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ㆍK 주말 43명 확진ᆢ감염경로 파악도 안돼

대구23 경북20명 대부분 직전 확진자와 접촉ᆢ상주 BTJ열방센터 연락도 안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20:51]
지역뉴스
경북도
TㆍK 주말 43명 확진ᆢ감염경로 파악도 안돼
대구23 경북20명 대부분 직전 확진자와 접촉ᆢ상주 BTJ열방센터 연락도 안돼
기사입력: 2021/01/16 [20:5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20명대를 넘어섰다. 상당수 확진자는 감염경로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고, 또 일부 상주BTJ 열방센터 관계자는 연락조차 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일 오전 0시 기준 대구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는 23명(지역감염 23)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대구 지역 총확진자 수는 8,132명(지역감염 8,016, 해외유입 116)으로 늘었다.

 

▲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코로나 19 일일브리핑을 하고 있다    


추가된 23명은 달서구 소재 H어린이집 관련해  7명이 늘어 총 누적 확진자는 15명(경북1명 포함)이 됐다.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검사로 1명이 또 추가 됐고,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감염된 11명, 감염원을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4명까지 총 23명이다.

 

한편, 어린이집과 관련한 검사는 계속 진행 중이다. 달서구 H어린이집은 원생 75명 중 장기 미등원 등 9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검사 대상이다. 이 가운데 56명에 대하여 검체 검사를 실시,  31명이 음성이 나왔고, 25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나머지 10명은 예정에 있다.

 

이곳에서는 모두 1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7명이 교직원, 그리고 나머지 8명이 교직원 가족으로 확인됐다. 서구 소재 D어린이집에서는 원생 57명과 33명의 교직원에 대한 전수검사가 완료 상태지만, 결과 발표는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이곳에서는 양성 2명, 음성 64명으로 나타났으며, 24명은 검사진행중이다. 16일에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15일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한 건수는 1,029건이었다. 지난 해 12월 22이후 선별검사소에서는 1만6천824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32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자발적 검사로 확인된 숨어 있던 감염자 9명이 확인됐다.

 

대구시는 주말동안 남구 드림병원, 서구 새동산병원, 달서구 구병원, 세강병원, 진천 신라병원 등에서 ‘호흡기 전담클리닉’과 함께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이며,  새동산병원은 토요일 오후 1시부터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는 높은 무증상 감염률과 자발적 검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당초 17일까지 운영 예정이었던 임시선별검사소를 1월 31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상주BTJ열방센터와 관련해서는 15일 신원 미확인자 중 연락 두절 및 검사거부자 6명에 대해 지속적인 문자 발송과 전화 통화를 통한 검사 독려를 했지만,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거나 검사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는 “진단검사 행정명령 기간인 21일까지 철저한 추적 관리로 아직 검사를 받지 않고 있는 상주 BTJ열방센터 방문자들의 진단검사가 실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의 16일 확진자 추이   ©

 

주말동안 127명의 시․구군 합동 점검반은 관내 310개소의 종교시설을 집중 점검한다. 점검에서 방역지침을 어기고 대면 예배를 실시한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경고 및 과태료 처분에, 마스크 미착용, 식사·소모임 등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한 종교시설은 집합금지 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같은 날 경북에서는 국내감염 19명, 해외유입 1명 등 2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구미에서 간호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고, 지난 14일 확진자와 접촉한 4명도 확진됐다.

 

포항에서도 전 확진자와 접촉해 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김천시와 고령군에서 각각 3명, 경산에서 2명, 안동, 상주, 칠곡에서 각각 1명씩이 추가로 확진됐다.

 

경상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동안 110명(해외유입 제외)의 확진자가 발생,  주간 일일평균 15.7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43 people confirmed only in Daegu Gingbuk on weekend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ung-hyun =


The Corona 19 confirmed in Daegu City has again crossed 20. Covid-19 new confirmed patients occurring in Daegu City as of 0:00 a.m. on The 16th appeared to be 23 people (local infection 23). This increased the total number of confirmers in daegu region to 8,132 (regional infection 8,016, overseas imports 116).

 

Looking at the regional distribution of 23 additional people, there were 7 people in the Dalsu-do H children's collection, and the total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rs was 15 (including 1 in Gyeongbuk).  One person has been added to the resident BTJ center-related inspection, and a total of 23 people are infected by contact with existing confirmed persons, and up to 4 people who are not known about the source of infection.

 

On the other hand, inspections related to the children's home are ongoing. Dalsu-no-go H children's home is subject to inspection by all but nine of the 75 original students, including long-term mites. Of these, 56 people were tested for a test, 31 were voiced, 25 were tested, and the other 10 were scheduled. In all, 15 people were positive.  Seven staff members and the other eight were identified as family members of staff.

 

In the Western D children's house, a complete inspection of 57 students and 33 faculty members is completed, but the results are being announced. To date, there have been 2 positives and 64 voices, and 24 are being examined. No confirmer occurred on the 16th.

 

There were 1,029 inspections at the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y on 15 June. After December 22 of last year, 16,824 people were examined by screening laboratories. Of these, 32 confirmed confirmed persons were identified, as well as nine infected people who were hiding, which was confirmed by voluntary testing.

 

Over the weekend, Daegu City announced that daegu operates a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y with a "dedicated respiratory clinic" at Namgu Dream Hospital, Seosu Sedongsan Hospital, Dalsu-gu District Hospital, Segang Hospital, and Jincheon Silla Hospital. 

 

It is open from 10:00 a.m. to 5:00 p.m., and Saedongsan Hospital is open from 1:00 p.m. on Saturdays. In this regard, Daegu City said it will extend the temporary screening office, which was scheduled to run until january 31, for two weeks, considering the high asymymy infection rate and the ongoing voluntary testing.


Regarding the resident BTJ room center, he explained that on The 15th, six unidentified persons were contacted and six denied inspections, but they were still in contact or refusing to be examined, despite constant texting and phone calls. Daegu City said, "We will ensure that diagnostic tests for visitors to the resident BTJ Laboratory Center, which has not yet been examined, can be carried out through thorough tracking management until the 21st of the executive order for diagnostic tests."

 

Over the weekend, a joint inspection team of 127 city and old forces will intensively inspect 310 religious facilities in the city. The inspection repeatedly stated that religious facilities that violated antisistry guidelines and conducted face-to-face worship would be issued with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ordering a ban on assembly, warnings and disposal of penalties, non-wearing masks, and violation of key anti-quarantine rules such as meals and consumables. 

 

On the same day, 20 confirmed persons came out in Gyeongbuk, including 19 domestic infections and one overseas import.  In The United States, one contact from a nursing school-related confirmer was confirmed by a test before self-isolation was released, and four who had been in contact with the confirmed person on the past 14 days were confirmed.

 

Four people were confirmed in contact with the former confirmed officials in Pohang, three each from Gimcheon City and The Aging Army, two from Gyeongsan, and one from Andong, Sangju, and Seven Grains.

 

In North Gyeongsang Island, 110 people (excluding foreign imports) have been confirmed in the past week, and a weekly daily average of 15.7 people have been infected with COVID-19.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