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위군, ‘지역활력과(課)’ 신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2:31]
지역뉴스
군위군
군위군, ‘지역활력과(課)’ 신설
기사입력: 2021/01/19 [12:3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군위군은 지난 1월 1일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지역개발사업의 체계적․전략적 추진을 위해 지역활력과를 신설한 가운데 군위형 뉴딜을 선보이겠다고 19일 밝혔다 .

 

▲ 군위군, ‘지역활력과’ 신설     ©군위군

 

이는 기존의 지역개발사업이 기획과 실행부서가 이원화되어 있어 중앙정부의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문제점을 보완하고 특히 2021년부터 시행되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체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도내 타 시군의 벤치마킹 사례가 되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지역활력과는 5개팀 19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역개발과 농촌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도시재생뉴딜사업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올 해에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확정에 따른 미래 첨단공항도시 군위군의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군 기본계획 수립도 준비 중에 있어 향후 군 행정의 핵심 부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사이동으로 제1호 지역활력과장으로 부임한 박태섭 과장은 ‘신설된 부서에 첫 부서장으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빠른 시일내 업무를 파악해서 군위군 현안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합심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부서장으로써 남다른 열정과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김기덕 군위군수 권한대행은 “재정여건이 매우 열악한 군위군이지역발전과 군민 행복을 위한 각종 현안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국비지원 공모사업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다. 이에 우리 군에서는 우선 지역활력과를 신설하여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 앞으로도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추어 탄력적으로 조직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지역활력과 전 직원이 한 마음으로 맡은 바 업무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 있어 조만간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다”라며 큰 기대감을 내비쳤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unwi-gun establishes'Regional Vitality Division'

 
[Break News Gyeongbuk Military Commission] Reporter Lee Seong-Hyun = Gunwi-gun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will introduce a military command-type New Deal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Regional Revitalization Division for systematic and strategic promotion of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as of January 1st.

 
This complements the problem of not being able to efficiently respond to the regional development competition project of the central government because the planning and execution departments of the existing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are divided, and in particular, preemptively respond to the conclusion of the rural agreement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from 2021. It is a benchmarking case for other cities and counties in Tokyo.

 
The newly established Regional Vitality Division consists of 19 members from 5 teams, and is promoting not only regional development and rural development projects, but also urban renewal new deal projects.In particular, this year, a sketch of the future high-tech airport city Gunwi-gun following the decision to relocate to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It is also preparing to establish a basic military plan for drawing, and it is expected to become a core department of military administration in the future.

 
“I feel a lot of responsibility as the first department head in the newly established department,” said Tae-seop Park, who was appointed as the first regional vitality manager through this personnel transfer. He showed extraordinary enthusiasm and strong will as the head of the department, saying, "I will do my best with all of the staff to understand my work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current military affairs project can be promoted without a hitch."

 
On the other hand, Kim Ki-deok, acting head of the military guard, said, “In order for the military guard with very poor financial conditions to stably promote various pending projects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happiness of the military people, they have no choice but to put their lives and deaths on the government's publicly funded public offering projects. In this regard, first of all, our county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regional development competition projects by establishing the Regional Vitalization Division and to operate the organization flexibly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direction.” In addition, he expressed great anticipation, saying, “The current local vitality and all employees are doing their best for the work they have been assigned with one heart, and good results will come out soo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