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日 독도 도발에 강력히 맞설 것"

이철우 경북도지사, 18일 성명서 통해 일 외무상 망언 규탄 성명 발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52]
종합뉴스
정치
경북도, "日 독도 도발에 강력히 맞설 것"
이철우 경북도지사, 18일 성명서 통해 일 외무상 망언 규탄 성명 발표
기사입력: 2021/01/19 [15:5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도는 지난 18일 일본 외무상이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한 데 대해 매년 반복되는 일본 정부의 반성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사죄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독도 서도     ©경북대 제공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18일 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 라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상이 외교연설에 일본 고유 영토라는 억지 주장은 2014년 이후 8년째이다.

 

이에 대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 외무상의 8년째 이어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망언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경고“ 하고,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히 맞설 것“ 임을 천명했다.

 

또한, “집요하고 교묘하게 역사 왜곡을 획책하며 독도에 대한 침탈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일본은 진정으로 사죄하고 국제질서 유지와 세계평화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announces a statement condemning Japanese foreign minister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Gyeongbuk province apologized for the Japanese government's recurring claims to sovereignty over Dokdo that are repeated every year for claiming that Dokdo is Japan's own territory on the 18th and called for an immediate stop.

  
Japan's Foreign Minister Toshimitsu Motegi said in a diplomatic speech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8th, insisting that Dokdo, a territory unique to the Republic of Korea, is "in the light of historical facts and as a territory unique to Japan under international law." It has been the eighth year since 2014 that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 has compelled to argue that it is a Japanese territory in his diplomatic speech.

  
In response,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in a statement on the 18th, “I strongly warn that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 will stop making ridiculous rumors about Dokdo for the eighth year,” and “As a provincial governor who has jurisdiction over Dokdo, it will He declared that he would stand up strongly.

  
In addition, he said, "Japan, who persistently and subtly devises historical distortion and cannot abandon the ambition of invading Dokdo, truly apologizes and strongly urged to participate in the maintenance of international order and world peac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