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주군, 2021년 "자갈밭을 가는 소처럼 일하겠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8:42]
기획특집
성주군, 2021년 "자갈밭을 가는 소처럼 일하겠다"
기사입력: 2021/01/20 [18:4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 】이성현 기자=성주군은 지난 해 남부내륙고속철도 ‘성주역’유치와 공모사업, 신규 국·도비 예산 역대 최대 확보, 본예산 최초 5천억 원 달성, 참외 조수입 2년 연속 5천억원 달성이라는 성과를 내면서 2021년 신축년을 ‘석전경우(石田耕牛)’의 의지로 군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 신년 군정을 설명하는 이병환 성주군수   ©

 

이병환 성주군수는 최근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지난 한해 군정 발전에 마음을 다해 준 군민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적응해나가며 성주미래 성장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100년 먹거리 산업 육성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2021년 석전경우의 의지로 총력

 

성주군은 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가 가시화됨에 따라이를 뒷받침할 종합발전 계획을 그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스트 남부내륙철도시대를 대비하여 광역교통망 확충, 역세권 배후지역 개발, 수려한 자연경관을 활용한 힐링치유 관광자원개발이라는 3개의 큰 축을 바탕으로  발전전략을 구상하고, 성장동력사업을 지속 발굴한다는 것.


이를 위해 △사통팔달의 광역교통망 구축, △도시재생사업으로 달라지는 성주도심, △미래를 선도하는 농업정책, △찾아오는 문화·관광도시, △환경문제 적극해결로 군민의 기본 삶 보장, △군민의 삶과 밀접한 사업 추진 등의 중점 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남부내륙철도 성주역과 관련해 이병환 군수는 “인근 지역과 협력·상생의 방향으로 새로운 관광 권역을 꾸려나갈 기회가 되면 좋을 것이라면서도 아직은 최종 확정이 아닌 만큼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놓았다.


탈락한 제2차 문화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군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문화도시 지정 승인기준을 잘 분석하고 보완해서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받아내겠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이외에도 “참외연작으로 인한 토질 저하 해결방안, 3차산업단지 구성계획,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이천환경조성사업의 추진방향과 농업분야 등에 대한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면서“대규모 사업 추진과 함께 작은 사업도 하나하나 꼼꼼히 챙기며, 군민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필요로 하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ungju County, 2021 "I will work like a cow going through gravel fields"

[BreakNews Gyeongbuk sungju] Lee Sung-hyun Reporter =

 

Sungju County, a project that attracted " Sungju Station" on the Southern Amphibious High Railway in the past year, In order to secure the largest new national and tobi budget ever, achieve the first 500 billion won of the budget, and achieve 500 billion won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of the foreign exchanges, the company said it will expand耕 its military management activities in 2021 with the will of "Stone War".

 

In a recent conference with journalists, Yon-hwan Lee said, "I thank the people who have made great efforts to advance the military process in the past year," and repeatedly stressed that he would "adapt to rapidly changing domestic and foreign environmental changes, envision Sungju future growth projects, and do his best to cultivate the food industry in 100 years."

 

In 2021, the total strength of the stone exhibition will

 

Sungju military said it would draw up a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to support the attracting of Sungju Station on the southern national railway.

 

In preparation for the post-southern land railway era, we envisioned a development strategy based on three big axes: the expansion of the wide-area traffic network, the development of the area behind the reverse tax zone, and the development of healing chiyu tourism resources utilizing beautiful natural views, and the continuous discovery of growth dynamics projects.

 

To this end, he presented focused challenge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 wide-area transport network in The △SatongPaldal, the Yinzhou City, which varies from urban re-growth projects, to the agricultural policy leading the future, △to ensure the basic life of the people of the military, and to promote projects close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of the military.

 

In particular, in regards to the southern land railway Sungju Station, Byung-hwan Lee said, "If it would be a good opportunity to create a new tourism area in the direction of cooperation and win-win with the neighboring regions, we have come up with a cautious position that is not yet finalized.

 

Regarding the designation of a second cultural city that has been eliminated, he said, "We will form a consensus of the people and analyze and supplement the criteria for approving the designation of cultural cities to receive the designation of a statutory cultural city."

 

In addition, the military is "contemplating measures to address the degradation caused by natural disasters, the plan to establish a third industrial complex, the direction of promotion of urban renewable New Deal projects and the Icheon Environmental Development Project, and measures in the agricultural sector,"

 

he said, "and we will take care of small businesses one by one with the promotion of large-scale projects, and we will expand the policies that the people truly want and need." and repeatedly stress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