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철우 지사,"원전안전 정치적 이용 유감"

원전안전과 주민신뢰 확보...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전 필요 강조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7:54]
종합뉴스
경제/산업
이철우 지사,"원전안전 정치적 이용 유감"
원전안전과 주민신뢰 확보...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전 필요 강조
기사입력: 2021/01/19 [17:5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방문해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 이철우 경북지사가 월성원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경북도 제공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최근 언론을 통해 2019년 4월 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되었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알려졌다.

 

이에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20.10.)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리터가 검출되었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 Bq/L를 초과해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특히, 지난 18일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학회가 주최한 ‘원자력 이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학계 전문가들은 월성 원전 지하수 내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인체 영향이 미미하며,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이철우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사레를 들어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안위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는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방폐장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데, 이들 공공기관 모두가 경주지역에 입지하고 있어 원안위 경주 이전은 타당성이 있으며, 이미 지난해 12월, 경북도는 경주시와 함께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한 바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되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한다.”고 말하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한수원·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특단의 대책과 비상발생 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regrets political use of nuclear power plant safety

Nuclear power plant safety and securing residents' trust... Emphasis on the need to relocate the Nuclear Safety Committee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overnor Lee Cheol-woo visited the site of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Units 1 and 3 on the 19th to confirm the facts about the tritium detection at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which has become an issue, and urged management measures.

Tritium at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recently reported that 713,000 becquerels/liter of tritium was detected in the underground water of the Wolseong Unit 3 turbine building in April 2019, and tritium was also detected in the groundwater observation well at the site of the nuclear power plant.

Accordingly, KHNP said, "The water for which 713,000 becquerels have been detected is not groundwater, but remains in the basement of the turbine building, and there are no cases of discharge to the outside, and there are no illegal matters for the detection of tritium."

In addition, “recently (October 20), tritium was not detected in the groundwater of three of the four monitoring points in the vicinity of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Nasan-ri, Ulsan, Gyeongju), and 4.80 becquerel/liter was detected in one of the monitoring points in Bonggil-ri. , It is 0.03 to 0.06% of the drinking water standard (10,000 becquerels/liter)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The Nuclear Safety Committee explain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3th that the tritium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was generated on the site of the power plant and was not subject to regulation and that the final emission exceeded 40,000 Bq/L, the emission standard.

In particular, academic experts who attended the'Atomic Energy Issue Press Conference' hosted by the Korean Atomic Energy Society and the Korean Radiation Society on the 18th argued that the human body was insignificant and managed properly in relation to the controversy over the detection of tritium in the groundwater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

In this regard, Governor Lee Cheol-woo visited the groundwater observation well in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the containment filtration and exhaust system (CFVS) related to the water film of Wolseong Unit 1, and the subsidiary building of Wolseong Unit 3 where tritium was detected to check the safety management status, and to prevent residents from becoming uneasy We ordered the Wolseong headquarters to transparently disclose objective information related to tritium and nuclear power plant safety.

On the other hand, Gyeongbuk Province is in the position that it is necessary to relocate the original security committee in order to secure nuclear power plant safety and residents' trust du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detection of tritium. The nuclear safety regulation, which is the main task of the Wonan Committee, is mainly targeting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the Nuclear Environment Corporation, and the mid- and low-level defense and closing sites, and all of these public institutions are located in the Gyeongju area. Last month (20.12.15), Gyeongsangbuk-do, together with the city of Gyeongju, proposed to the relevant ministries to relocate Gyeongju to the Wonan Committee.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We must refrain from politically using tritium detection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scientifically and technologically,” he said. “To alleviate residents' anxiety, the KHNP-Nuclear Safety Committee is objective and transparent. I would like to check it out”.

He then emphasized, “With this controversy, the Nuclear Safety Committee, a nuclear power plant safety regulatory control tower, must be moved to Gyeongju for special measures for nuclear power plant safety and real-time response in case of an emergency.”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