Ju-soo) provides welfare benefits to 550 households, including low-income residents, in order to resolve the welfare dead zone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military as the criteria for selecting welfare recipients have been eased this year It was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ill be searched.

 

 
To this end, the military conducts an intensive investigation by receiving applications for supply and demand of 400 households by the end of February to support the living benefits of the elderly and single-parent families whose criteria for obligated supporters of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Security System are abolished.

 

 
The targets of the survey are residents who have applied for welfare benefits in the previous year, but are unfortunately eliminated or suspended, those who are eligible for emergency welfare, and those who have difficulty living in basic pensions who are likely to receive welfare benefits, and receive the benefits under the guidance of the “Going Health and Welfare Team” of towns and villages. This is the requested furniture.

 

 
This time, the abolition of the standard for obligated dependents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to the stability of the lives of low-income seniors and single-parent families who have not received support from the state because they have children even though they have not received substantial help.

 

 
In addition, in the case of basic pension, the selection criteria in 2021 was relaxed by 14%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the income-recognized amount was changed to 1.69 million won for single households and 2.74,000 won for married couples. We plan to guide the application to the target and receive intensive application by the end of January to investigate.

 

 
Kim Joo-su, head of Uiseong-gun said, "I will try to make the military people a happier daily life by practicing preemptive and active welfare administration so that they can make the most of the changed system."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