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계 최고 맛과 향 ‘성주참외’ 첫 출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6:02]
종합뉴스
농수축산
세계 최고 맛과 향 ‘성주참외’ 첫 출하
기사입력: 2021/01/15 [16: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이성현 기자=성주군은 전국 참외 재배면적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자랑하는 성주참외가 올해 첫 출하됐다고 15일 밝혔다.

 

▲ 성주 참외 첫출하  © 성주군

 

군에 따르면 성주군 월항면 인촌리 배태훈 농가는 시설하우스 29동 규모에 지난해 11월 정식해 이번 달 80박스(1박스/10kg)를 첫 수확했다.

 

수확된 참외는 현지에서 박스당 평균 13만5천원에 월항농협, 서울청과 등으로 납품하여 2021년 황금빛 참외 수확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성주군은 농가수 3,848호, 3,422ha로 전년대비 48호, 35ha 감소, 생산량 1,883톤 감소한 186,501톤을 생산하였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수입과일의 감소, 국내 과일인 성주참외 소비의 증가(전년대비 택배물량 30% 증가) 및 가격 상승이 동반되고 성주조공 및 지역농협 중심의 통합마케팅이 판매 소비 촉진에 큰 역할을 하여 2년 연속 조수입 5,000억원대 기록을 달성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2021년 성주참외 첫 출하를 세계적으로 알리게 되며 성주참외의 명성을 꾸준히 이어가고 명실상부한 성주군 제1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하여 농업 조수입 1조원의 부자 성주 건설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전문이다>

 

 

First shipment of “Seongju melon”, the world’s best taste and fragrance

  
[Break News Seongju,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Seongju-gun announced on the 15th that Seongju Melon, which occupies more than 70% of the nation's melon cultivation area and boasts the world's highest quality taste and aroma, was shipp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According to the county, Bae Tae-hoon, a farmhouse in Inchon-ri, Wolhang-myeon, Seongju-gun, officially established 29 facility houses in November last year and harvested 80 boxes (1 box/10 kg) for the first time this month.

  
The harvested melon was delivered locally for an average of 135,000 won per box to Wolhang Agricultural Cooperatives and Seoul Fruits, indicating the start of the golden melon harvest in 2021.

  
Last year, Seongju-gun produced 186,501 tons, a decrease of 48 and 35ha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a decrease of 1,883 tons from the previous year to 3,848 and 3,422ha of farmers, but a decrease in imported fruits due to Corona 19 and an increase in consumption of Seongju melon, a domestic fruit % Increase) and price increase, and integrated marketing centered on Sung Casting and Reg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s played a big role in promoting sales and consumption, achieving a record of 500 billion won in trillion in income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Lee Byung-hwan, head of Seongju County, said, “We will announce the first shipment of Seongju melon seeds worldwide in 2021, and continue to maintain the reputation of Seongju melon, and develop into the No. 1 growth engine industry in Seongju county, leading the construction of Seongju, a rich man with 1 trillion won in agricultural income. Reveale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