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 소백산 자락 350M에서 한라봉 재배 성공

첫 한라봉 수확...본격출하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3:25]
종합뉴스
농/수/축산
영주 소백산 자락 350M에서 한라봉 재배 성공
첫 한라봉 수확...본격출하
기사입력: 2021/01/21 [13:2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상철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영주시(시장 장욱현)는 21일 경북도 최북단인 소백산 도솔봉 350M 자락에서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을 통해 재배에 성공한 한라봉을 출하한다고 밝혔다.

 

▲ 한라봉을 수확하고 있는 장욱현 영주시장     ©영주시 제공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온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은 기후변화에 따라 지역에서 지역 내 생산 작물 다변화를 위해 실시한 사업으로, 시는 지역의 기후에 적합한 여러 작목 중 한라봉과 레드향 같은 만감류에 대한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만감류는 감귤나무 품종과 당귤나무(오렌지) 품종을 교배해 새로 육성한 감귤류 과일을 통틀어 지칭하는 것으로, 생육비대와 열과 방지를 위해 5~6월에는 하우스 내 주간 온도가 28℃이하로 관리를 해야 하고, 7~9월에는 하우스 내부 온도가 30℃이하로 관리를 해야 한다.

 

또한, 성숙기인 11월과 성숙기 12월에도 기존 하우스의 3중 보온막을 활용하고, 보조 가온인 전열온풍기를 활용해 최저온도를 3℃ 내외로 유지해야 한다.

 

이외에도 난방비가 15만원 내외로 소요돼 여타 작물에 비해 경영비 절감이 가능해 지역 새 소득 틈새 과수로 충분히 육성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지역 내 해발 350m의 소백산 자락의 도솔봉 지역이 기후특성상 만감류의 생육조건이 가능하기에 농가실증시험으로 풍기읍 전구리 김명규씨 농가에서 기존의 시설하우스 2,000㎡를 활용해 한라봉과 레드향 3년생 묘목을 각각 150주씩 식재하고 실증재배를 실시했다.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실증시험재배 결과 지난해 12월에 ‘레드향’을 첫 출하한바 있다.

 

이날 실증재배를 통해 한라봉에 출하한 김명규(남, 75세)씨는 “오랫동안 시설화훼(거베라) 농사를 짓다가 화훼시장 변화에 따라 소득이 줄어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대체작물로 한라봉과 레드향 재배를 시작하였는데 올해 그 결실을 보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지속가능한 농업과 로컬푸드 연계를 위해 지역에서 재배 가능한 작목의 다양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에 지역 내에서 만감류의 재배에 성공한 것을 토대로 영주지역의 농업 특성을 반영한 저밀도 경제기반 산업육성을 위하여 농업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소백산 자락에 위치한 영주의 천혜의 자연조건과 전국에서 세 번째로 풍부한 일조량을 자랑하는 기후 특성과 선진 농업기술의 접목을 통해 상생하는 영주농업, 살고싶은 부자농촌 육성에 전념을 다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타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과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기술개발팀(054-639-7386~8)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ju City, succeeded in cultivating Hallabong at 350M at the foot of Sobaeksan Mountain

Harvesting of the first Hallabong...

 

[Break News] Reporter Lee Sang-cheol = Yeongju-si (mayor Jang Wook-hyun)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ill ship Hallabong, which has been successfully cultivated through a “regional adaptation test using the existing house facility,” at 350M of Dosolbong Peak in Sobaeksan, the northernmost part of Gyeongbuk Province.

 

The'Real Persimmons Regional Adaptation Test Using Existing House Facilities', which has been conducted since 2018, is a project conducted to diversify the crops produced in the region according to climate change, and the city is one of several crops suitable for the local climate. Demonstration project was carried out on Mangamyu.

 

Whole persimmon refers to citrus fruits newly grown by crossing citrus tree varieties and tangerine tree (orange) varieties. In order to prevent growth and heat, the daytime temperature in the house should be kept below 28℃. And, from July to September, the temperature inside the house should be kept below 30℃.

 

In addition, even in the maturity period in November and maturity in December, the minimum temperature should be maintained at around 3℃ by utilizing the existing house's triple thermal insulation film and using an electric heating fan as auxiliary heating.

 

In addition, heating costs are estimated at around 150,000 won, so it is possible to reduce operating costs compared to other crops, so it can be sufficiently nurtured as a niche fruit tree in the region.

 

The city uses the existing facility house 2,000㎡ at the farmhouse of Kim Myung-gyu in Gwangju-ri, Punggi-eup as a farmhouse verification test because the Dosolbong area at the foot of Sobaeksan Mountain, 350m above sea level, has a climate. Each of them was planted for 150 weeks, and cultivation was conducted.

 

As a result of empirical cultivation for three years since 2018, it first shipped'red fragrance' in December of last year.

 

Kim Myung-gyu (male, 75 years old), who shipped to Hallabong through empirical cultivation that day, said, “After farming facility flowers (gerbera) for a long time, income decreased due to changes in the flower market. I started cultivating it, and I am happy to see the fruits of it this year.”

 

"We are diversifying the crops that can be grown locally to link sustainable agriculture and local food."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agricultural technology to foster the infrastructure industry.”

 

In addition, “The natural conditions of Yeongju located at the foot of Mt. We will do our best to lay the foundation for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For other inquiries related to the ‘Full-grown regional adaptation test using existing house facilities’, contact the Technical Support Division, Technical Development Team,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Yeongju City (☎054-639-7386~8).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