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잇단 오진 지역민 불안 확산

대구서 위양성 사례 이어 11일 경북서도 음성 양성 뒤바뀌어 주민 피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6:01]
종합뉴스
사회
코로나-19 잇단 오진 지역민 불안 확산
대구서 위양성 사례 이어 11일 경북서도 음성 양성 뒤바뀌어 주민 피해
기사입력: 2021/01/15 [16: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경북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해 방역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 경북도내 교정시설 코로나19 선제검사 모습으로 본문 기사와 무관함     ©경북도

 

지난 14일 대구시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 과정의 검체 취급 문제로 7명의 음성 환자를 양성으로 확진 판정 하는 위양성 사례가 발생한데 이어 경북에서도 검사 과정의 실수로 코로나19 음성·양성 확진을 엇갈려 통보한 사례가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대구시의 위양성 사례는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검체 취급 과정에서 사용된 소독제가 원인으로 지목되었다. 그러나 자세한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아 정밀조사가 끝나야 구체적 내용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판정 오류에 대해 “시민 여러분께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 피해를 입으신 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일단 사과했다.

 

대구에 이어 경북에서도 지난 11일 코로나 검체 분석 과정에서 시료 2건에 대해 잘못된 검사번호를 부여해 음성인 사람은 양성으로, 양성인 사람은 음성으로 결과가 통보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다행히 음성으로 판정 통보를 받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자가 격리 중이어서 추가 접촉자나 동선은 없었지만 뒤바뀐 통보로 인해 수 십 여명에 달하는 이들이 자가 격리 등의 불편을 겪어야만 했다.

 

대구와 경북에서 잇따라 코로나19 관련 오류가 발생하면서 주민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과 함께 행정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

 

대구 지저동에 거주하는 한 모(남. 56세)씨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 계속 오류가 발생하니 너무 불안하다”면서 “대구에서 확진자가 줄어들어 방역관리가 느슨해진 게 아닌지 우려된다.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구글번역을 통행 번역한 기사전문이다>

 

Daegu and Gyeongbuk-do encountered errors during the COVID-19 diagnostic test process, causing an emergency in quarantine management.

 

Daegu and Gyeongbuk-do encountered errors during the COVID-19 diagnostic test process, causing an emergency in quarantine management.

 

In Daegu City on 14 April, a problem with the treatment of the test of the COVID-19 diagnostic test process caused a false positive case to determine the positive determination of seven negative patients, and then there was a case in Gyeongsangbuk that was notified of a mistake in the test process to cross the COVID-19 negative and positive confirmation has been controversial.

 

In Daegu City on 14 April, a problem with the treatment of the test of the COVID-19 diagnostic test process caused a false positive case to determine the positive determination of seven negative patients, and then there was a case in Gyeongsangbuk that was notified of a mistake in the test process to cross the COVID-19 negative and positive confirmation has been controversial.

 

Gastrostic cases in Daegu City have been identified as the cause of disinfectants used in the process of treating the cleaning materials of namgu health center screening center.

 

Gastrostic cases in Daegu City have been identified as the cause of disinfectants used in the process of treating the cleaning materials of namgu health center screening center. However, the detailed cause is still unknown, so the details are likely to be revealed only after the scrutiny is over.

 

However, the detailed cause is still unknown, so the details are likely to be revealed only after the scrutiny is over.

 

Daegu City said of the COVID-19 decision error, "We apologize to our citizens for their travels. Daegu City said of the COVID-19 decision error, "We apologize to our citizens for their travels. I give a deep apology to those who have suffered damage."

 

I give a deep apology to those who have suffered damage."

In Daegu and North Gyeongsaeon, the last 11 corona samples were given the wrong test number for the two samples in the analysis process, the negative person was positive, and the positive person encountered an error that the result is notified by voice.

 

In Daegu and North Gyeongsaeon, the last 11 corona samples were given the wrong test number for the two samples in the analysis process, the negative person was positive, and the positive person encountered an error that the result is notified by voice.

 

Fortunately, the COVID-19 confirmed by voice was self-isolating, so there were no additional contacts or copper lines, but dozens of people had to experience self-isolation or other inconveniences due to the change of notification.

 

Fortunately, the COVID-19 confirmed by voice was self-isolating, so there were no additional contacts or copper lines, but dozens of people had to experience self-isolation or other inconveniences due to the change of notification.

 

With covid-19-related errors occurring in Daegu and Gyeongbuk, there is growing distrust of the administration, along with anxiety about COVID-19 among residents.

 

With covid-19-related errors occurring in Daegu and Gyeongbuk, there is growing distrust of the administration, along with anxiety about COVID-19 among residents.

 

"I'm so anxious because there's a continuing error with COVID-19," said Han Mo (Nam.56), a resident of Jisu-dong, Dong-gu, Daegu, and "I'm concerned that there are fewer confirmed people in Daegu and that the control of the quarantine is not loose.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we must thoroughly prevent it from happening."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