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 설 상여금 지급 기업, 5년 이래 최저치…평균 ‘73만원’ 코로나-19 큰 영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1:17]
종합뉴스
사회
올 설 상여금 지급 기업, 5년 이래 최저치…평균 ‘73만원’ 코로나-19 큰 영향'
기사입력: 2021/01/20 [11:1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수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박수영 기자=불경기에 직장인의 또 하나의 수입인 ‘설 상여금’이 대폭 쪼그라들 전망이다.

 

20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73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9.4%만이 지급한다고 답했다. 절반이 넘는 50.6%는 지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상여금 지급 기업은 지난해 조사 결과(55.5%)보다 6.1%p 감소했다. 지난해 포함 과거 5년간을 살펴봐도 2019년(52.9%), 2018년(51.2%), 2017년(53%), 2016년(58.1%)으로 5년 내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도 5년 내 처음이다.

 

대기업의 지급 비율이 크게 줄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지난해 대부분(91.4%)의 대기업이 설에 상여금을 지급했으나, 올해는 37.5%만이 지급한다고 답했다. 이는 중견기업(44.6%), 중소기업(50.5%)보다도 현저히 낮은 수치다.

 

평균 지급 금액도 작년보다 대폭 줄었다. 지난해 88만원이었던 1인당 평균 지급액은 올해 17% 가량 떨어진 73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지급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기업들(290개사) 중 31%는 작년에 지급을 했음에도 올해는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급하지 않는 기업은 그 이유로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3.4%)를 첫번째로 들었다.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한 선물로 대체하고 있는 것이다.

 

계속해서 ‘재무상태 악화 등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31%),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7.2%), ‘불경기 등 내외부 환경이 어려워져서’(19%), ‘지난해 목표만큼 성과를 달성하지 못해서’(14.1%)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들 기업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한데 코로나19 사태가 영향을 끼쳤냐는 질문에 과반 이상의 기업(61%)이 영향을 끼쳤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응답기업(573개사) 중 71.9%는 직원들에게 설 명절 선물을 제공할 계획이다. 1인 평균 예산은 6만원으로 지난해와 같았고, ‘햄, 참치 등 가공식품’(44.7%), ‘한우, 생선, 과일 등 신선식품’(25.2%), ‘상품권, 이용권 등 현금 외 유가증권’(19.2%),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13.8%) 등을 지급할 것으로 조사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mpanies paying bonuses for the New Year's New Year, the lowest average since 5 years, ‘730,000 won’

 

-Reporter Park Soo-young=During the recession, another income of office workers, the “New Year's Bonus,” is expected to decline significantly.

 
According to Inin, on the 20th, a survey of 573 companies on the “new year bonus payment plan” said that only 49.4% of them said they paid it. More than half of 50.6% said they did not pay.

 
Companies that pay bonuses decreased 6.1 percentage points from last year's survey (55.5%). Looking at the past five years including last year, it was found to be the lowest level within five years in 2019 (52.9%), 2018 (51.2%), 2017 (53%), and 2016 (58.1%). Not only that, it is the first time in five years that it has fallen below half.

 
It is also noteworthy that the payment ratio of large corporations has decreased significantly. Last year, most large companies (91.4%) paid bonuses for Lunar New Year, but this year only 37.5% said they paid them. This is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mid-sized companies (44.6%) and SMEs (50.5%).

 
The average payment amount also decreased significantly from last year. The average per capita payment, which was 880,000 won last year, fell by 17% this year to 730,000 won.

 
Of the companies (290 companies) who responded that they did not pay this year, 31% said they decided not to pay this year, even though they paid it last year.

 
For that reason, companies that do not pay ‘because they are replacing them with gifts’ (33.4%) were the first. They are replacing them with relatively inexpensive gifts.

 
Continuously,'because of insufficient payment capacity such as deteriorating financial conditions' (31%),'because there is no provision for holiday bonus payments' (27.2%),'because the internal and external environment such as recession becomes difficult' (19%), and'because of last year's goals There were answers such as'because they did not achieve'(14.1%).

 
When these companies decided not to pay bonuses, when asked if the Corona 19 incident had an effect, more than half of the companies (61%) answered that it had an effect.

 
Meanwhile, 71.9% of all respondents (573 companies) plan to provide Lunar New Year gifts to their employees. The average budget per person was 60,000 won, the same as last year.'Processed foods such as ham and tuna' (44.7%),'fresh foods such as Korean beef, fish, fruits, etc.' (25.2%),'Vouchers, coupons, etc. (19.2%), and'household goods such as soap and cosmetics' (13.8%) were expected to be p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161110176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